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쎄이의 진짜 영화

쎄이(SAAY) 'S:inema'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흐릿한 톤의 과거 회상을 옴니버스식 서사로 구성한 이번 음반은 <S:inema>라는 제목처럼 영화적인 상징이 가득하다. 보너스 트랙까지 총 스무 곡이 넘게 수록된 작품인데도 긴장감이 끊이지 않고 흐르는 것은 흩어진 이야기를 하나의 중심으로 꿰어내는 것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2022.11.30)


알앤비 보컬의 강자 쎄이(Saay)의 두 번째 정규 앨범이다. 흐릿한 톤의 과거 회상을 옴니버스식 서사로 구성한 이번 음반은 <S:inema>라는 제목처럼 영화적인 상징이 가득하다. 보너스 트랙까지 총 스무 곡이 넘게 수록된 작품인데도 긴장감이 끊이지 않고 흐르는 것은 흩어진 이야기를 하나의 중심으로 꿰어내는 것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이에 각각의 곡들을 따로 들을 때보다 음반 전체를 한 번에 들을 때 더 근사하다.

낭만적인 로켓 과학자의 스피치를 샘플링한 트랙 'Everything comes n goes'와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슬픔을 신비롭게 승화해낸 'Interstellar'의 서사 연결도 흥미롭지만 바로 다음 트랙 'Talk 2 me nice'와의 부드러운 음악적 접합이 더 눈에 띈다. 트랙 간의 세심한 연결을 중시하는 건 전작 <Claassic>에서도 자주 보였던 모습이다. 자전적인 가사로 볼 때 쎄이의 풀 렝스 앨범에 대한 노력은 그가 자신의 삶을 일관적으로 해석하려는 의지와 닿아있다.

백현의 'Bambi', 에스파의 'Yeppi yeppi'등의 곡에 참여하며 현업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는 작곡가이기도 한 만큼 멜로디를 구성하는 능력이 현란하다. 다만, 쎄이가 작업한 다른 가수의 노래들과 본인의 이름을 내건 음악에는 얼마간의 차이가 있다. 전자의 음악에선 대중이 쉽게 좋아할 만한 쉬운 선율이 귀에 감기도록 연출했다면, 본인의 앨범에선 그 중심을 사운드와 연주력을 돋보이게 하는 것에 둔다. 때문에 알앤비 장르에 익숙한 이들에게만 과녁을 겨누는 모양새가 되는데, 이는 대중성의 측면에서는 약점이지만 대중성과 예술성의 어설픈 균형보다는 낫다.

그도 그럴 것이 쎄이의 연주력은 한국의 알앤비 신에 있는 다른 선배 아티스트들과 비교해도 도드라지는 수준이다. 날카로운 비음과 기민한 음정 이동 기술로 예측을 조금씩 벗어나며 새로운 느낌을 주는 그의 기술 정도면 충분히 강조하고 싶은 욕심이 생길 만하다. 누아르 수작과 같은 제목의 곡 'Sin city'와 발음 운용이 돋보이는 'Alarm'에서 확인할 수 있듯, 그는 현재 한국에서 유행하는 전형적인 보컬의 패턴을 거부하고 특색 있는 발음과 꾸밈음으로 노래를 장식한다.

음악을 재생하면 '켈라니나 헐' 같은 뮤지션들이 잠깐 머릿속에 스치긴 하나, 쎄이가 본토의 알앤비를 그저 모방했다고 하기엔 집요하다 싶은 정도의 정교함과 진정성 있는 가사를 설명할 수 없다. 무엇보다도 눈이 가는 점은 싱글과 EP, 정규 앨범을 가리지 않는 꾸준한 작업량과 그럼에도 높은 퀄리티를 매번 유지하는 성실함이다. 이제는 실력 있는 알앤비 가수의 궤도에 올라탔으니 어쩌면 쎄이의 진짜 영화는 지금부터 시작이다.



쎄이 (SAAY) 2집 - S:INEMA
쎄이 (SAAY) 2집 - S:INEMA
쎄이
UniversalUniversal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조예은 작가의 서늘한 호러 소설

외증조모의 죽음과 유언으로 90년이 넘은 적산가옥에 살게 된 주인공. 일제 강점기 시대와 2020년대 현재를 넘나들며, 적산가옥이 숨기고 있었던 괴기한 비밀이 조금씩 흘러나오게 된다. 이번 소설로 작가는 귀신 보다 더 무서운 인간의 탐욕을 호러라는 장르를 통해 집중 조명한다.

우연과 실패가 만든 문명사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된 비결은 무엇일까? 이 책은 우연과 실패에 주목한다. 비효율적인 재생산, 감염병에 대한 취약성, DNA 결함 등이 문명사에 어떻게 작용했는지 밝힌다. 인간을 이해하기 위해 단 세 권의 책만 꼽으라면 『총균쇠』 『사피엔스』 그리고 『인간이 되다』이다.

내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여정

글 쓰는 사람 김민철의 신작 산문집. 20년간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파리에 머물며 자신에게 필요했던 ‘무정형의 시간’ 속에 담아낸 이야기를 전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사랑해 온 도시, 파리에서 좋아하는 것들을 되찾고, 내가 원하는 모양의 삶을 빚어가는 작가의 낭만적인 모험을 따라가 보자.

틀린 문제는 있어도, 틀린 인생은 없는 거야!

100만 독자의 '생각 멘토' 김종원 작가의 청소년을 위한 인생 철학 에세이. 인생의 첫 터널을 지나는 10대들을 단단하게 지켜줄 빛나는 문장들을 담았다. 마음을 담은 5분이면 충분하다. 따라 쓴 문장들이 어느새 여러분을 다정하게 안아줄테니까.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