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어스 앤 이어스, 독보적인 퀴어 아이콘

이어스 앤 이어스(Years & Years) 『Palo Santo』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앨범은 수록곡들의 유려한 멜로디 진행과 올리 알렉산더의 보컬 장악력으로 지루할 틈이 없다. (2018. 09. 19)

2.jpg

 

 

이어스 앤 이어스(Years & Years)는 올리 알렉산더(Olly Alexander)와 마이키 골즈워시(Mikey Goldsworthy), 엠리 터크만(Emre Turkmen)으로 이루어진 영국의 일렉트로닉 팝 밴드다. 이들은 지난 2015년, 영국의 BBC가 매년 음악 전문가들의 설문을 통해 뛰어난 신인을 선정하고 발표하는 <Sound of>에서 정상에 오른바 있다. 뒤이어 싱글 「King」과 첫 번째 정규 앨범 <Communion>(2015)이 모두 UK 차트 정상에 오르며 이들의 시대는 본격 개막했다. 밴드는 국내에서도 ‘년앤년’이란 애칭과 함께 마니아들의 애정을 받고 있다.

 

프런트 맨 올리 알렉산더는 2집을 위해 세계관을 창조했다. 스페인어로는 ‘신성한 나무’를 뜻하는 「Palo Santo」는 인간이 거의 사라지고 안드로이드가 세상을 지배하며, 개인에게 최고 수준의 자율성을 보장하고 특정한 성(性)에 얽매이지 않는다는 설정의 공간이다. 인류가 사라진 디스토피아이면서도, 자유를 갈망하는 이들에겐 유토피아인 공간인 것이다. 여기에 마크 랄프(Mark Ralph), 그렉 커스틴(Greg Kurstin) 등 특급 프로듀서들과 줄리아 마이클스(Julia Michaels), 저스틴 트랜터(Justin Tranter) 등 현재 팝 신을 주름잡고 있는 작곡가들이 대거 참여해 짜임새 있는 음악을 완성했다.

 

첫 곡 「Sanctify」부터 듣는 이를 강하게 끌어당긴다. 종교적인 언어를 동원해 얼핏 신성하고 정숙한 분위기를 연출한 듯 보이는 노랫말은, 사실 이성애(‘straight’) 남성과 사랑을 나눈다는 대담하고 성애적인 내용이다. 은유를 통해 절묘하게 두 가지 상황을 그린 것이다. 일찍이 자신이 성 소수자임을 밝혔던 올리 알렉산더는 이전부터 노래에 자신의 성 정체성을 당당히 드러내 왔다. 범상치 않은 가사와 달리 음악은 친절하다. 리드미컬한 퍼커션과 잘 들리는 선율을 중심으로 대중적인 접근을 꾀했다. 전작에서 돋보였던 전자음 장식 대신, 캐치한 팝송 만들기에 집중한 모양새다.

 

앨범의 기조 역시 이에 호응한다. 매 트랙 강력한 멜로디가 꿈틀댄다. 「Hallelujah」는 복잡한 리듬 패턴의 향연 중에도 단번에 귀에 꽂히는 후렴을 가졌고, 「All for you」는 복고풍 신스를 매끈한 선율에 매치해 반복 감상을 유도한다. 두 번째 싱글로 공개한 「If you’re over me」는 귀에 맴도는 키보드 프레이즈를 중심으로 한 산뜻한 진행이 매력적이다. 정교한 프로그래밍으로 꽉 찬 사운드를 구현한 「Rendezvous」와 「Preacher」, 가사의 측면에서 첫 곡 「Sanctify」와 상통하는 「Palo Santo」 또한 높은 흡인력을 갖췄다. 더없이 라디오 친화적인 구성이다.

 

제작 전반을 주도한 올리 알렉산더는 탁월한 보컬리스트로서의 역량도 유감없이 발휘했다. 앨범의 주를 이루는 댄서블한 곡에서는 그루브를, 감상의 완급을 조절하는 「Hypnotised」 「Lucky Escape」에서는 섬세한 감성 터치를 부여하는 식이다. 그는 개성 강한 톤으로 팀의 색깔을 공고히 하면서, 곡에 어울리는 다양한 해석을 통해 노래에 숨을 불어넣었다. 그중에서도 「Sanctify」의 카리스마, 「Hallelujah」의 후반 브리지를 장식하는 폭발적 고음, 「Preacher」의 귀를 간질이는 팔세토는 반드시 확인해야 할 하이라이트다.

 

의심의 여지가 없는 수작이다. 앨범은 수록곡들의 유려한 멜로디 진행과 올리 알렉산더의 보컬 장악력으로 지루할 틈이 없다. 개별 트랙의 사운드 디자인, 밴드 연주의 미학보다는 음반의 응집력과 통일성에 중점을 둔 결과다. 「Palo Santo」라는 가상의 세계를 통해 일반적으로는 노래에 담기 힘들었던 이야기까지 가사로 풀어낸 것도 중요한 포인트다. 본 앨범으로써 이어스 앤 이어스, 특히 올리 알렉산더는 독보적인 퀴어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할 가능성이 높다. <Communion>이 재능 있는 신인 밴드의 탄생을 알렸다면, <Palo Santo>는 하나뿐인 이들의 가치를 웅변하는 값진 앨범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트리플 레볼루션의 시대가 온다!

미래 비즈니스는 이미 시작되었다. 인간은, 그리고 기업은 어떻게 살아남을 것인가? 기술의 대변혁 앞에서 미래 비즈니스를 지배하는 힘의 정체를 밝히는 한편, 생존과 변화를 위한 로드맵을 제시한다. 『제2의 기계 시대』, 『기계와의 경쟁』 에 이은 최고의 비즈니스 전망서.

2018년 김유정문학상 수상작, 한강 「작별」

제12회 김유정문학상 수상작품집. 겨울의 어느 날 벤치에서 잠시 잠이 들었다가 깨어나고 보니 눈사람이 되어버린 한 여성에 관한 이야기, 한강 작가의 수상작 「작별」을 비롯하여 강화길, 권여선, 김혜진, 이승우, 정이현, 정지돈의 후보작 6편을 함께 수록했다.

최숙희 작가의 신작! 공감 나누기

『괜찮아』에 이어 엄마 최숙희 작가가 성장하는 아이들을 향해 부르는 희망의 응원가! 폭력과 전쟁, 가뭄과 기아, 환경 오염, 유기, 차별과 왕따, 세상의 수많은 아픈 일을 처음 알게 되는 아이들에게 공감의 소중한 가치를 일깨우는 책입니다.

지나친 자기보호는 나를 해친다

거절당할까봐 두려워 인사조차 건네지 못한 적이 있는가? 상대방과 대화 중에 일부러 화제를 돌린 적은 없는가? 자기보호는 나를 지키는 방어막이지만, 과하면 자신을 해칠 수 있다. 『센서티브』의 저자 일자 샌드가 성숙하게 자기보호를 사용하는 법을 알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