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낭만도 절망도 사절입니다

2월 1주 신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책방주인이 풀어놓는 1인 자영업자의 기쁨과 슬픔 『오늘, 책방을 닫았습니다』, SNS ‘신상털기’로 증폭되는 사건 『백설 공주 살인 사건』, 아이들에게 더 많은 이야기를 상상하게 하는 『사탕』 등 주목할 만한 신간을 소개합니다. (2018. 01. 31)

이주의신간.jpg

 

 

 

 

 

New Document

오늘, 책방을 닫았습니다

송은정 저 | 효형출판

여행책방 일단멈춤을 시작하고 끝내기까지, 책방 주인이 풀어놓는 1인 자영업자의 기쁨과 슬픔의 일상을 담았다. 퇴사 이후 이직이 아닌 독립을 선택한 저자를 두고 주변에서는 한결같이 용기를 이야기했지만, 저자는 속으로 '용기라니 그럴 리가요'를 생각했다. 책방의 낭만은 멀리서 지켜보거나 가끔 찾는 이에게만 유효할 뿐, 책방을 지키는 주인에게 책방은 일하면 돈을 받는 경제 원리가 적용되지 않는 낯선 일터다. 손님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책방의 시간을 따라 저자는 일주일에 하루를 쉬고 평균 9시간 이상을 일했다. 그러나 오픈 직후 2년까지를 탐색 기간으로 정하고 책방 운영과 글 작업을 병행하려 했다는 저자는 '절망'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백설 공주 살인 사건
미나토 가나에 저/김난주 역 | 재인

'이야미스의 여왕'이라는 닉네임의 작가답게 좀처럼 잊기 힘든 캐릭터를 묘사하는 미스터리 작품. 화장품 회사에 근무하던 여사원 미키 노리코가 계곡에서 사체로 발견된다. 피해자의 회사 동료를 통해 사건을 알게 된 주간지 기자는 자신이 들은 내용을 실시간으로 SNS에 실어 나르고, 사건은 순식간에 증폭된다. 피해자의 입사 동기 시로노 미키가 유력한 용의자로 떠오르면서 네티즌들은 이른바 '신상 털기'에 들어간다. 주변 사람들은 각자의 개인적인 기억과 주관에 따라 자신이 믿는 시로노 미키라는 인물을 그려낸다.

 

 

사탕
차재혁 글/최은영 그림 | 노란상상

주인공 아이가 사탕 껍질을 깐다. 달달한 사탕을 날름날름 핥고 입안에서 데굴데굴 굴리다 알록달록한 색의 크레용을 발견하고 아이는 조심스레 파란색 크레용을 집어 든다. 무엇을 그릴지 결심한 아이는 자신의 방 벽면에 기다란 선을 긋기 시작한다. 가족들 몰래 선을 따라 긴장감이 이어진다. 최소한의 텍스트와 간단하고 명확한 에피소드로 아이들에게 더 많은 이야기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일러스트 곳곳에 숨겨져 있는 크고 작은 이야기로 읽는 아이마다 자신만의 멋진 그림을 완성해낸다.

 

 

죽은 숙녀들의 사회
제사 크리스핀 저/박다솜 역 | 창비

유럽의 아홉개 도시를 여행하면서 각 도시에 머물렀던 윌리엄 제임스, 노라 바너클,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서버싯 몸 등 아홉 명의 예술가를 소개했다. 철학자이자 심리학자인 윌리엄 제임스는 아버지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해 고통스러운 청년기를 보내는데, 공부를 한다는 명목으로 아버지로부터 달아난 제임스는 베를린에서 자유의지를 발견하고 전혀 다른 사람이 된다. 트리에스테에서는 '제임스 조이스의 아내'로 유명했던 노라 바너클을, 남프랑스에서는 예술문학잡지 <리틀 리뷰>의 창립자이자 편집장인 마거릿 앤더슨을 찾아낸다. 저자는 '기록하는 여자'가 되어, 역사에 기록됐지만 자신의 입으로 말하지 못한 여성을 정면으로 끄집어냈다.

 

 

조선여성 첫 세계일주기
나혜석 저 | 가갸날

우리나라 여성이 남긴 최초의 세계일주기. 나혜석이 남긴 모든 기행문을 모아 여행 순서를 따라 구성했다. 일제강점기라는 척박했던 시절에 20개월에 걸쳐 세계를 주유한 것도 놀랍지만, 그 궤적이 완벽히 지구를 한 바퀴 돌았다는 점이 이채롭다. 나혜석의 여행은 떠나기 전부터 화제가 되었고 귀국 후에 신문과 잡지에 여행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다. 근대적 개인으로 바뀌어가는 신여성의 세계를 이해하는 중요한 기록이자, 90년 전 일이지만 최근의 여행기라 해도 될 만큼 생생한 기록이다.

 

 

조난자들
주승현 저 | 생각의힘

2002년, 저자는 비무장지대에서 북한 심리전 방송요원으로 복무하다 휴전선을 넘어 한국에 왔다. 그는 지금도 비무장지대의 한가운데에서 지뢰를 밟고 서 있는 고약한 악몽의 시달리며 통일학 박사가 되어 통일 문제를 연구한다. 저자는 스스로 '조난자'로 부르며, 한반도의 분단 역사라는 재앙을 맞아 난파된 자라 칭한다. 자신의 이야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금 한국사회에서 함께 사는 3만 명의 탈북민들과 1945년 해방 직후부터 현재까지 남과 북 어디에서 속하지 못한 채 부유하는 '한반도의 조난자들'을 호명하는 책.

 

 

생리 공감
김보람 저 | 행성B잎새

저자는 몇 년 전 우연히 네덜란드인 친구와 이야기를 나누다 여성이라고 해서 모두 생리대를 쓰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알았다. 이 일로 '뒤통수'를 얻어맞은 후 생리에 관심을 가지고 2년 넘게 공부한 끝에 다큐멘터리 <피의 연대기>와 이 책을 만들었다. "생리는 일상이고, 몸의 자연스러운 일이며, 때로는 엄청난 고통과 노동과 비용을 수반하는 것"이다. 이런 이야기를 사람들과 공유해, 인류 절반의 경험과 기억이 아닌 "인류 전체의 유산, 공동의 기억"이 되고자 했다. 생리를 감추기만 하면서 여성들은 생리대 외에 별로 아는 게 없고, 남성들은 생리도 대소변처럼 처리되는 것으로 지레짐작한다. 저자는 질이 섹스만을 위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성교육 시간 말고 '몸교육'이 의무교육 과정에 들어가길 바란다. 어릴 때부터 남녀가 함께 몸교육을 받아야 서로의 몸에 대해 알게 되고 그 과정을 통해 무엇이 예의이고 폭력인지 배운다는 것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오늘의 책

스타 철학자의 재밌는 철학사

쉽고 재밌는 철학사라고 소개하는 책 중에서도 그렇지 않은 책이 있다. 이번 책은 진짜다. 이 책의 저자는 『나는 누구인가』로 일약 세계적인 스타 철학자가 된 리하르트 다비트 프레히트. 쉽고 재밌는 철학사를 표방하는 이 시리즈는 총 3권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하룻밤에 꿰뚫는 세계 경제의 명장면

복잡한 경제를 이해하기 위해 중요한 것은 맥락! 저자는 오늘의 경제를 만든 세계사 속 51개의 경제 전환점을 중심으로 방대한 경제사의 핵심을 압축해 전달한다. 화폐의 탄생부터 금융의 미래까지, 역사의 큰 그림 속에서 파악하는 경제 교양의 핵심을 만나보자.

믿고 읽는 '미미여사'의 유쾌한 괴담

이야기의 거장' 미야베 미유키의 진면목을 담은 연작 시대 소설. 도시락 가게 주인장에게 달라붙은 귀여운 귀신부터 죽은 가족을 그리워하던 화가가 불러낸 기이한 귀신까지, 에도 시대 미시마야를 배경으로 한 온갖 귀신들에 얽힌 다채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낸시의 홈짐이 나타났다!

내 몸 하나만 있으면 언제 어디서든 운동할 수 있는 맨몸 운동법. 허약하고 뚱뚱한 몸, 유리 멘탈을 운동으로 완전히 극복한 낸시의 홈짐 히스토리를 공개한다. 하루 10분이면 어떤 군살도 두렵지 않은 슬림하고 탄탄한 리즈 시절 최고의 몸매를 만들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