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폴 매카트니, 거장의 샘물은 마르지 않는다

폴 매카트니 『Egypt Station』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거장의 귀환이다. 널을 뛰는 사운드의 폭격이나 감정의 혈투 없이도 마음을 사로잡는 음반이다. (2018. 10. 04)

1.jpg

 

 

거장의 샘물은 마르지 않는다. 비틀스 기준 벌써 올해로 데뷔 56주년을 맞이한 이 원로, 원조, 천재 뮤지션에게 정체란 없다. 지난 정규음반을 끝으로 5년 만에 들고나온 신보는 최초로 빌보드 앨범차트 1위로 데뷔했으며 이는 개인 통산 8번째 정상 등정이다. 뿐만 아니다. 16개 트랙에 각각 다른 여행지의 분위기를 전달하려 했다는 그의 말처럼 2개의 짧은 인터루드를 제외한 14개의 음악 놀이동산은 자그마치 전 세계 9개 차트 톱 10에 진입한다. 따라 갈래야 따라갈 수 없는 엄청난 노익장의 저력이다.

 

신보는 여기에 따라 할 수 없는 거장의 품격까지 더한다. 각 수록곡은 기존 폴 매카트니의 작법, 성향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타이틀 「I don’t know」는 폴스러운 대중적 선율을 담은 따뜻한 곡이며. 「Come on to me」는 윙스 시절이 연상되는 경쾌한 로큰롤의 사랑 노래다. 「People want peace」는 늘 그랬든 평화를 속삭이고 후반부의 「Despite repeated warnings」 「Hunt you down/Naked/C-link」는 폴의 특기인 메들리가 연달아 흘러나온다.

 

그렇다면 이 익숙한 만남 안에서 또다시 엄지를 치켜들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그건 이 모든 과정이 진부하거나 그저 그런 평범함으로 끝을 내리지 않는다는 점에 있다. 선율은 그 어떤 음도 흐지부지되지 않는다. 한 음, 한 음, 강하게 눌러 직선적으로 힘을 싣고 절대 길을 잃지 않는다. 피아노 반주와 어쿠스틱 기타로 잔잔하게 시작하여 돌연 미드 템포 비트와 푸근한 보컬 톤으로 황홀경을 선사하는 「I don’t know」를 들어 보자. 이건 폴 매카트니가 아니면 지어낼 수 없는 노스탤지어다. 이러한 자신감은 쉬운 멜로디를 일렉트릭 기타, 혼 섹션으로 확장해가며 반복하고, 본 공연 후 커튼콜 포인트까지 제대로 잡아내는 「Come on to me」 역시 마찬가지다.

 

센스 있는 사운드의 활용이 잇달아 이어진다. 「Apologize」로 유명한 미국 밴드 원 리퍼블릭의 리더이자 비욘세, 마룬 5, 아델 등과 협업하여 프로듀서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젊은 뮤지션 라이언 테더가 힘을 보텐 「Fuh you」는 다층의 코러스와 현악기, 베이스가 완성도 있게 묶여 단단함을 만들어내고 비장미 가득한 「Hand in hand」는 플롯으로, 「Dominoes」는 잘 들리는 선율과 어쿠스틱 기타 사이 교묘하게 사이키델릭 요소를 섞어 맛을 낸다. 재지한 「Back in brazil」은 또 어떤가. 몽롱한 신시사이저에 플롯, 실로폰 등의 효과음을 섞어 2013년 브라질 콘서트의 열기를 재현해낸다.

 

어떻게 보면 지난 정규 작 <New>보다 한층 젊고 튼튼한 앨범형 음반이다. 요즘 음악에서는 잘 들리지 않는 클래식한 사운드, 즉 플롯, 실로폰, 입으로 내는 효과음. 혼 섹션을 풀어냈으나 이를 유려한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유려한 선율로 잡아냈으며 더욱이 「Station II」의 끝을「Hunt you down/Naked/C-link」의 시작과 연결하는 식으로 음반의 연속성까지 꿰어냈다. 젊어진 건 또 있다. 「Caesar rock」의 록킹한 보컬 창법은 젊은 날의 폴 매카트니를 소환한다. 또한 「Despite repeated warnings」를 통해 트럼프를 꼬집고 「Happy with you」를 통해 여전히 맑은 감성을 드러내며 시대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품어낸다. 다시 말해 거장의 귀환이다. 널을 뛰는 사운드의 폭격이나 감정의 혈투 없이도 마음을 사로잡는 음반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버려진 채 빛나는 마음의 보석들, 나태주 詩

'풀꽃 시인' 나태주의 신작 시집. 이 세상 곳곳에 놓여있는 아름다운 것들과 애틋한 사랑에게 안녕을 전하고, 마음속에 고이 간직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안부를 전하는 시들. "바람부는 날이면 전화를 걸고 싶다 / 잘 있느냐고 잘 있었다고 잘 있으라고 잘 있을 것이라고"

더 나은 선택을 위한 힘, 자제력

관계를 설명해낸 심리서 『혼자 있고 싶은데 외로운 건 싫어』의 저자 피터 홀린스가 자제력에 주목했다. 왜 누군가는 적당한 선에서 멈추고, 누군가는 한계를 뛰어넘고 성공에 이를까. 답은 자제력이다. 자제력에 관한 정의, 자제력을 기를 수 있는 법을 공개한다.

오늘도 내일도 집에만 있고 싶은 당신에게

베스트셀러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의 일러스트로 수많은 독자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킨 ‘댄싱스네일’의 첫 번째 에세이. 감기처럼 불쑥불쑥 찾아오는 무기력에 당황할 필요 없다. 마음도 충전이 필요하니까. 내 모습 같은 그림 속 이야기가 큰 위로가 된다.

다가온 금융위기, 더 이상 피할 수 없다

미중 패권전쟁 속 앞으로 5년, 한국의 미래를 예측한다. 금융위기는 시작될 것이고, 위기를 막을 수 있는 시간은 지났다. 그렇다면 다가올 경제적 충격에 어떻게 대응 할 것인가. 저자는 미래학자로서 누구보다 핵심을 정확히 통찰하고, 현실적 시나리오를 설명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