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동아시아 : 교양의 대중화를 꿈꾸다

과학, 인문 교양서, SF소설, 어린이 과학까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출판의 아카이브로서가 아니라, 출판의 어젠다와 트렌드를 만들어 나간다. (2020.09.09)

2020년 현재 만 22년의 역사를 품은 ‘동아시아’ 출판사는 과학, 인문, 교양서를 기반으로 허블 브랜드의 SF소설, 동아시아사이언스 브랜드의 어린이 과학 도서를 출간한다. 교양의 대중화, 특히 자연과학 분야를 교양화하는 것을 지향하고, 일반 대중과의 접점을 찾아가고 있다. ‘과학’에 꾸준히 관심을 갖는 이유는 넓은 의미에서 인문학과 교양으로 과학 담론을 대하기 때문이다. 동아시아는 출판의 아카이브로서가 아니라, 출판의 어젠다와 트렌드를 만들어 나가며 세상과 소통하고자 한다.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관내분실』로 제2회 한국과학문학상 중단편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등단한 김초엽 작가의 첫 소설집. 타인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에 독자들의 공감이 더해져 여전히 뜨거운 지지를 받고 있다.출간 1년 만에 15만부를 돌파했다. (김초엽 저, 허블)


『아픔이 길이 되려면』

말하지 못한 상처도 ‘몸’은 기억하고 있다. 혐오발언, 고용 불안, 차별, 참사 등 사회적 상처가 어떻게 우리 몸을 아프게 하는지, 사회가 개인의 몸에 어떻게 반영되는지를 여러 연구 사례를 통해 이야기한 책이다. 출간되자마자 주요 언론사 ‘올해의 책’으로 선정되며 8만 부가 판매되었다. (김승섭 저, 동아시아)


『이상한 정상 가족』

문재인 대통령이 읽고 저자에게 편지를 보냈다. 추천도서가 아니라 편지 말이다. 누가 정상가족과 비정상가족을 규정하는가? 자녀 체벌, 미혼모 차별, 해외입양 등 대한민국 가족주의의 민낯을 이야기하며, 주요 언론사 '올해의 책'을 수상했다. (김희경 저, 동아시아)


『떨림과 울림』

물리학자 김상욱의 강연은 폭 빠져들게 된다. 어렵게만 느껴지던 물리학의 개념들을 일상에 빗대어 쉽게 설명해 준다. 문장은 아름답고 시선은 새롭다. 과학에 관심을 크게 두지 않던 독자들까지 궁금하게 만드는 특별한 힘으로 8만 독자를 만났다. (김상욱 저, 동아시아)


『세상물정의 물리학』

“앗, 이런 과학자도 있군요.” 통계물리학이란 낯선 단어로 일상의 궁금증을 탐구하는 과학자가 나타났다. 인문학적 주제와 우리 사회의 작동 방식에 관심이 많은 물리학자 김범준 교수의 책. 『관계의 과학』과 더불어 ‘사회관계’에 관심이 많은 인문 독자들까지 끌어 들였다. (김범준 저, 동아시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히가시노 게이고 〈블랙 쇼맨〉 시리즈의 시작

조용한 고향 마을, 아버지가 살해당했다. 갑작스럽게 죽음을 맞은 아버지와, 10년 만에 나타난 삼촌, 용의선상에 오른 동창들까지, 모이지 말아야 할 자리에서 시작된 기이한 복수극이 펼쳐진다! 코로나 이후의 현실을 생생하게 담아낸,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로운 미스터리.

10년 간 수익률 4200%, 그의 솔루션

짐 로저스는 닷컴 버블,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등 주요 경제 위기를 예견한 전설의 투자자다. 그는 지난 글로벌 금융 위기를 넘어서는 대규모 경제 불황을 경고한 바 있다. 경기 침체 징조를 바라보는 그의 시각은 생존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기회의 투자 솔루션을 제시하는 데 향해 있다.

우리가 잠든 사이, 세상엔 무슨 일이 일어날까?

나는 밤이면 아늑한 이불 속으로 쏙 들어가는게 참 좋아요. 그런데 우리가 잠든 사이에 세계도 우리와 함께 잠들어 있을까요? 우리가 잠든 사이, 밤 새워 바쁘게 일하는 사람들과 동물들이 채워주는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통해, 함께 사는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따뜻하고 아름다운 그림책.

만화로 읽는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영장류의 한 종이었던 호모 사피엔스가 최상위 포식자가 되기까지 역사를 다룬다. 인류학, 뇌과학, 종교학, 역사 등 여러 학문을 넘나들며 논의를 전개하여 이해하기가 쉽지만은 않다. 이제 『사피엔스: 그래픽 히스토리 Vol.1』에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