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래된 간판을 모으는 일

온 방향으로 걷기 2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하루에도 수십 개, 아니 수백 개의 간판을 만난다. 그 사이에서 시간이 느껴지는 간판, 사장님 센스가 보통이 아님에 감탄하게 되는 간판을 모은다. (2021.02.24)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문구 디자이너 이진슬 작가가 낯선 도시에서 
순간의 조각들을 발견하고 깊게 즐기는 기술을 보여줍니다. 
따뜻한 일러스트와 에세이의 만남! 매주 수요일 만나보세요.


정성이 묻어나는 간판들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하루에도 수십 개, 아니 수백 개의 간판을 만난다. 그 사이에서 시간이 느껴지는 간판, 사장님 센스가 보통이 아님에 감탄하게 되는 간판을 모은다. 눈에 띄는 간판이 있으면 잠깐 멈춰 서서 사진첩에 꾹꾹 눌러 담는다.

누군가의 손을 거친 것들은 시간이 지나도 정성이 묻어난다. 손으로 삐뚤빼뚤 정성껏 오리고 붙였을 창문 위의 글자들. 지금은 찾아보기 힘들 것 같은 폰트로 반듯하게 제작된 간판. 그런 것들은 다시는 만나지 못할까 봐 소중하게 열심히 찍는다.


연탄 간판/도로 위의 요정들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간혹 지금은 쓰이지 않는 단어로 적혀 있는 간판들도 있다. 이를테면, ‘지물포’ ‘전파사’. 이렇게 언급하면서도 정확한 의미를 잘 모르는, 낯선 단어들로 이루어진 간판도 신기하게 쳐다본다. 나는 글자를 그림으로 인지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 그래서 활자의 뜻, 표현뿐만 아니라 모양, 형태에 더 눈이 가기도 하는 모양이다.

그렇게 골목 곳곳에 그려진 글자들이 도시를 만든다. 나는 오늘도 이 도시의 모습을 수집한다.


연남동/프릳츠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내가 이 도시를 수집하는 방법 

-간판을 눈여겨본다.

-큰길보다는 골목골목을 누빈다.

-한 정거장쯤은 잘 걷는다.

-눈길이 가는 포인트를 발견한다.

-색감이 마음에 드는 것들을 모은다.

-귀여운 생명체를 눈에 담는다.

-시시각각 변하는 하늘을 자주 쳐다본다.

-사람들의 손에 들린 물건을 관찰한다.

-뇌리에 박히면 사진을 찍는다.

-그 순간에 머문다.



*이진슬 (문구 디자이너)

마음이 서툴고, 말도 서툴러서

어쩌면 다양한 방식으로 나를 표현하는 걸지도 모른다.

글을 그리면 그림이 되고 그림을 그리면 내가 된다.



온 방향으로 걷기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
자그마치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진슬(문구 디자이너)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10,350원(10% + 5%)

온 방향으로 걸음이 향하고 마음이 향하는 곳들이 쌓여간다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똑같은 하루. 늘 지나다니는 별다를 것 없는 길의 풍경. 요즘처럼 어디 나가기도 힘든 날에는 일상이 무료하기만 하다. 아쉬움에 쉽게 잠들지 못하고 이불 속에서 애꿎은 핸드폰만 만지작거리는 밤, 우리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스티븐 킹이 그린 현대인의 일그러진 자화상

스티븐 킹이 ‘리처드 바크만’의 이름으로 발표한 소설 중 하나. 이야기는 고속도로 공사 계획 때문에 자신의 터전과 가정을 잃게 된 한 남자가 분노로 파멸에 이르는 과정을 담아내며, 거대 자본의 이익 논리 앞에서 무력해지고 마는 개인의 모습, 현대인의 심리를 밀도 있게 그린다.

세계 최고 혁신 전문가가 발견한 변곡점의 시그널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넷플릭스, 애플… 세계적인 혁신 기업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바로 변곡점을 빨리 발견하고 그에 맞춰 비즈니스 모델에 변화를 일으켜 시장을 장악했다는 점이다. 세계 최고의 혁신 전문가이자 컬럼비아 비즈니스 스쿨 교수가 쓴, 변곡점의 모든 것을 다룬 책.

인생은 뇌에 달렸다

청중의 눈높이에 맞는 재미난 강연으로 뇌과학을 알려온 김대수 카이스트 교수가 쓴 책. 뇌를 이해하면 인생을 주체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 세계를 정확하게 인식하고, 욕망을 조절하여, 창의적으로 세상을 즐기는 데 뇌과학이 힘을 준다. 구체적인 해법이 책 속에 담겼다.

뮤지션 유희열과 함께 걷는 밤 산책

뮤지션 유희열이 서울의 동네 구석구석을 걸으며 마음 속에 들어온 풍경을 글로 담아냈다. 천천히 밤을 걸으며 우연히 마주친 순간은 지난 추억을 떠오르게 하고, 친한 친구를 생각나게 한다. 시원한 밤 공기가 더욱 그리운, 지금 이 계절에 어울리는 유희열의 심야 산책 에세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