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강과 나란히 걷는 하루

온 방향으로 걷기 5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탁 트인 시야를 따라서 걷는 그 시간은 이 도시 가운데 서서 도시를 안을 수 있는 방법이었다. 앞으로도 그렇게 모든 다리를 건너면서 모든 한강을 만나고 싶다. (2021.03.17)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문구 디자이너 이진슬 작가가 낯선 도시에서

순간의 조각들을 발견하고 깊게 즐기는 기술을 보여줍니다.

따뜻한 일러스트와 에세이의 만남! 매주 수요일 만나보세요.


난지에서의 노을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런던에 머물 때 창문 밖을 가만히 내다보고 있으면 각기 다른 방향으로 향하는 비행기를 하늘 위로 만날 수 있었다. 어떤 날은 여섯 대나 되는 비행가 한 번에 떠올랐다. ‘참 많은 비행기가 날아가는구나’ 매일 봐도 경이로웠다.

서울에서 처음 살던 동네는 공항이 서쪽에 있어서인지 하늘 위로 내려앉는 비행기를 퇴근길마다 마주하고는 했다. 그렇게 하늘을 올려다봤는데 비행기의 배를 보는 순간이 참 좋다. 저 작은 공간에 얼마나 수많은 들뜬 마음을 실어다 나를까? 길 위에 서 있는 나도 덩달아 도시를 여행하고 싶은 이 마음을 텔레파시로 쏘아본다.

선유도 공원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요즘 내 저녁은 한강으로 시작해서 한강으로 끝이 난다. 망원한강공원 근처에 앉아서 내려앉는 감동란 같은 해를 쳐다보고, 붉거나 분홍빛으로 물드는 하늘을 바라보다, 금세 캄캄해진 저녁이 되면 불 켜진 야경을 즐기다가 자전거를 타고 돌아온다. 그렇게 앉아 있으면 한강을 따라 나는 비행기를 많을 때는 네 대나 볼 수 있다. 저 멀리서부터 적당한 간격을 유지한 채 서서히 서울의 땅 위로 가라앉는다.

한강 위를 두 발로 걸은 날/노들섬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나에게는 소소한 목표가 하나 있는데, 한강 위를 지나는 모든 다리를 건너는 것이다. 버스나 차로 많이 건너기도 했지만, 이왕이면 걸어서 건너보는 게 꿈이다. 지금까지 두 다리로 걸어서 건넌 다리는 마포대교, 원효대교, 반포대교, 가양대교, 그리고 어제는 한강대교를 건넜다. 어떤 날은 바람과 맞서 싸우며 걸었고, 어떤 날은 야경을 품에 안으며 걸었다. 어떤 낮은 사랑했던 사람과 걸었고, 어떤 밤은 사랑하는 사람과 걸었다.


자전거 달리기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탁 트인 시야를 따라서 걷는 그 시간은 이 도시 가운데 서서 도시를 안을 수 있는 방법이었다. 앞으로도 그렇게 모든 다리를 건너면서 모든 한강을 만나고 싶다. 이 도시의 모든 부분을 짧게나마 안아보고 싶다.



*이진슬 

마음이 서툴고, 말도 서툴러서 어쩌면 다양한 방식으로 나를 표현하는 걸지도 모른다. 글을 그리면 그림이 되고 그림을 그리면 내가 된다.



온 방향으로 걷기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
자그마치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진슬(문구 디자이너)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10,350원(10% + 5%)

온 방향으로 걸음이 향하고 마음이 향하는 곳들이 쌓여간다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똑같은 하루. 늘 지나다니는 별다를 것 없는 길의 풍경. 요즘처럼 어디 나가기도 힘든 날에는 일상이 무료하기만 하다. 아쉬움에 쉽게 잠들지 못하고 이불 속에서 애꿎은 핸드폰만 만지작거리는 밤, 우리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투자하기 전 꼭 읽어야 할 책

2020년부터 증시가 호황을 맞으며 주식 투자에 나선 사람이 많아졌다. 몇몇은 성공했으나 개인이 기관이나 외국인에 비해 투자에서 실패할 확률이 높다는 건 상식이다. 이를 알면서도 왜 주식 투자에 나설까? 저자는 전업투자자들을 취재하여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섰다.

게일 콜드웰, 캐럴라인 냅 우정의 연대기

퓰리처상 수상작가 게일 콜드웰과 『명랑한 은둔자』 캐럴라인 냅 두 작가가 나눈 우정과 애도의 연대기. 캐럴라인 냅이 세상을 떠나자 게일은 함께 한 7년의 시간을 기억하며 그녀를 애도한다. 함께 걷고 이야기하고 기쁨과 슬픔, 위로를 주고받으며 자라난 둘의 우정이 오래도록 마음에 남는다.

떠나고 돌아오고 살아가는 일

삶이, 사랑과 신념이 부서지는 경험을 한 이들이 현실에서 한발 물러나는 것으로 비로소 자신의 상처와 진심을 마주한다. ‘완벽할 수 없고 완벽할 필요도 없’는 생애를 우리도 그들처럼 살아낼 것이다. 떠나고 또 돌아오면서, 좌절하고 흔들리는 누군가에게 기꺼이 내어줄 방을 준비하면서.

존 클라센 데뷔 10주년 기념작

칼데콧 상, 케이트 그린어웨이 상 수상 존클라센 신작. 기발한 설정과 개성 넘치는 캐릭터, 극적인 긴장감과 짜릿한 스릴이 가득한 다섯 편의 이야기를 통해 소통과 교감, 운명에 대해 이야기 한다. 그만의 독창적인 작품의 세계를 한데 모아 놓아 놓은 듯한 뛰어난 작품성이 돋보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