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은 꽃이 참 많아

온 방향으로 걷기 1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도시라는 이미지가 박혀 있었는데, 알고 보면 빌딩 사이사이로 고개를 내밀고 숨 쉬는 것들이 잔뜩 있다.(2021.02.17)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문구 디자이너 이진슬 작가가 낯선 도시에서 순간의 조각들을 발견하고 깊게 즐기는 기술을 보여줍니다.
 매주 수요일 만나보세요.

여름의 능소화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서울은 꽃이 참 많다. 그러면 사람들은 대게 ‘그게 무슨 말이냐’는 식으로 반응한다. 내가 본 서울은 꽃들도 나무들도 참 많다. 잘 가꿔지고 보호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부산에서 나고 자란 내게 서울은 빌딩숲, 정신없이 빠르게 움직이는 사람들… 극강의 대도시라는 이미지가 박혀 있었는데, 알고 보면 빌딩 사이사이로 고개를 내밀고 숨 쉬는 것들이 잔뜩 있다.



대학로 마로니에 극장 나무/서촌의 노란빛깔 은행나무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오래된 수목들, 빌딩만큼이나 큰 키를 자랑하는 길 따라 서 있는 가로수들. 서초역 사거리 사이에 있는 보호수를 볼 때마다 나는 신기한 광경을 본 듯 입을 벌리고 사진을 찍는다. 서촌 길을 걸어 다니면 큰 은행나무를 만나게 되고, 망원동 사이를 걷다 보면 나오는 작은 공원에서도 아주 큰 나무들이 반겨 준다. 그러고 보면 서울은 동네마다 작은 쌈지 공원들이 곳곳에서 짜잔하고 숨어 있다 나타난다.



효창공원 벚나무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꽃도 흐드러지듯 피어 존재감을 드러낸다. 봄, 만개했던 벚꽃이 지고나면 라일락이 폈다 지고, 이팝이 지고, 장미가 지고, 능소화가 지고, 백일홍이 지고, 맥문동이 지고 금세 계절이 변해간다. 자기들끼리 순서라도 정한 듯이 줄지어 피었다가 다음 차례의 꽃들에게 자리를 내어준다. 그 모습을 눈에 가득 담느라 봄은 늘 바쁘다. 여름에는 한 벽을 가득 메워 피어난 능소화와 긴 더위를 보낸다. 꽃과 나무 들이 내 하루에 작은 숨이 된다.



숙대입구역/안산자락길 메타세콰이어 숲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꽃과 나무를 구경하는 곳

-신대방역 도림천의 벚꽃길

-봄의 효창공원에서 만나는 벚나무

-가을 효창공원의 노란 은행잎 카펫

-여름의 경의선 숲길 사이로 피어있는 보랏빛 가득한 맥문동

-5월의 마포 음식문화거리 따라 길게 피어나는 이팝나무

-가을에 서촌이 노랗게 물드는 은행나무

-대학로 주변의 거대하게 줄 서 있는 플라타너스

-공덕에서 대흥 사이의 벚꽃길

-숲 같은 양재천



*이진슬 (문구 디자이너)


마음이 서툴고, 말도 서툴러서

어쩌면 다양한 방식으로 나를 표현하는 걸지도 모른다.

글을 그리면 그림이 되고 그림을 그리면 내가 된다.



온 방향으로 걷기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
자그마치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진슬(문구 디자이너)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10,350원(10% + 5%)

온 방향으로 걸음이 향하고 마음이 향하는 곳들이 쌓여간다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똑같은 하루. 늘 지나다니는 별다를 것 없는 길의 풍경. 요즘처럼 어디 나가기도 힘든 날에는 일상이 무료하기만 하다. 아쉬움에 쉽게 잠들지 못하고 이불 속에서 애꿎은 핸드폰만 만지작거리는 밤, 우리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그럼에도 인간은 선하다

전쟁, 범죄, 불평등, 동물 학대 등 오늘도 뉴스는 불편한 소식으로 가득하다. 인간 본성은 악할까? 네덜란드의 대표 언론인 뤼트허르 브레흐만은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밀그램의 복종 실험, 스탠퍼드 교도소 실험 등 기존 연구의 허점을 밝히고 인간의 선함을 입증했다.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법

천문학자에게 천문학이란 어떤 의미일까. 우주의 비밀을 찾아 헤매는 천문학자도 현실은 연구실 안에서 데이터와 씨름하느라 바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비정규직 행성과학자로 일상을 살아가며 우주를 사랑하는 천문학자 심채경의 첫 에세이.

가지각색 고민에 대한 요시타케 신스케의 대답

아기부터 어른까지 인생은 수많은 고민들의 연속입니다. 요시타케 신스케는 사람들이 품고 있는 고민들에 유쾌한 해법을 제시합니다. 지쳐서 그런건지 자기 상태를 모를 때는 지친 셈 치고, 아무도 날 봐주지 않으면 큰 소리로 울어보라는 천진한 답변이 유머러스한 그림과 어우러져 깊게 다가옵니다.

생활과 가까운 언어로 전하는 공감과 위로

박솔뫼식 감각으로 선보이는 공감과 위로의 이야기. 작품의 인물들은 눈에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지만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어떤 삶에는 존재하거나 존재했을 수도 있는 또 다른 삶을, 가능성을 그린다. 한번쯤 떠올려보았을 생각과 상상이 활자가 되어 펼쳐지는, 낯설고도 친근한 세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