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카사노바가 모차르트를 찾아가 ‘오디션’을 봤다고?

『산책자의 인문학』 4편 베네치아의 바람둥이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그저 바람둥이에 불과한 카사노바의 이름이 왜 지금까지 언급되고 또 그의 자서전이 읽히는 걸까? 그것은 그의 삶이 당대 사회와 인간 군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냈기 때문이다. (2019. 10. 18)

이탈리아 북동부에 위치한 베네치아는 ‘물의 도시’라는 별칭만큼 수많은 섬이 수백 개의 다리로 이어진 아름다운 항구 도시다. 한때는 매년 조금씩 가라앉아서 언젠가는 사라져버릴 것이라는 풍문이 돌았지만, 다행스럽게도 아직은 그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다.

 

 

4-1.jpg

베네치아는 물과 다리의 도시다.

 

 

이 도시를 여행할 때, 나는 한창 단테에게 빠져 있었다.  『신곡』  은 물론 그의 이름이 나오는 『단테의 모자이크 살인』 시리즈와 『단테 클럽』, 『인페르노』 같 은 온갖 추리소설과 음모론 소설까지 모조리 섭렵하고 있었다. 베네치아에 있는 이탈리아 최초의 카페, 플로리안의 화려한 테이블 한편에 앉았을 때에도, 나는 『단테의 신곡 살인』을 읽고 있었다. 그런데 문득 책에서 낯익은 이름 하나를 발견했다.

 

이따금 자코모 카사노바를 만났는데 알고 보니 그 역시 엇비슷한 행운을 거머쥔 차였다. 이 얼마나 인생 역전인가! 그는 베네치아 고관대작들을 따라 가슴 뛰는 권력의 현장을 목격했고 카지노에서 정기적으로 지갑을 두둑이 채웠다. 물론 그가 결점만으로 점철된 인간은 아니었다. 그는 감탄스러운 시를 지어낼 줄 알았고, 아리스토텔레스에 통달했으며, 철학에 능했다. 해박한 지식과 카리스마, 명석한 두뇌, 재치 있는 임기응변, 그리고 듣는 이를 숨 돌릴 틈 없이 몰아치다 기어이 울리고야 마는 탁월한 이야기꾼의 능력을 지닌 그는 유쾌한 벗으로서 인기가 높았다.

아르노 들랄랑드, 『단테의 신곡 살인』 중 (권수연 역, 황매, 2007)

 

바로 인류 역사상 최고 최악(?)의 바람둥이 카사노바였다.

 

나는 평생 감각의 노예였다

 

“나는 건전한 윤리관을 가지고 있었고 가슴속에는 일찍부터 신의 원리가 뿌리를 내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럼에도 나는 평생 동안 감각의 노예였다. 옳은 길을 엇나가는 데에서 기쁨을 느꼈고, 내 잘못을 자각하는 것 말고는 아무런 위안도 없이 계속 실수를 저질렀다.”


카사노바의 자서전인 『카사노바 나의 편력』(김석희 편역, 한길사, 2006)은 위와 같은 변명으로 시작된다. 도대체 그는 어떤 삶을 살았기에 오늘날까지 난봉꾼의 대명사가 된 걸까? 피렌체에서 태어난 그는 희극 배우 아버지와 성악가 어머니 사이의 6남매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파도바대학교 재학 시절 라틴어, 그리스어, 프랑스어, 히브리어, 스페인어, 영어, 고전문학, 신학, 법학, 자연과학 등 폭넓은 지식과 춤, 펜싱, 승마, 카드 게임 같은 사교술을 익히는데, 이러한 다양한 교양 지식을 그는 오직 최고의 바람둥이가 되는 데 썼다.

 

결국 그는 서른 살이 된 1755년 무렵, ‘이성을 유혹하는 이단 마법을 사용하는 마법사’라는 죄목으로 5년 형을 선고받고 투옥된다. 그가 투옥된 곳은 베네치아 두칼레 궁전의 피옴비 감옥인데, 훗날 카사노바는 자신이 투옥된 이유에 대해 이렇게 변명했다. “나는 타인에게 잘못한 적이 없다. 사회의 안정을 위협한 적도, 남의 사적인 일에 간섭한 적도 없다. 단, 한 가지 죄목이 있다면 종교 재판관의 애인과 자주 만났던 것일지 모른다.”

 

 

4-2.jpg

프란체스코 카사노바, <카사노바의 초상>(러시아 국립 역사 박물관 소장). 카사노바의 동생인 화가 프란체스코가 그린 초상화다.

 

4-3.jpg

두칼레 궁전 재판소(왼쪽)와 피옴비 감옥(오른쪽)을 잇는 탄식의 다리. 카사노바도 이 다리를 건너며 탄식을 했을 것이다.

 

 

천하의 난봉꾼인가, 시대의 ‘뇌섹남’인가?

 

카사노바에게는 흥미로운 일화가 많다. 그중에서도 가장 특이한 것은 천재 음악가 모차르트와 얽힌 이야기다. 모차르트가 오페라 <돈 조반니>를 작곡하고 있을 무렵, 예순 중반이 된 노년의 카사노바가 그를 찾아간 적이 있다고 한다. 카사노바는 모차르트에게 자신의 화려한 여성 편력을 자랑하며, 돈 조반니보다는 자신의 이야기를 쓰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 본인 역시도 바람둥이에다 부도덕하고 문란한 주인공 돈 조반니를 주인공으로 한 오페라를 쓰던 모차르트였지만, 카사노바의 이야기를 듣고서는 고개를 저으며 이렇게 말했다. “카사노바보다는 돈 조반니가 훨씬 낫겠다.”


그런데 그저 바람둥이에 불과한 그의 이름이 왜 지금까지 언급되고 또 그의 자서전이 읽히는 걸까? 그것은 그 자신의 삶이 단지 한 바람둥이의 개인적인 엽색 행각을 넘어, 통찰력 있게 시대를 관찰하면서 당대 사회와 인간 군상을 적나라하게 드러냈기 때문이다. 그의 자서전을 번역한 김석희도 이런 평가를 남겼다. “프랑스혁명을 앞두고 낡은 것이 해체되고 새로운 것이 태어났다. 그 이상한 활기와 감미로운 권태로 가득한 데카당스의 세계를 묘사한 수많은 작품들 가운데, 카사노바 회고록은 우뚝 자리 잡고 있다.”

 

 

*문갑식


문학과 예술을 사랑하며, 날카로우면서도 따뜻한 시선으로 세계 곳곳에 숨겨진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산책자. 사진작가인 아내와 함께 예술이 깃든 명소를 여행하고 거기에 담긴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사람들에게 소개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행정학과를 졸업했고,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울프손칼리지 방문 교수와 일본 게이오대학교 초빙연구원을 지냈다. 1998년 조선일보에 입사해 《월간조선》 편집장 등을 지냈다.

 

 

 


 

 

산책자의 인문학문갑식 저/이서현 사진 | 다산초당
예술가의 이름을 잔뜩 나열하거나 미술 사조나 기법 따위를 늘어놓지 않는다. 그저 도시와 마을을 천천히 거닐며, 독자와 대화를 나누듯 작품의 탄생 비화와 작가의 은밀한 사생활 등을 흥미진진하게 풀어놓는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YES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문갑식 (작가)

산책자의 인문학

<문갑식> 글/<이서현> 사진14,400원(10% + 5%)

“내 인생에도 르네상스가 필요하다. 그래서 나는 여행을 떠났다” 15인의 예술가에게 배우는 나를 발견하고 사랑하는 법 삶에 휴식과 충전이 필요할 때, 우리는 어딘가로 여행을 떠난다. 특히 유럽은 문화와 예술의 본고장으로 불리며, 한 번쯤 꼭 여행해야 하는 곳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대표적인 여행지다. 그러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산책자의 인문학

<문갑식> 글/<이서현> 사진11,200원(0% + 5%)

“내 인생에도 르네상스가 필요하다. 그래서 나는 여행을 떠났다” 15인의 예술가에게 배우는 나를 발견하고 사랑하는 법 삶에 휴식과 충전이 필요할 때, 우리는 어딘가로 여행을 떠난다. 특히 유럽은 문화와 예술의 본고장으로 불리며, 한 번쯤 꼭 여행해야 하는 곳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대표적인 여행지다. 그러면..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는 소설들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여섯 개의 세계를 만난다. 이번 작품집에는 편혜영 작가의 대상작 「포도밭 묘지」를 비롯해, 김연수, 김애란, 정한아, 문지혁, 백수린 작가의 수상작을 실었다. 훗날 무엇보다 선명하게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게 될 소설들이다.

소설가 이기호의 연작 짧은 소설집

『눈감지 마라』에서 작가는 돈은 없고 빚은 많은, 갓 대학을 졸업한 두 청년의 삶을 조명한다. ‘눈감지 마라’ 하는 제목 아래에 모인 소설은 눈감고 싶은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작품 곳곳 이기호식 유머가 살아나는 순간 이야기는 생동하고, 피어나는 웃음은 외려 쓰다.

목소리를 내는 작은 용기

올해 1학년이 된 소담이는 학교에만 가면 수업시간은 물론, 친구들 앞에서조차 도통 목소리가 나오질 않습니다. 친구들의 시선에 온몸이 따끔따끔, 가슴은 쿵쾅쿵쾅.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법한 이야기로, 목소리 작은 전국의 소담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전합니다.

인생 내공이 담긴 책

MBC 공채 개그맨에서 '골목 장사의 고수'로 경제적 자유를 이룬 고명환 저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죽음의 문턱에서 시작한 '책 읽기'를 계기로 시작된 독서 습관과 독서를 통해 깨달은 생각, 장사 이야기 등 오랜 기간 꾸준히 실천해온 성공 노하우를 진솔하게 들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