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동녘 : 건강한 문화 지형도를 그리는 책

인문, 사회, 실용, 청소년 등
건강한 문화 지형도를 그리고 싶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독자들과 시대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는 책을 만든다. (2018. 08. 03)

1980년에 문을 연 동녘 출판사는 독자들과 시대의 요구에 귀를 기울이며, 건강한 문화 지형도를 그릴 수 있는 책을 만든다. 인문, 사회, 과학, 여성, 실용, 어린이, 청소년 교양 도서 등을 주로 펴내며 동녘사이언스, 동녘라이프를 자회사로 두고 있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2.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3.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4.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5.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6.jpg

 

 

 

나의 라임 오렌지나무』

 

‘맑은 영혼’ 제제가 주는 눈물과 웃음. 가난과 무관심 속에서도 순수한 영혼을 지닌 제제가 독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40년간 국내 독자들을 울린 스테디셀러. 2018년 7월까지 2백 만부가 팔렸다. (J. M. 바스콘셀로스 저, 동녘)

 


『개념력』

 

개념이라는 보드로 세상의 파도를 올라타라. 교양 저술가 사이토 다카시 교수의 신작. 개념을 효율적으로 구사하는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며 독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사이토 다카시 저, 동녘)

 


『당신이 불편했으면 좋겠습니다』

 

여성혐오 사회에서 ‘나쁜 페미니스트’가 되기로 결심한 평범한 한 여성의 서사. 동시대를 살아가는 여성들에게 뜨거운 위안을 선사하며, 1만 독자와 통했다. (홍승은 저, 동녘)

 

 

『상처 주는 엄마와 죄책감 없이 헤어지는 법』

 

나쁜 엄마였던 저자, 나쁜 엄마를 말하다. 엄마니까 꼭 효도해야 한다고 생각하나요? 모녀 관계 문제의 해결사로 유명한 일본 심리 상담가 ‘다카하시 리에’의 저작. 독자들의 고정관념을 무참히 깨버린 책. (다카하시 리에 저, 동녘)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남녀간 갈등의 원인과 치유법 연구에 몰두해온 존 그레이 박사의 역작. 여자와 남자들이 겪는 갈등의 원인을 알아내고 그것을 치유하는데 꼭 필요한 남녀관계의 원칙을 소개하며 2018년 7월까지 1백만 부가 팔렸다. (존 그레이 저, 동녘)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ebook
당신이 계속 불편하면 좋겠습니다

<홍승은> 저9,450원(0% + 5%)

여성혐오 사회에서 ‘나쁜 페미니스트’가 된 소녀, 모두에게 불편함을 선물하기로 결심하다 한국사회에서 여성으로 살면서 겪는 문제에 대해 발언하고 행동하며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춘천 인문학카페36.5도 운영자 홍승은. 『당신이 계속 불편하면 좋겠습니다』는 홍승은이 여성혐오가 일상화된 한국사회를 사는 20대..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