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브랜드적인 삶을 산다는 것

『바다의 마음 브랜드의 처음』 임태수 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행착오를 겪으며 하나씩 ‘나에게 좋은 것’을 찾아가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다. (2018. 05. 15)

바다의마음.jpg

 

 

해를 거듭할수록 좋고 싫은 것이 분명해진다. 싫은 것은 이제 망설임 없이 싫다. 부정적인 의미로 단단한 사람이 되고 있다는 불안이 그 싫음에 비례해서 커지는데,  『바다의 마음 브랜드의 처음』 이 그런 불안을 덜어주었다. 전작  『날마다, 브랜드』 에서 좋은 브랜드에 대한 생각을 밝힌 저자는 이번 책에서 그 생각에 부합하는 제주의 여덟 가지 브랜드와, 그곳의 사람들을 소개한다. 책에 실린 브랜드들의 공통점은 규모보다 방향을 중시하며, 지치지 않도록 자신의 마음을 돌아볼 줄 안다는 것. 저자는 그 브랜드들이 정답이 되기보다는 ‘나다움’을 잃지 않는 삶, 그 속에서 누구나 각자의 ‘브랜드’를 가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말한다. 개개 브랜드의 이야기가 개개인의 삶에서 중요한 가치를 붙들고 가는 방법에 대한 훌륭한 사례로 읽힌다. 읽는 동안 좋다는 생각을 잔뜩 했다. 싫은 건 싫은 게 맞는 것 같다. 시행착오를 겪으며 하나씩 ‘나에게 좋은 것’을 찾아가는 이들에게 권하고 싶은 책이다.

 


 

 

바다의 마음 브랜드의 처음임태수 저 | 안그라픽스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고 싶거나 이미 나만의 브랜드를 가지고 있지만 지속성에 대해 고민하는 모두가 이 책의 독자다. 그리고 나다운 것이 무엇인지 고민해보자.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형욱(도서MD)

책을 읽고 고르고 사고 팝니다. 아직은 ‘역시’ 보다는 ‘정말?’을 많이 듣고 싶은데 이번 생에는 글렀습니다. 그것대로의 좋은 점을 찾으며 삽니다.

바다의 마음 브랜드의 처음

<임태수> 저12,600원(10% + 5%)

모든 시작은 작고 애틋하다 작지만 확실한 행복에 관심 있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위선적이거나 가식적인 삶을 혐오하며 가치의 기준을 외부에 두기보다 내부에 두려는 움직임이다. 그렇지만 하고 싶은 일을 즐겁게 하는 것과 기본적인 수익을 내는 것 사이의 균형은 누구에게나 큰 숙제다. 『바다의 마음, 브랜드의 처음..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