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울은 꽃이 참 많아

온 방향으로 걷기 1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대도시라는 이미지가 박혀 있었는데, 알고 보면 빌딩 사이사이로 고개를 내밀고 숨 쉬는 것들이 잔뜩 있다.(2021.02.17)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문구 디자이너 이진슬 작가가 낯선 도시에서 순간의 조각들을 발견하고 깊게 즐기는 기술을 보여줍니다.
 매주 수요일 만나보세요.

여름의 능소화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서울은 꽃이 참 많다. 그러면 사람들은 대게 ‘그게 무슨 말이냐’는 식으로 반응한다. 내가 본 서울은 꽃들도 나무들도 참 많다. 잘 가꿔지고 보호되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다. 부산에서 나고 자란 내게 서울은 빌딩숲, 정신없이 빠르게 움직이는 사람들… 극강의 대도시라는 이미지가 박혀 있었는데, 알고 보면 빌딩 사이사이로 고개를 내밀고 숨 쉬는 것들이 잔뜩 있다.



대학로 마로니에 극장 나무/서촌의 노란빛깔 은행나무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오래된 수목들, 빌딩만큼이나 큰 키를 자랑하는 길 따라 서 있는 가로수들. 서초역 사거리 사이에 있는 보호수를 볼 때마다 나는 신기한 광경을 본 듯 입을 벌리고 사진을 찍는다. 서촌 길을 걸어 다니면 큰 은행나무를 만나게 되고, 망원동 사이를 걷다 보면 나오는 작은 공원에서도 아주 큰 나무들이 반겨 준다. 그러고 보면 서울은 동네마다 작은 쌈지 공원들이 곳곳에서 짜잔하고 숨어 있다 나타난다.



효창공원 벚나무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꽃도 흐드러지듯 피어 존재감을 드러낸다. 봄, 만개했던 벚꽃이 지고나면 라일락이 폈다 지고, 이팝이 지고, 장미가 지고, 능소화가 지고, 백일홍이 지고, 맥문동이 지고 금세 계절이 변해간다. 자기들끼리 순서라도 정한 듯이 줄지어 피었다가 다음 차례의 꽃들에게 자리를 내어준다. 그 모습을 눈에 가득 담느라 봄은 늘 바쁘다. 여름에는 한 벽을 가득 메워 피어난 능소화와 긴 더위를 보낸다. 꽃과 나무 들이 내 하루에 작은 숨이 된다.



숙대입구역/안산자락길 메타세콰이어 숲 _Illust by 이진슬, 자그마치북스 제공 


*꽃과 나무를 구경하는 곳

-신대방역 도림천의 벚꽃길

-봄의 효창공원에서 만나는 벚나무

-가을 효창공원의 노란 은행잎 카펫

-여름의 경의선 숲길 사이로 피어있는 보랏빛 가득한 맥문동

-5월의 마포 음식문화거리 따라 길게 피어나는 이팝나무

-가을에 서촌이 노랗게 물드는 은행나무

-대학로 주변의 거대하게 줄 서 있는 플라타너스

-공덕에서 대흥 사이의 벚꽃길

-숲 같은 양재천



*이진슬 (문구 디자이너)


마음이 서툴고, 말도 서툴러서

어쩌면 다양한 방식으로 나를 표현하는 걸지도 모른다.

글을 그리면 그림이 되고 그림을 그리면 내가 된다.



온 방향으로 걷기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
자그마치북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진슬(문구 디자이너)

온 방향으로 걷기

<이진슬> 저10,350원(10% + 5%)

온 방향으로 걸음이 향하고 마음이 향하는 곳들이 쌓여간다 평범한 오늘을 좀 더 특별하게 기억하는 방법! 똑같은 하루. 늘 지나다니는 별다를 것 없는 길의 풍경. 요즘처럼 어디 나가기도 힘든 날에는 일상이 무료하기만 하다. 아쉬움에 쉽게 잠들지 못하고 이불 속에서 애꿎은 핸드폰만 만지작거리는 밤, 우리는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돈 걱정 없는 노후를 위한 필독서

내 가족이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실거주 1주택, 은퇴 후 근로 없이 월 300만 원을 만들어내는 금융자산을 준비하고 싶다면 읽어야 할 책. 자본주의 시대의 생존법을 깨달은 30대 직장인 아빠가 재테크에 대한 시행착오를 줄이고 현실적인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을 총 7단계로 설명한다.

의학과 추리의 만남

세종과 가우디, 니체, 도스토옙스키 등 이 책에서 소개하는 인물은 허약했으나 천재성을 발휘한 사람들이다. 이지환 의사가 쓴 이 책은 역사와 의학 지식을 넘나들며 이들이 앓은 병의 실체를 추적했다. 질병이 개인의 삶을 어떻게 바꿨는지, 역사에 미친 영향은 무엇인지 알려준다.

당신은 그런 적이 없습니까?

최정화 작가의 짧은 소설집. 진실의 순간들을 포착해 그려낸 마음의 해부도. 스스로도 이해하기 힘든 자신의 마음과 맞닥뜨릴 때, 불가해한 일들이 불가피한 것인 듯 태연하게 일상을 헤쳐 놓을 때, 한발짝 가까이 우리가 마주하게 되는 이상하지만 외면하기 힘든 삶의 맨얼굴이 여기 있다.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급식카드를 처음 사용하게 된 아이의 모습을 섬세하게, 아이가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결을 씩씩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둘에서 셋, 셋에서 넷으로 베스트 프렌드 '베프'와 배고플 때 함께 맛있는 거 나눠 먹는 프렌드 '배프'가 늘어 가고 연대하는 과정이 무척 따뜻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