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하나의 측면돌파] 중구난방으로 초지일관 하겠습니다

『이상한 정상가족』, 『내 마음이 지옥일 때』, 『시시콜콜 시詩알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여러분과 함께 읽고 싶은 책을 소개하는 시간이죠. 오늘부터는 두 분의 패널과 함께 책 이야기를 나눠보려고 하는데요. 이름하여 ‘삼천포 책방’입니다. 어떤 시간이 될지, 감이 딱 오시죠? 책과 관련해서 나오는 대로 ‘본격 딴소리’를 이어가 보겠습니다. (2018. 02. 01)

채널예스 _측면돌파 오프닝.jpg


 

톨콩과 단호박, 그냥이 함께하는 ‘삼천포 책방’ 첫 번째 시간입니다. 오늘 저희가 소개할 책은, 아이들에게 전가되는 폭력에 대해 이야기하는 『이상한 정상가족』 , 마음이 괴로운 순간에 위로가 되는 시를 담은 『내 마음이 지옥일 때』 , 술에 취한 듯 시에 취하게 만들어주는 책 『시시콜콜 시詩알콜』 입니다.


 

단호박의 선택 - 『이상한 정상가족』

김희경 저 | 동아시아

 

처음에는 4인 가족에 대한 신화를 가차 없이 깨부수는 책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는데요. 의외로 아이들 이야기더라고요. 『이상한 정상가족』이라고 하면 말이 안 맞잖아요. ‘정상’이라는 말에는 ‘이상하지 않다’는 반대급부가 있어야 되는데 『이상한 정상가족』 이니까 모순이 되는 거죠. 내용은 아이들에게 전가되는 폭력을 주로 서술하고 있어요. 목차를 보시면 ‘가족은 정말 울타리인가’, ‘한국에서 비정상 가족으로 산다는 것’, ‘누가 정상 가족과 비정상 가족을 규정하나’, ‘가족이 그렇게 문제라면 우리가 해야 할 일은’ 하는 식으로, 목차만 보셔도 어떤 내용을 다룰지 아실 것 같아요.


폭력에 대한 사례가 들어가 있기는 한데요. 사례를 읽는 게 힘든 분들도 계시겠지만, 자극적으로 다루지 않고 어디까지나 객관적으로 다루고자 하는 측면이 있어요. 부모님이 있는 분이라면, 혹은 아이를 키우는 분이라면, 어느 경우에도 해당되지 않더라도 이 사회를 구성함에 있어서 ‘좋은 사회란 어떤 것인가’ 고민하는 분들이라면 꼭 읽어봐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그냥의 선택 - 『내 마음이 지옥일 때』
이명수 저 | 해냄

 

이 책을 읽다 보면 우리가 생각보다 지옥 안에 있는 순간이 많다는 걸 알게 돼요. 전혀 종교적인 의미가 아니고, 마음속의 지옥이죠. 누구한테 배신을 당했다든지, 반대로 누군가가 나에게 ‘너 변했어’라고 말한다든지, 그래서 억울하다든지, 사랑하는 누군가를 잃었다든지, 그런 모든 경우에 우리 마음이 지옥인 건데요. 『내 마음이 지옥일 때』 안에는 위로가 되어주는 말들이 아주 많이 담겨 있습니다.


시가 어렵다는 편견을 떨치기가 쉽지 않은데요. 누군가 ‘나는 이 시를 이렇게 읽었어’라고 말해주면 길잡이가 되어주는 느낌이에요. 이 책이 바로 그렇습니다. 이명수 저자가 좋아하는 시 중에 80편 이상을 뽑아서 수록해 놓고, 그에 대한 자신의 짧은 감상을 써놓았어요. 문학평론가의 해설이 아닌, 시를 감상하는 순수한 한 독자로서의 감상을 덧붙여 놓은 거죠. 그 글조차 어렵지가 않아서 좋았습니다.

 

 

톨콩의 선택 - 『시시콜콜 시詩알콜』
김혜경, 이승용 공저 | 꼼지락

 

최근에 읽은 책인데요. 제가 팟캐스트 <시시콜콜 시詩알콜>에 출연한 적이 있어요. 오후 4시부터 거의 새벽 4시까지 술을 마시면서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소곡주를 같이 마시면서 박경리 작가의 시집을 놓고 같이 이야기를 했어요. 그런데 이 분들이, 김혜경 씨와 이승용 씨가 책을 냈어요. 두 분은 광고회사에 다니는데 김혜경 씨는 AE이고요. 이승용 씨는 카피라이터예요. 책에는 앞쪽에 김혜경 씨가 쓴 에세이가 있고, 그 다음에 시가 나오고, 뒤에는 이승용 씨가 덧붙인 정리하는 말이 실려 있는데요. 시를 해석한다거나 분석하는 게 아니라, 앞의 에세이를 읽고 시를 읽으면 착착 들어와요. 술을 먹고 시를 읊은 것처럼. 솔직히, 같이 술 마실 때는 이 분들이 글을 잘 쓸 줄 몰랐어요. 그런데 글을 잘 쓰시더라고요. 진짜 감탄했습니다. 팟캐스트 <시시콜콜 시詩알콜>도 들어보시면 재밌습니다. 회사 일도 바쁠 텐데 팟캐스트도 진행하고, 사이사이 편집도 해서 매주 한 편씩 올리더라고요.


 

 

하단배너1.jpg하단배너2.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하나(카피라이터)

카피라이터. 문학, 음악, 미술, 정치까지 분야를 넘나들며 지식을 연결하고 새롭게 조합하기를 즐기는 사람. 그녀에게 아이디어는 ‘번쩍’ 떠오르는 것이 아니라 일상에서 ‘낚아 올리는’ 것이다.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제일기획, TBWA KOREA를 거치며 치열한 광고계에서 오랫동안 최고의 카피라이터로 인정받고 있다. [SK텔레콤-현대생활백서] [네이버-세상의 모든 지식] 등 내로라하는 히트 광고에 카피를 올렸으며, 2006년 아시아태평양광고제 경쟁부문에서 우승, 한국인 최초로 영로터스 상을 수상했다.

오늘의 책

압도적 긴장감을 선사하는 아파트먼트 스릴러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아파트먼트 스릴러'. 303호에 살던 오드리가 살해되고 3명의 남자가 그 주위를 맴돌고 있다. 312호에서 303호가 보이는 ㄷ자 모양의 아파트는 결코 안전한 곳이 아니다. 읽고 나면 당장 집 안 모든 창문과 문을 한 번씩 체크하게 될 것이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작가의 단편동화집

<꽃섬 고양이>는 달동네 마을에 사는 길고양이 노랑이의 이야기이다. 사회적 약자와 그보다 더 아래에 있는 거리의 동물들이 서로를 보듬고 연대하는 네 편의 이야기는 혐오와 폭력의 시대에 깊은 울림과 감동을 준다.

99세 철학자에게 배우는 행복론

자신이 행복하다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 이유가 여러 가지겠지만 행복에 관해 진지하게 탐색해보지 않은 탓도 있다. 김형석 교수도 90이 넘어서야 행복에 관해 생각했다고 한다. 노학자의 행복론을 담은 이 책은 제목 그대로 행복을 예습하기에 좋은 참고서다.

건강하게 지속 가능한 진짜 다이어트

한 달에 10kg 감량, 이것만 먹으면 무조건 빠진다 등 엉터리 속설에 솔깃한 적이 있는가? 다이어트는 노력과 시간이 필요하다. 이 불편한 진실 때문에 요요와 다이어트 사이를 오가고 있다면, 이제부터 몸은 건강해지고 효율적으로 체중을 관리하는 진짜 다이어트를 시작해보자.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