검색

절대 잊지 못할 강렬한 무대 - 뮤지컬 <트레이스 유>

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패러다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 이야기들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앞서 깔아둔 복선에서 다시 연결되며 흥미 진진하게 전개된다. (2018. 10. 17)

트레이스유.jpg

 

 

눈과 귀를 사로 잡는 작품

 

불이 켜지면 홍대 어느 지하에 위치한 락 클럽을 연상 시키는 무대가 보인다. 스탠드 마이크, 그 옆에 설치 된 화려한 조명들까지, <트레이스 유> 는 시작부터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는다. 연이어 두 명의 주인공이 등장하고 파워풀한 락으로 작품의 포문을 열면서 관객들의 눈과 귀, 온 오감을 강렬하게 자극한다. 2016년 삼연 이후 2년 만에 다시 관객 앞에 찾아온 <트레이스 유> 는 이전에 했던 모든 공연에서 유료 객석 점유율 80%를 넘긴, 탄탄한 매니아층을 자랑하는 작품이다. 사실  지난 해에도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제작사의 문제로 공연이 취소 되어 아쉬움을 남긴 바 있다. 다시 찾아온 이번 공연은 새로운 연출, 새로운 배우가 합류하며 기존과 다른 신선한 느낌으로 팬들의 기대감을 채워주고 있다. 
 
<트레이스 유> 는 락 클럽 드바이에서 공연을 하는 우빈과 본하 주인공이다. 우빈과 본하 두 사람만이 등장하는 2인극으로, 본하가 묘령의 여인을 사랑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두 사람의 이야기와 함께 이어나간다. 드바이의 주인이자 밴드 드바이의 전 보컬인 우빈은 카리스마 있고 이성적인 성격이다. 반대로 드바이의 메인 보컬이자 또 다른 주인공인 본하는 섬세하고 예민하며 감성적인 성격이다. 별 탈 없이 함께 드바이를 운영하던 두 사람은 본하가 공연장에 찾아온 신원 미상의 여자를 사랑하게 되고, 그 여자 생각에 빠져 공연에 집중하지 못하면서 갈등을 겪게 된다.

 

작품은 어떤 부분에서는 헤드윅을 연상시킨다. 클럽처럼 꾸며진 무대, 공연을 보러 온 관객이 동시에 클럽에 온 관객이 되며 헤드윅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과정까지 비슷하게 닮아있다. <트레이스 유>  또한 극 중간 중간 그들이 들려주는 락 음악 덕분에 관객들이 클럽 드바이의 공연을 보러 온 느낌을 주고, 관객들에게 자신들의 이야기를 털어놓기 때문이다. 그러한 작품의 전개 방식은 신선함과 동시에 열정적인 에너지를 전달해준다.

 

사실 <트레이스 유> 는 반전을 포함하고 있는 작품이기 때문에,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게 조심스럽다. 1시간 30분 남짓한 러닝타임 안에서 그 이야기들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앞서 깔아둔 복선에서 다시 연결되며 흥미 진진하게 전개된다. 조금 부자연스러운 흐름도 있고, 감정선의 연결이 어색한 부분도 있지만 배우들의 연기와 화려한 음악이 그 부족함을 메우어준다. 중독성 있고 파워풀한 락 넘버들은 5인조 밴드의 연주로 더욱 생생하게 귀를 파고들고, 관객들 역시 아낌 없는 박수와 환호를 보낸다. 실제 커튼콜은 마치 콘서트장을 방불케 할 만큼 엄청난 에너지와 열기로 가득했다.

 

뜨거운 가슴을 가진 두 남자의 이야기와 강렬한 락 음악을 만날 수 있는 뮤지컬 <트레이스 유> 는 내년 1월 27일까지 드림아트센터 1관에서 공연된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임수빈

현실과 몽상 그 중간즈음

기사와 관련된 공연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