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간을 따라 걷는 일

온 방향으로 걷기 4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서울 시내에는 덕수궁, 창경궁, 경복궁, 종묘 등 시간이 멈춰있는 공간들이 도시 곳곳에 숨어 있다. 어지럽게 흘러가는 동적인 도시 속에서 아주 고요하고 정적인 시간들이 겹겹이 스며 흐른다. (2021.03.10)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문구 디자이너 이진슬 작가가 낯선 도시에서

순간의 조각들을 발견하고 깊게 즐기는 기술을 보여줍니다.

따뜻한 일러스트와 에세이의 만남! 매주 수요일 만나보세요.


동대문 성곽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서울 시내에는 덕수궁, 창경궁, 경복궁, 종묘 등 시간이 멈춰있는 공간들이 도시 곳곳에 숨어 있다. 돌담길, 성곽, 궁을 따라 걸으면 그 공간 위에 쌓인 시간을 따라 걷게 된다. 어지럽게 흘러가는 동적인 도시 속에서 아주 고요하고 정적인 시간들이 겹겹이 스며 흐른다.

종묘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종묘는 우연히 본 사진 한 장 때문에 꼭 가보고 싶은 곳 중 하나였다. 눈이 가득 쌓인 정적인 모습을 꼭 내 눈에 직접 담고 싶었다. 도시의 땅과 하늘을 수평으로 가르는 커다란 검은 지붕, 그 위로 쌓여 있는 하얀 눈의 강렬한 대비.

언젠가 친구와의 약속 시간이 남아서 근처에 있던 종묘에 들어갔다. 눈이 쌓인 계절이 아니라는 것이 아쉬웠지만. 그 속에서 차분하고 여유 있는 발걸음을 옮겼다. 종묘 앞에 서서 보는 지붕은 굉장히 거대하고 존재감이 뚜렷하다. 그런 단어들의 무게 때문일까, 뿜어져 나오는 분위기가 조용

하고 고요하다. 이 도시 주변은 수직적으로 높은 건물들이 가득한데, 이곳의 거대하지만 낮고, 수평적인 긴 선의 느낌이 이 도시를 조화롭고도 차분하게 만들어준다. 세상이 하얗게 물드는 계절의 가운데 서서 종묘를 만난다면 그 고요는 배가 되지 않을까, 여전히 마음속에 겨울의 종묘를 바라고 그려본다.


명동성당/서소문성지역사박물관/세운상가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공간의 디테일을 눈에 담는 법

-마음에 드는 조명, 의자, 가구, 타일 무늬, 색 발견하기

-눈에 들어오는 색 조합을 기록하거나 관찰하기

-식물 화분 종류 구경하기

-계단과 문 디테일 구경해보기

-천장의 특이점 발견해보기, 높이를 가늠하기

-공간의 재료 발견하기: 콘크리트, 나무, 페인트, 돌, 타일, 유리, 벽돌 등등

-제일 많이 보이는 요소 찾아내기: 화분, 콘센트 모양, 공간의 로고나 브랜딩, 테이블 형태 등

-자주 보기 힘든 포인트 찾아내기: 이국적인 타일, 유리블록, 흔치 않은 난간 모양 등등


을지로 혜민당/한남동 위클리캐비닛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이진슬 

마음이 서툴고, 말도 서툴러서 어쩌면 다양한 방식으로 나를 표현하는 걸지도 모른다. 글을 그리면 그림이 되고 그림을 그리면 내가 된다.



온 방향으로 걷기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
자그마치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진슬(문구 디자이너)

오늘의 책

돈 걱정 없는 노후를 위한 필독서

내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거주 1주택, 은퇴 후 근로 없이 월 300만 원을 만들어내는 금융자산을 준비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책. 자본주의 시대의 생존법을 깨달은 30대 직장인 아빠가 재테크에 대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을 총 7단계로 설명한다.

의학과 추리의 만남

세종과 가우디, 니체, 도스토옙스키 등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허약했으나 천재성을 발휘한 사람들이다. 이지환 의사가 쓴 이 책은 역사와 의학 지식을 넘나들며 이들이 앓은 병의 실체를 추적했다. 질병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역사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알려준다.

당신은 그런 적이 없습니까?

최정화 작가의 짧은 소설집. 진실의 순간들을 포착해 그려낸 마음의 해부도. 스스로도 이해하기 힘든 자신의 마음과 맞닥뜨릴 때, 불가해한 일들이 불가피한 것인 듯 태연하게 일상을 헤쳐 놓을 때, 한발짝 가까이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이상하지만 외면하기 힘든 삶의 맨얼굴이 여기 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급식카드를 처음 사용하게 된 아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아이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씩씩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둘에서 셋, 셋에서 넷으로 베스트 프렌드 '베프'와 배고플 때 함께 맛있는 거 나눠 먹는 프렌드 '배프'가 늘어 가고 연대하는 과정이 무척 따뜻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