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고래뱃속 : 그림책으로 펼치는 상상

모든 이야기가 펼쳐지는 상상 놀이터
그림책 전문 출판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고래뱃속은 우리 안에 있는 더 나은 세상과 가치에 대한 믿음을 기억한다. (2018. 07. 13)

고래뱃속은 2012년 ‘이야기가 끝없이 펼쳐지는 상상 놀이터’를 모토로 설립된 그림책 전문 출판사다. ‘고래뱃속’은 저마다 마음속에 간직한 동화적인 공간을 의미한다. 그곳은 누군가에게는 시간도, 중력도 느껴지지 않는 자유로운 곳이며, 다른 누군가에게는 흥미진진한 모험과 이야기가 가득한 상상의 놀이터다. 아이들이 마음껏 꿈꾸고 상상할 수 있을 때 세상을 만들어 갈 수 있는 힘을 가질 수 있다. 고래뱃속은 아이들에게 책이 그런 특별한 공간이 되길 바란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2.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3.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4.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5.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6.jpg

 

 

 

 

 

숲속 사진관』

 

꼬마 판다에게 가족이 되어 준 동물 이야기. 다른 모습의 우리가 가족이 되는 방법을 소개한다. 작가의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이 독자들에게 가장 행복한 순간을 선사한다. (이시원 저, 고래뱃속)


『밥ㆍ춤』

 

오늘이라는 무대에 올리는 삶이라는 춤. 작가의 손끝에서 세탁소며 시장, 건설현장 목욕탕 같은 장소는 무대가 되고, 일상의 익숙한 순간은 춤 동작으로 다시 태어난다. 따스한 감성에 은근슬쩍 유머가 더해진 작품.  (정인하 저, 고래뱃속)

 

『멋진 하루』

 

우리의 멋진 하루 뒤에 숨어 있는 불편한 진실. 끔찍해서 외면하고 싶지만 알아야 하는 이야기. 화려한 허상 뒤에 감춰진 진실을 마주하고, 동물들의 고통과 아픔을 공감하게 한다.  (안신애 저, 고래뱃속)

 

『문장부호』

 

제비꽃 씨앗이 떨어져 꽃피고 열매를 맺는 순간들을 섬세한 점묘화로 그린 작품. 장면장면마다 숨어 있는 문장부호를 찾아낼 때마다 자연의 경이로움이 느껴진다. (난주 저, 고래뱃속)

 

『북극곰』

 

‘2016년 센닥 펠로십’ 선정 작가 ‘제니 데스몬드’의 감성을 담은 논픽션 과학 그림책. 작가의 감각적인 그림이 읽는 이로 하여금 북극곰에 자연스레 감정이입하게 한다. 한층 수준 높은 논픽션 그림책을 보고 싶다면! (제니 데스몬드 저, 고래뱃속)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