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데드 웨더, 앨범의 질적 수준이 실로 높다

< Dodge And Burn > - 데드 웨더(The Dead Weather)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각 멤버의 능력도 원체 뛰어난데 여기에 밴드 차원에서의 성장까지 가세했다.

1.jpg

 

매혹적이다. 음반 전반에 걸쳐 멋지게 완력을 자랑하면서도 러닝 타임 곳곳에는 섬세한 터치를 담아내고, 멤버 개개인의 개성을 화려하게 터뜨리다가도 밴드의 합으로 만들어낸 균형감을 결코 잃지 않으며, 로 파이 사운드가 귀를 거칠게 갈아놓다가도 유려한 멜로디로 감상을 금세 부드럽게 만든다. 각양의 매력이 음반의 모든 순간을 근사하게 장식하니 앨범에는 크게 버릴 곡도 없다.

 

네 멤버의 퍼포먼스가 상당한 위력을 발휘한다는 데에 가장 먼저 이목이 모인다. 완급과 강약을 조절해가며 중성적인 목소리로 여러 멋을 뽑아내는 앨리슨 모스하트의 보컬 연기가 곡을 이끌고 거친 톤과 노이즈를 더해 종잡을 수 없는 리프들을 뽑아내는 기타리스트 딘 퍼티타의 움직임이 사운드를 쥐고 흔든다. 운신의 폭은 앞선 두 멤버들의 것보다 좁으나 단순한 구조 속에서도 역동성을 발휘하는 잭 화이트의 드러밍도 충분히 구미를 자극하는 데다 그루브를 아낌없이 뽑아내는 잭 로렌스의 베이스 라인 메이킹 역시 출중하다. 더 나아가 큰 그림으로도 관찰해볼까. 파트 간에 이뤄지는 훌륭한 호흡이 상승효과를 가져온다. 리듬 파트가 미니멀하면서도 파워풀한 연주로 데드 웨더의 골격에 힘을 불어넣으며, 앨리슨 모스하트의 목소리와 딘 퍼티타의 연주가 그 위에 화려함을 덧입히며 멜로디를 몰고 나간다. 개러지 록 특유의 최소 구성 기반 위에 다양한 연출을 얹고자 하는 이들의 방법론에 정말이지 잘 어울리는 모습이다.

 

멋진 곡을 만들어내는 역량도 퍼포먼스들에 결코 밀리지 않는다. 레드 제플린을 끌어온 듯한 「I feel love (every million miles)」서부터 하드 록 스타일의 「Buzzkill(er)」, 코러스가 단번에 관심을 일으키는 「Rough detective」와 「Be still」, 스트링이 깔린 차분한 팝 넘버 「Impossible winner」로 이어지는 트랙 리스트에서 좀처럼 결함은 보이지 않는다. 음반의 진행 향방을 나타내는 위의 곡들도 물론이거니와 역동적인 사운드에 힙합을 결합시킨 「Three dollar hat」, 레트로 블루스 넘버 「Lose the right」, 잭 화이트 표 개러지 록이 묻어나는 「Let me through」, 「Open up」과 같은 트랙들 역시 이번 작품을 설명하며 빼놓을 수 없는 산물들. 흥미로운 요소들을 주조해내 음반 도처에 능숙히 배치한 밴드의 송라이팅에도 의미가 붙는다.

 

개개의 곡에는 임팩트가 충분히 실려 있고 음반 전반에는 명확한 선율과 강렬한 사운드가 자리해있다. 그 결과, 높은 활력과 구심력이 앨범에 따른다. 새 시대, 새 세대의 개러지 록, 하드 록을 표방하며 독특한 표현 방식을 보였으나, 결과물의 방향에 있어 다소 애매함과 산만함을 노출했던 지난 작품들과 비교해 큰 집중도를 지니고 있어 < Dodge And Burn >은 데드 웨더의 행로에서도 단연 으뜸으로 꼽을 수 있는 결과물이다. 앨범의 질적 수준이 실로 높다. 각 멤버의 능력도 원체 뛰어난데 여기에 밴드 차원에서의 성장까지 가세했다. 데드 웨더의 디스코그래피뿐만 아니라 작금의 록 신까지도 자랑스럽게 여길 만한 음반이 탄생했다.

 

2015/11 이수호 (howard19@naver.com)

 

 

 


[관련 기사]

- 키스 리처드, 로큰롤의 전설을 만들어 낸 주역

- 양날의 검을 가진, 프라이머리 < 2 > 
- 거부할 수 없는 네오 소울 사운드, 리앤 라 하바스 
- 개리 클락 주니어, 블루스를 해석해내는 소니 보이의 재능

- 하룻밤 새 팝스타가 된, 칼리 래 젭슨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