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피닉스, 아늑한 프렌치 록의 대표 주자

피닉스(Phoenix) 'Alpha Zulu'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00년대 록 음악계에 새로운 물결을 일으켰던 파리지앵들은 고유의 작법으로 전면전을 펼쳤다. 음반엔 베테랑들의 능수능란한 프로듀싱 감각과 숙련도가 고스란히 묻어난다. (2023.01.18)


프랑스 국가 대표 록밴드 '피닉스'는 아름다움을 연주한다. 1980년대 팝 록 사운드에 일렉트로니카를 엮은 데뷔작 <United>로 데뷔와 동시에 두각을 나타내고, <Wolfgang Amadeus Phoenix>에서는 수려한 멜로디 라인을 앞세워 빈티지 질감과 세련미를 아울렀다. 신스팝과 디스코를 부드럽게 저울질한 <Ti Amo>까지 지난 20여 년간 정립한 우아한 프렌치 스타일은 비좁은 록 시장에서도 찬란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형형색색의 디스코그래피를 구축한 밴드에게 2019년은 중요한 분기점이다. 사반세기 커리어 주요 순간마다 방향키를 나눠 잡고, 음반을 공동 지휘한 핵심 프로듀서 '필립 자르'가 세상을 떠나고 머지않아 코로나19로 인한 초유의 봉쇄령이 내려진다. 동료 뮤지션 이상의 친구를 잃은 네 멤버는 상실감을 안고 루브르 박물관 내 팔레 뒤 루브르 스튜디오로 장소를 옮겨 조력자의 부재를 채워나간다.

자체 프로듀싱을 거친 5년 만의 신보는 순수한 태도를 간직한다. 유머러스한 'Alpha zulu'의 고동치는 리듬은 전작 <Ti Amo>의 그루브를, 뱀파이어 위켄드의 에즈라 코에닉이 힘을 보탠 'Tonight'의 캐치한 베이스 라인은 <Wolfgang Amadeus Phoenix>를 각각 소환한다. 빈티지 감성의 신스록 넘버 'The only one'은 초기 작풍을 이식했다. 자글거리는 기타 리프와 파스텔 톤 신시사이저가 주조한 선율이 친숙하면서도 신선한 양가의 감정을 부른다. 구성원들의 연륜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포근하게 과거를 망라한 앨범은 뉴웨이브 사운드와 소프트 록의 매끈한 프로덕션 아래 배열의 미학을 품는다. 'After midnight'로 템포를 끌어 올린 직후, 차분하게 호흡을 고르고(Winter solstice), 반짝이는 신시사이저(Artefact)를 앞세워 분위기를 환기한다. 후반부엔 힙합 요소를 가미한 스타카토 비트의 'All eyes on me'가 다시 한번 드라이브를 걸어 곡조를 전환하는 등 변칙적인 구성이 익숙한 악풍에서 새어 나오는 기시감을 상쇄한다.

2000년대 록 음악계에 새로운 물결을 일으켰던 파리지앵들은 고유의 작법으로 전면전을 펼쳤다. 음반엔 베테랑들의 능수능란한 프로듀싱 감각과 숙련도가 고스란히 묻어난다. 고인이 된 파트너의 빈자리를 자생력을 끌어올려 메웠고, 그간 그룹을 지탱해온 유려한 사운드 메이킹을 충실히 구현했다. 스타일의 다변화라는 창작자의 숙명을 거슬러 아늑한 분위기를 조성한 <Alpha Zulu>는 여전히 흡인력이 깃들어 있는 프렌치 록 대표 주자의 매끈한 앨범이다.



Phoenix - Alpha Zulu (CD)
Phoenix - Alpha Zulu (CD)
Phoenix
Glassnote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네 안에 잠든 거인을 깨워라!

세계적인 자산가이자 동기부여 전문가 토니 로빈스의 모든 생각을 한 권에 집약한 책이다. 365가지 짧지만 강렬한 메시지를 읽고 질문에 답하며 실천하도록 구성되어 있다. 하루에 한 가지씩 저자의 가르침으로 내 안의 잠재력을 깨워 성공에 이르는 길로 다가가 보자.

경이로운 도시 식물 안내서

18세기 런던을 중심으로 430종 이상의 식물을 다뤘으며, 식물 세밀화의 원조로 손꼽히는 『런던 식물상』이 큐 왕립 식물원과의 협업으로 재탄생했다. 도시 식물의 진짜 모습을 살펴보기 위해 아름다운 도판을 선정했으며, 식물학 연구로 밝혀진 최신 정보를 추가해 전문성을 더했다.

셜록 비켜! 실룩 탐정 나가신다

『시간가게』 이나영 작가의 야심 찬 탐정물. 코도 실룩실룩, 엉덩이도 실룩실룩. 여기 변비 걸린 붉은 토끼 ‘실룩’ 탐정이 등장했다. 수다쟁이 참새 조수 ‘소소’와 함께, 셜록 뺨치는 추리력으로 어떤 꽉 막힌 사건도 시원하게 해결한다. 귀여워서 한 번 웃고, 재밌어서 또 한 번 웃는 그 1권.

공부도 잘하고 행복하기까지 한 아이들의 비밀

아동발달 전문가 지니 킴 박사가 20년 동안 연구한 결과, 하버드대 학생들의 경우 회복탄력성 지수가 유난히 높았다고 한다. 금수저 아이도 좌절의 순간은 피할 수 없다. 이 때 회복탄력성이 높은 아이들은 실패를 딛고 분연히 일어나 한 단계 성장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