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런 날들이 있었다

온 방향으로 걷기 3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수많은 발걸음들 사이에서 꽃다발이나 화분 그리고 케이크를 안고 걸어가는 사람들을 보면 참 설렌다. 특별한 날이 될 것이 틀림없을 얼굴들. 사람들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그 소소한 행복을 내 손에도 한 움큼 쥐어본다. (2021.03.03)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문구 디자이너 이진슬 작가가 낯선 도시에서 

순간의 조각들을 발견하고 깊게 즐기는 기술을 보여줍니다. 

따뜻한 일러스트와 에세이의 만남! 매주 수요일 만나보세요.

어느 저녁의 골목길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어둑어둑해진 저녁 퇴근길. 내 앞에 걸어가던 아저씨의 손에 자르지 않은 통으로 된 식빵이 들려 있었다. 왼쪽 옆에서 걸어가던 여자의 손에 들린 검정 비닐봉지 속에는 삐져나온 식물이 보였다. 그날 퇴근길을 함께한 사람들은 일상을 손에 꽉 움켜쥐고 걸었다.

꽃가게 앞 화분들/누군가의 크리스마스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수많은 발걸음들 사이에서 꽃다발이나 화분 그리고 케이크를 안고 걸어가는 사람들을 보면 참 설렌다. 특별한 날이 될 것이 틀림없을 얼굴들. 사람들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그 소소한 행복을 내 손에도 한 움큼 쥐어본다. 그런 저녁을 따라 걸었다.


동네에 있는 자투리 건물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집 근처를 자주 걷는다. 우리 동네에는 미로 찾기 같은 굽이진 골목들이 많다. 일자로 뚫려 있는 직선이 아닌, 꺾인 곡선 형태의 길들. 그래서 눈앞의 길이 아닌, 건물을 바라보며 다음을 예측하고 방향을 틀어야 한다. 건물 사이를 걸으면서 주위를 둘러보면 무심결에 재미있는 요소들을 발견하게 되는데 그게 마치 게임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솟대 만나기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걷다가 마주한 이층집 주택. 꼭대기를 바라보니 새 몇 마리가 우두커니 솟아 있었다. ‘솟대라니!’ 혼잣말이 불쑥 튀어나올 만큼 감탄을 금치 못했다. 지금은 쉽게 만나기 힘든 단어를 눈으로 만나는 일은 즐겁고 반갑다. 언제부터 저렇게 있었을까?



길위의 고양이/타워크레인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출퇴근길에 반복되는 장면들이 있다. 대문을 지키는 강아지 한 마리. 감나무집. 화분이 가득한 꽃집. 문을 여는 정육점. 과일가게 좌판에 놓인 색색의 과일과 채소. 건축사사무소 입구에 곤히 자고 있는 개 두 마리. 커피를 내리는 사람이 휴대폰을 보고 있다. 모두 자기만의 일상을 지키고 유지해나가고 있다. 가끔은 이 반복적인 장면들이 나의 하루를 이루는 퍼즐 조각 같다는 생각이 든다. 매일같이 그 자리에서 내 일상을 완성시켜주는 모습들에 감사하다.



*동네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있나요?

-궁금하거나 가봐야 할 것만 같은 공간들을 담은 지도 만들기

-출퇴근길에 매일 봐도 안 질리는 장면과 대상들 기억하기

 (개, 나무, 가게 안의 분위기, 조명 등)

-동네에서 나만의 '단골 집' 만드는 법: 종종 시간을 보내게 되는 무인빨래방,

 집 근처 자주 드나드는 카페, 제일 많이 이용하는 편의점, 종종가는 우체국,

 매번 테이크아웃하게 되는 식당, 주기적으로 가는 헬스장 등

 자신만의 동네 루틴 기록하기




*이진슬

마음이 서툴고, 말도 서툴러서 어쩌면 다양한 방식으로 나를 표현하는 걸지도 모른다. 글을 그리면 그림이 되고 그림을 그리면 내가 된다.



온 방향으로 걷기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
자그마치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진슬(문구 디자이너)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10,350원(10% + 5%)

온 방향으로 걸음이 향하고 마음이 향하는 곳들이 쌓여간다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똑같은 하루. 늘 지나다니는 별다를 것 없는 길의 풍경. 요즘처럼 어디 나가기도 힘든 날에는 일상이 무료하기만 하다. 아쉬움에 쉽게 잠들지 못하고 이불 속에서 애꿎은 핸드폰만 만지작거리는 밤, 우리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돈 걱정 없는 노후를 위한 필독서

내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거주 1주택, 은퇴 후 근로 없이 월 300만 원을 만들어내는 금융자산을 준비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책. 자본주의 시대의 생존법을 깨달은 30대 직장인 아빠가 재테크에 대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을 총 7단계로 설명한다.

의학과 추리의 만남

세종과 가우디, 니체, 도스토옙스키 등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허약했으나 천재성을 발휘한 사람들이다. 이지환 의사가 쓴 이 책은 역사와 의학 지식을 넘나들며 이들이 앓은 병의 실체를 추적했다. 질병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역사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알려준다.

당신은 그런 적이 없습니까?

최정화 작가의 짧은 소설집. 진실의 순간들을 포착해 그려낸 마음의 해부도. 스스로도 이해하기 힘든 자신의 마음과 맞닥뜨릴 때, 불가해한 일들이 불가피한 것인 듯 태연하게 일상을 헤쳐 놓을 때, 한발짝 가까이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이상하지만 외면하기 힘든 삶의 맨얼굴이 여기 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급식카드를 처음 사용하게 된 아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아이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씩씩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둘에서 셋, 셋에서 넷으로 베스트 프렌드 '베프'와 배고플 때 함께 맛있는 거 나눠 먹는 프렌드 '배프'가 늘어 가고 연대하는 과정이 무척 따뜻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