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아이들만의 여행, 첫 설렘을 기억하나요?

『펭귄 남매랑 시리즈 4권 세트』 구도 노리코 글 그림, 윤수정 옮김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때문에 한번 들면 마지막 권이 끝날 때까지 엄마에게 계속 읽어달라고 하는 마성의 책이랍니다. (2018. 05. 15)

펭귄남매랑.jpg

 

 

『우당탕탕 야옹이』 시리즈로 국내에도 꽤 많은 팬층을 보유하고 있는 구도 노리코의 신작  『펭귄 남매랑 함께 타요』  가 출간되었어요! 전작에서도 고양이들이 벌이는 엉뚱한 사건들로 우리를 웃게 했던 작가는 이번에는 먼저 이름으로 사로잡습니다. 펭!귄!이 각각 귀여운 동생들의 이름이에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기차, 배, 비행기, 버스를 타고 누나와 펭, 귄, 삼남매는 아이들만의 첫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작가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탈 것 안에서의 추억들을 잘 담아냈습니다. 기차 도시락과, 터널 통과할 때의 두근거림, 비행기 이륙 순간의 두려움, 비행기에서 바라본 땅 그리고 마지막 버스 편에서는 대망의 하차 벨 누르기 에피소드가 등장하지요. 각 여행지는 아이들에게 친숙한 할머니, 할아버지, 외삼촌 댁 방문으로 마무리되지요. 참 첫 번째 책을 들 때 주의하셔야 되요! 마지막 권까지 우리 꼬마독자들은 자신이 여행하는 것처럼 흥미진진하게 읽고 있기 때문에 한번 들면 마지막 권이 끝날 때까지 엄마에게 계속 읽어달라고 하는 마성의 책이랍니다.


 

 

펭귄 남매랑 시리즈 4권 세트구도 노리코 저 | 책읽는곰(전집)
찹쌀떡처럼 둥글넓적한 얼굴에 오동통한 부리, 짤막한 팔다리를 휘휘 저으며 뒤뚱뒤뚱 돌아다니는 모습이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김수연 (가정/취미/만화 MD)

누군가를 웃길 때가 가장 행복하다. 세상에서 초콜렛이 가장 맛있는 1인.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