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봄날의책 : 아름답고 유려한 책

시와 산문을 중심으로 한 문학 작품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동서양을 포함하여, 중심과 변방을 가리지 않고, 가장 아름답고 유려한 작품들, 시대와 나라를 잘 담은 작품들을 시간이 걸리더라도 쉬지 않고 출간하고자 한다. (2018. 09. 07)

봄날의책 출판사는 2013년 4월 첫 책을 낸 이래, 26권의 책을 펴냈다. ‘봄날의책’이라는 출판사 이름처럼, 아름답고 유려한 글을 담은 책들을 낸다. 특히, 시와 산문을 중심으로 한 문학 작품을 주로 내며, 『인간과 말』 , 『불안의 서』 , 『천천히, 스미는』 , 『슬픈 인간』 , 『어린 나무의 눈을 털어주다』  등이 독자들에게 사랑 받았다. 봄날의책은 영어, 프랑스어, 독일어 등 이른바 주류언어권에 치우친 문학 출판에서 벗어나, (그들을 포함하되) 그동안 배제되고 소외된 언어권들, 나라들의 작품들에 좀더 주목하려 한다. 무릇 어느 나라, 어느 언어권이든,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과 정서와 감정을 충실히 담은 뛰어난 문학은 차고 넘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현재 안토니오 로부 안투네스, 클라리스 리스펙토르의 소설집 출간을 준비하고 있다. 동서양을 포함하여, 중심과 변방을 가리지 않고, 가장 아름답고 유려한 작품들, 시대와 나라를 잘 담은 작품들을 시간이 걸리더라도 쉬지 않고 출간하고자 한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2.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3.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4.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5.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6.jpg

 

 

 

 

 

 

『불안의 서』

 

페소아의 글을 한 번이라고 읽은 사람은 그 이름을 잊지 못한다. 시인들의 시인이라 불리는 페소아의 글은 새로운 사유, 빛나는 상상력을 제공한다. (페르난두 페소아 저, 봄날의책)


『인간과 말』

 

막스 피카르트는 글을 쓸 때 심장을 먼저 앞으로 내어놓는다. 말과 소리, 말과 빛, 말과 진리, 말과 사물,
말과 목소리, 말과 그림, 말과 시 등 인간의 말은 그 각각의 대상을 만나서 자신을 넓고 깊게 드러낸다.

(막스 피카르트 저, 봄날의책)

 

『천천히, 스미는』

 

영미권 작가들의 뜨겁고 멋진 산문. 버지니아 울프, 조지 오웰, 윌리엄 포크너 등 익히 들어본 작가들의 빛나는 산문부터 제임스 에이지, 힐레어 벨록, 메리 헌터 오스틴 등 어쩌면 처음 들어본 작가들의 산문까지를 한자리에 모았다. 가히 산문들의 향연, 산문들의 경연장이라 부를 만하다. (조지 오웰 외 저, 봄날의책)


『일인용 책』

 

다정한 시인 신해욱의 어쩌면 심심한, 그렇지만 빠져드는 일상의 기록. “깊은 지식을 지닌 사람, 뜻이 명확하면서도 시적인 산문은 쓰는 사람”(황현산)이라는 추천사가 딱 어울린다. (신해욱 저, 봄날의책)

 

『어린 나무의 눈을 털어주다』

 

노르웨이 국민 시인이자 정원사인 ‘울라브 하우게’의 단정하고 정갈한 시집. 무릇 좋은 시란 어렵지 않다. 하지만 좋은 시란 여러 번 읽을수록 그 시작과 끝을 알 수 없는 깊이로 우리를 안내한다. 그런 시의 정의에 가장 어울리는, 어쩌면 시의 교과서적인 시집. (울라브 하우게 저, 봄날의책)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 ebook
    불안의 서 <페르난두 페소아> 저/<배수아> 역

    19,6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ebook
    인간과 말 <막스 피카르트> 저/<배수아> 역

    9,1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 ebook
    천천히, 스미는 <버지니아 울프> 등저/<강경이>,<박지홍> 편/<강경이> 역

    10,000원(0% + 5%)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