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아이들만의 여행, 첫 설렘을 기억하나요?

『펭귄 남매랑 시리즈 4권 세트』 구도 노리코 글 그림, 윤수정 옮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때문에 한번 들면 마지막 권이 끝날 때까지 엄마에게 계속 읽어달라고 하는 마성의 책이랍니다. (2018. 05. 15)

펭귄남매랑.jpg

 

 

『우당탕탕 야옹이』 시리즈로 국내에도 꽤 많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구도 노리코의 신작  『펭귄 남매랑 함께 타요』  가 출간되었어요! 전작에서도 고양이들이 벌이는 엉뚱한 사건들로 우리를 웃게 했던 작가는 이번에는 먼저 이름으로 사로잡습니다. 펭!귄!이 각각 귀여운 동생들의 이름이에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기차, 배, 비행기, 버스를 타고 누나와 펭, 귄, 삼남매는 아이들만의 첫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작가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탈 것 안에서의 추억들을 잘 담아냈습니다. 기차 도시락과, 터널 통과할 때의 두근거림, 비행기 이륙 순간의 두려움, 비행기에서 바라본 땅 그리고 마지막 버스 편에서는 대망의 하차 벨 누르기 에피소드가 등장하지요. 각 여행지는 아이들에게 친숙한 할머니, 할아버지, 외삼촌 댁 방문으로 마무리되지요. 참 첫 번째 책을 들 때 주의하셔야 되요! 마지막 권까지 우리 꼬마독자들은 자신이 여행하는 것처럼 흥미진진하게 읽고 있기 때문에 한번 들면 마지막 권이 끝날 때까지 엄마에게 계속 읽어달라고 하는 마성의 책이랍니다.


 

 

펭귄 남매랑 시리즈 4권 세트구도 노리코 저 | 책읽는곰(전집)
찹쌀떡처럼 둥글넓적한 얼굴에 오동통한 부리, 짤막한 팔다리를 휘휘 저으며 뒤뚱뒤뚱 돌아다니는 모습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연 (가정/취미/만화 MD)

누군가를 웃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 세상에서 초콜렛이 가장 맛있는 1인.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