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혼네, 감성 힙합의 공식

혼네 『Love Me / Love Me Not』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는 그들의 노력이 마냥 순수해 보이지는 않는다. (2018. 09. 27)

1.jpg

 

 

2016년 첫 단독 콘서트를 시작으로 매년 한국을 찾고 있는 일렉트로닉 팝 듀오 밴드 혼네(Honne). ‘진심’이라는 뜻의 일본어에서 이름을 따온 듀오는 이미 국내에서 「Warm on a cold night」라는 곡으로 준 슈퍼스타급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먼 영국 땅의 음악이 이만큼의 수요를 이끌어낼 수 있었던 이유는 국내 음악 시장에 ‘감성 힙합’이라는 이름으로 자리 잡은 노래들과 접점을 이루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한때 미니홈피에 프리스타일의 「Y」와 「수취인불명」을 ‘브금’으로 도배하던 민족이 아닌가. 반도의 유별난 혼네 사랑에 멤버 앤디와 제임스는 전라도 광주에서 촬영한 한국 댄스팀과의 합동 뮤직비디오 「Me & You」를 발표하기에 이른다.

 

감성 힙합은 보통 올드 스쿨 비트나 최신 유행인 트랩 비트의 하이햇 사운드를 옅게 깔고 소울, 알앤비, 재즈, 발라드 진영과 협업해 사랑과 이별을 다루는 서정적인 래핑을 얹는 것으로 완성된다. 노래의 감칠맛을 살려줄 후렴이 존재한다면 더할 나위 없는 가요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혼네의 소포모어 <Love Me / Love Me Not>가 유난히 이 공식에 들어맞는다. 드레이크의 「Passionfruit」를 공동 작곡한 나나 로그스와의 협업 싱글 「I got you」가 켄드릭 라마의 파트만 쏙 빠진 「All the stars」로 탄생한 것은 놀랍지만, 「1 Might」 「Feel so good」의 사운드 자체는 그리 충격적이지 않다. 지난 2016년 가요계를 수놓은 로꼬, 딘, 크러시, 지코의 최신 버전 감성 힙합을 들어본 사람이라면 새로운 자극이 필요할 테다.

 

음반의 후반부에는 레트로한 사운드를 내세우는 언더그라운드 힙합 신의 영향을 받은 듯한 트랙들이 모여있다. 「Shrink」부터 마지막 곡 「Forget me not」까지 캐치한 멜로디를 지양하고 사운드 스케이핑에 집중한 듯하지만 다양한 소리의 합이 새로운 알파를 창조하지 못한다. 그저 빈 곳을 채우기 위해 어정쩡한 수단으로 전락해버린 소리는 정당성을 잃었다. 특히 「I just wanna go back」은 비슷한 음악을 선보이는 캐시미어 캣과 유사한 방식으로 소리를 구축하지만 조화롭지 못하다.

 

<Love Me / Love Me Not>은 결코 실험적이지 않다. 「Crying over you」처럼 전작 <Warm On A old Night>의 공식은 그대로 가져가면서 훨씬 팝적인 접근법을 택하고 있으면서도 후반부의 이질적인 노래들은 마치 독창성과 예술성을 보장받기 위한 보험처럼 자리를 꿰차고 있다. 이는 엘피로만 실물 음반을 발매하겠다는 의중을 알 수 없는 의도와 무관하지 않다. 매끈한 팝 앨범임을 인정한다면 모를까, 장르에 얽매이지 않고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는 그들의 노력이 마냥 순수해 보이지는 않는다.

 


 

팟빵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