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고래뱃속 : 그림책으로 펼치는 상상

모든 이야기가 펼쳐지는 상상 놀이터
그림책 전문 출판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고래뱃속은 우리 안에 있는 더 나은 세상과 가치에 대한 믿음을 기억한다. (2018. 07. 13)

고래뱃속은 2012년 ‘이야기가 끝없이 펼쳐지는 상상 놀이터’를 모토로 설립된 그림책 전문 출판사다. ‘고래뱃속’은 저마다 마음속에 간직한 동화적인 공간을 의미한다. 그곳은 누군가에게는 시간도, 중력도 느껴지지 않는 자유로운 곳이며, 다른 누군가에게는 흥미진진한 모험과 이야기가 가득한 상상의 놀이터다. 아이들이 마음껏 꿈꾸고 상상할 수 있을 때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는 힘을 가질 수 있다. 고래뱃속은 아이들에게 책이 그런 특별한 공간이 되길 바란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2.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3.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4.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5.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6.jpg

 

 

 

 

 

숲속 사진관』

 

꼬마 판다에게 가족이 되어 준 동물 이야기. 다른 모습의 우리가 가족이 되는 방법을 소개한다. 작가의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이 독자들에게 가장 행복한 순간을 선사한다. (이시원 저, 고래뱃속)


『밥ㆍ춤』

 

오늘이라는 무대에 올리는 삶이라는 춤. 작가의 손끝에서 세탁소며 시장, 건설현장 목욕탕 같은 장소는 무대가 되고, 일상의 익숙한 순간은 춤 동작으로 다시 태어난다. 따스한 감성에 은근슬쩍 유머가 더해진 작품.  (정인하 저, 고래뱃속)

 

『멋진 하루』

 

우리의 멋진 하루 뒤에 숨어 있는 불편한 진실. 끔찍해서 외면하고 싶지만 알아야 하는 이야기. 화려한 허상 뒤에 감춰진 진실을 마주하고, 동물들의 고통과 아픔을 공감하게 한다.  (안신애 저, 고래뱃속)

 

『문장부호』

 

제비꽃 씨앗이 떨어져 꽃피고 열매를 맺는 순간들을 섬세한 점묘화로 그린 작품. 장면장면마다 숨어 있는 문장부호를 찾아낼 때마다 자연의 경이로움이 느껴진다. (난주 저, 고래뱃속)

 

『북극곰』

 

‘2016년 센닥 펠로십’ 선정 작가 ‘제니 데스몬드’의 감성을 담은 논픽션 과학 그림책. 작가의 감각적인 그림이 읽는 이로 하여금 북극곰에 자연스레 감정이입하게 한다. 한층 수준 높은 논픽션 그림책을 보고 싶다면! (제니 데스몬드 저, 고래뱃속)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