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재키와이, 과연 ‘매혹적’일까?

재키와이(Jvcki Wai) 『Enchanted Propaganda』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재키와이의 ‘매혹된 프로파간다’는 현대 자본주의 사회 매스미디어의 정보 자극과 꼭 닮았다. (2018. 08. 01)

1.jpg

 

 

재키와이의 ‘매혹된 프로파간다’는 현대 자본주의 사회 매스미디어의 정보 자극과 꼭 닮았다. 정돈되지 않은 로파이(Lo-Fi) 싱잉 랩은 날카롭게 뒤틀리고 왜곡됐으며, 몽롱하고 불안정한 신스 샘플 위의 시선은 전쟁과 혐오 등 현대인의 불안을 냉소적으로 파고든다. 그런데 이것이 깊이 스미지 못하고 금방 연기처럼 희미해지는 것마저도 현대 사회와 꼭 닮았다. 거듭되는 자극 앞에 사람은 둔감해진다.

 

<아키라>와 <매드 맥스>, <탱크 걸>과 <블레이드> 등을 이리저리 혼합한 캐릭터는 일련 독특해 보이지만 「Kill v. maim」의 그라임스부터 일본-중국의 사이버 펑크 풍 아티스트들이 보여줬던 미학이며 랩 스타일 역시 브룩 캔디(Brooke Candy), 아리스토파네스(Aristophanes)와 많은 공통점을 발견할 수 있다. EP를 통해 천천히 생소한 정체성을 잡아나갔던 지난 결과물에서는 티가 덜 났다 해도 데뷔 정규 앨범에선 좀 더 고민했어야 했다. 경험된 충격은 덜 신선하다.

 

스윙스 산하의 인디고 뮤직에 합류한 자신감이 독으로 작용하는 듯 음악엔 여유가 사라졌고 욕심이 과하다. 사이버 펑크와 전체주의, 자본주의와 내셔널리즘, 도그마와 단단한 정체성 등 담고 싶은 것이 너무 많다. 개별 곡마다 단어와 메시지를 단편적으로 나열하며 주제 의식을 형성하는 것은 좋으나 킬링 파트나 기억에 남는 구절 없이 흘러가버릴 정도로 조직력이 허술하다. 프로파간다 스피커를 높이 올리자는 포부의 선두 트랙 「SPIKA」를 시작이자 끝으로 대부분 트랙은 비슷비슷하게 흘러가며 메시지는 쉽게 휘발된다.

 

사실 앨범의 주제 의식은 21세기 디스토피아를 잘 캐치하고 있다. 쉴 새 없는 원색 자극에 둔감해져 폭력과 혐오를 무던하게 인식하는 현세대에 나른한 「HATE generation」이나 날카로운 「Capitalism」 같은 곡은 무의식적 불안을 부추겨 동감을 유도한다. 「Digital camo」나 「Enchanted propaganda」에서 특징적인 군대 문화도 의도적으로 읽힌다. 합의된 침묵 아래 증오를 키워가는 21세기 어떤 군상의 감정을 날 것처럼 분출해내는 과감성은 주목할만한데 정교하지가 못하니 ‘매혹된’ 일지는 몰라도 ‘매혹적인’과는 거리가 멀다.

 

어떤 느낌, 어떤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데까지만 유효한 선전술이다. 여기저기서 참고한 캐릭터와 스타일이 일련의 충격을 일으키지만 거듭 반복되는 스타일과 난해한 메시지가 날을 무디게 하니 공허한 외침으로 스칠 뿐이다. 자기 자신에 매혹된 듯한 이 앨범에 나치 독일의 악명 높은 선전가 괴벨스의 한 마디를 살짝 비틀어 남겨둔다.

 

“예술은 본질상 일종의 선전이다. 예술가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매일 매 시간 민중의 맥박소리에 귀 기울이고 어떻게 맥박이 뛰는지 듣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잘못된 세상에 맞선 위대한 순간들

지식 교양 구독 채널 '오터레터' 발행인 박상현이 쓴 책. 최근까지도 인류는 성별, 민족, 인종에 따른 차별이 당연한 세상에서 살았다. 차별과 혐오를 지탱한 건 무지였다. 편견에 맞서 세상을 바꾼 사람도 있었다. 『친애하는 슐츠 씨』는 그 위대한 장면을 소개한다.

우리가 서로의 목격자가 되어 주기를

안희연 시인의 4년 만의 신작 시집. 이 세계에 관한 애정과 사랑을 잃지 않고, 어둠에서 빛 쪽으로 계속 걸어가는 시인의 발걸음이 시 곳곳에서 돋보인다. 이별과 죽음을 겪을지라도 기어코 사랑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시들을 다 읽고 나면, “비로소 시작되는 긴 이야기”가 우리에게 도래할 것이다.

천선란 세계의 시작에 관한 이야기

소설가 천선란의 첫 단독 에세이. 작가를 SF 세계로 이끌어준 만화 〈디지몬 어드벤처〉에 관한 이야기를 담았다. '디지몬'을 통해 모험에 설레고 용기에 위로받으며, 상상의 힘을 얻었던 어린 시절에 작별 인사를 건네는 작가. 지금의 천선란 세계를 만든 불씨가 되어준 아름다운 세계에 대한 책.

챗봇 시대 필수 가이드

마우스 클릭만으로 AI 서비스를 이용하는 본격 AI 시대. 일상부터 업무까지 폭넓게 사용되는 챗봇을 다룬다. GPT 챗봇의 최신 동향부터 내게 맞는 맞춤형 챗봇의 기획부터 활용까지. 다양한 사용법과 실습 예제를 통해 누구나 쉽게 활용하는 챗봇 네이티브 시대의 필수 가이드.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