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숭인중학교 전교생, 크레마 터치로 독서한다

도서 2,000권 내장된 전자책 단말기 배부해 손안의 도서관 표방 전자도서관 서비스 시작 후 전자도서관 이용률 100% 달성 등 학생 반응 뜨거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앞으로 서울 동대문구 숭인중학교 학생들은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터치’로 마음껏 독서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인터넷 서점 예스24(www.yes24.com)는 숭인중학교에 전자도서관 서비스와 함께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터치’ 200대를 공급했다.


앞으로 서울 동대문구 숭인중학교 학생들은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터치’로 마음껏 독서를 할 수 있게 되었다. 인터넷 서점 예스24(www.yes24.com)는 숭인중학교에 전자도서관 서비스와 함께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터치’ 200대를 공급했다.

‘크레마 터치’는 광학식 터치 스크린과 장기간 독서에도 눈의 피로감을 적은 6인치 전자잉크(e-ink) 디스플레이를 사용한 전자책 단말기다. 숭인중학교에 공급한 크레마 터치에는 영어책 1,800종, 한국문학 200종 등 총 2,000권의 전자책을 탑재해 별도 대출절차 없이도 책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전자사전 기능도 사용할 수 있어 학습에 유용하다. 전자도서관 서비스는 PC와 스마트 기기에서 예스24 전자도서관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 간편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숭인중학교 박희식 교장은 “학생들에게 24시간 책과 함께하는 시간을 마련해주기 위해 동대문구청의 지원을 받아 전자도서관 서비스와 전자책 단말기 도입을 결정했다”며 “전자독서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도서분실, 파손의 우려 없이 마음껏 독서를 할 수 있고, 장서 증가로 인한 보관에 대한 고민이 없어졌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1학년 학생들에게 전자책 단말기를 배부했으며, 추후 전교생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학생들과 학부모, 교사들의 반응도 뜨겁다. 수시로 영어원서를 읽을 수 있어 영어실력향상에 도움이 되고, 태블릿PC와 달리 독서에 특화되어 수업에 활용 시 집중도가 높다는 것이 설명이다.

임동명 예스24 디지털사업본부 파트장은 “학생들에게 더 많은 독서 기회를 부여하고, 스마트한 독서교육시스템 구축을 위한 첫 발걸음을 떼었다는 점에서 매우 뜻 깊다“라며 “정부에서 준비 중인 디지털 교과서 사업에 발맞춰 앞으로 초ㆍ중ㆍ고교 전자도서관 서비스와 전자책 단말기 보급을 더욱 활성화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예스24는 지난 2011년 4월부터 공공도서관, 대학도서관, 초ㆍ중ㆍ고교뿐만 아니라 자치단체 및 정부기관 등을 대상으로 전자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전자책 전용 단말기 ‘크레마 터치’와 ‘크레마 샤인’을 통해 독자들에게 양질의 콘텐츠 제공 및 전자책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관련 기사]

-크레마 샤인 리뷰, 업그레이드인가 옆그레이드인가
-추리소설 품은 크레마 터치
-“실제 책과 거의 비슷해서 오래 읽어도 눈이 편해요” - 파워블로거들 ‘국민 전자책’ 크레마 호평
-국민 전자책’ 크레마, 30만 명 이용할 것 같다
-시집보다 가벼운 전자책, 3040 男心 훔쳤다 - ‘크레마 터치’ 돌풍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예스24

예스24는 삶의 동기를 제공하는 문화콘텐츠 플랫폼입니다. 책, 공연, 전시 등을 통해 끊임없이 계속되는 모두의 스토리와 함께 합니다.

오늘의 책

역사계 어벤져스, 어셈블!

책으로 탄생한 지식 유튜브 보다(BODA)의 인기 시리즈 <역사를 보다>. 중동의 박현도, 이집트의 곽민수, 유라시아의 강인욱, 그리고 진행을 맡은 허준은 여러 궁금증을 역사적 통찰과 스토리텔링으로 해결해준다. 역사에 대해 관심 없는 사람도 이 책을 읽는다면 역사의 세계로 빠져들 수 있을 것이다.

2022 배첼더 상 수상, 판타지 걸작

미야자키 하야오 감독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세계관에 영향을 준 일본 아동문학계 거장 가시와바 사치코의 대표작. 죽은 사람이 살아 돌아오는 소원이 이뤄지는 곳, 귀명사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판타지 동화. 속도감 있게 펼쳐지는 모험 속에 삶의 소중함을 이야기한다.

손안에서 여름을 시작하는 책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황인찬 시인의 책. 7월의 매일을 여름 냄새 가득한 시와 에세이로 채웠다. 시를 쓰고, 생각하고, 말하며 언제나 '시'라는 여정 중에 있는 그의 글은 여름의 무성함과 닮아있다. 다신 돌아오진 않을 오늘의 여름, 지나치는 시절 사이에서 탄생한 시와 이야기들을 마주해보자.

여름엔 역시 '꽁꽁꽁' 시리즈!

휴대폰을 냉장고에 두고 출근한 엄마에게 걸려온 민지 담임 선생님의 전화! 학교에서 다친 민지의 소식을 전하기 위해 셀러리 누나와 소시지 삼총사는 강아지 꽁지와 함께 엄마의 회사로 달려가는데... 과연 꽁지와 냉장고 친구들은 엄마에게 무사히 휴대폰을 잘 전해 줄 수 있을까요?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