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영자의 입 : 세상은 그의 입을 기점으로 순환한다

숨은 수고로움에 감사하며 세상을 섬세하게 사랑하는 삶의 태도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최화정이 ‘유리그릇’이라 별명을 붙였을 만큼 속내가 섬세하고 예민한 이영자는, 자신이 책임지고 보살펴야 하는 식구들을 건사하기 위해 그 속내를 감추고 살아야 했다. 타고 난 입담으로 돈을 벌어오고, 그렇게 벌어온 돈으로 자신도 먹고 주변도 먹였다. (2018. 04. 16)

1.jpg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화제를 모은 굴 먹방에 대해 최화정이 묻자, 이영자는 왜 그 굴을 그렇게 먹어야 했는지 이유를 설명했다. “통영 굴은 알이 두껍기 때문에 그 석화는 젓가락질을 할 수 있어요. 하지만 서해안 굴은 자잘해요. 그러면 젓가락질이 잘 안 돼. 그건 예의 없는 거지. 그거는 싹 닦아 가지고 종이컵이든 유리컵이든, 그 위에 초고추장이나 레몬소스 같은 거 살살살 뿌려서 호로록 마셔줘야 하는 거지.” 많이 먹기 위해서 선택한 방식이 아니라, 재료의 맛을 가장 이상적으로 느낄 수 있는 방식이었음을 차분하게 설명하는 이영자의 목소리를 들으며 새삼 실감했다. 맞다, 저 사람 굉장히 예민하고 섬세한 사람이었지. 그릇 한 점, 옷 한 벌을 고를 때 본능적으로 예쁜 색깔과 패턴을 매치하는 심미안을 지닌 이영자였으니, 음식을 먹어도 그 맛을 있는 힘껏 섬세하고 자세하게 즐기는 법을 고민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리라. 소떡소떡 한 꼬치를 먹어도 소시지와 떡을 함께 씹어 그 식감을 즐겨야 하고, 같은 김치 맛 컵라면인 것 같아도 면의 굵기에 따라 맛이 다르단 걸 알아야 하는 것이다.
 
최화정이 ‘유리그릇’이라 별명을 붙였을 만큼 속내가 섬세하고 예민한 이영자는, 자신이 책임지고 보살펴야 하는 식구들을 건사하기 위해 그 속내를 감추고 살아야 했다. 타고 난 입담으로 돈을 벌어오고, 그렇게 벌어온 돈으로 자신도 먹고 주변도 먹였다. 고생한 부모님을 챙기고, 일찍 세상을 떠난 형부를 대신 해 언니 집을 사주고 조카 대학 등록금을 댔다. 정선희나 홍진경 같은 친구들이 어려울 때면 먼저 손을 내밀어 함께 코미디를 했다. 그렇게 자신과 주변 사람들의 입에 들어갈 끼니를 책임지기 위해 달려온 게 27년이다. 끼니의 지엄함을 알고 한 끼도 허투루 먹지 않은 사람이기에, 이영자는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만큼이나 그 진가를 제대로 표현하는 것 또한 중히 중히 여긴다. 당신이었다면 문어비빔밥을 먹고 그 맛을 어떻게 묘사했겠냐는 질문을 받자, 이영자는 제 앞에 받은 밥상을 넘어 그 이전의 이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문어는 묵호 문어가 최고야. 동해 기이이이이이이잎은 바다에서, 문어가 몇 십년을 주우우우우욱 살았거든.” 그는 말죽거리 소고기 국밥을 소개할 때에도 그게 가마솥에 이틀을 고아낸 사골국물이란 점을 강조하고, 마장휴게소 이천쌀밥정식을 묘사할 때는 “남들의 소중한 땀을 모아서 밥상 위에 정성스레 올린 느낌”이라 말한다.
 
작년 추석에 방영된 SBS 파일럿 <트래블메이커>에서, 이영자가 청년들을 데리고 홍성5일장에 가서 50년째 한 자리에서 쇠틀 호떡을 굽는 명인을 찾은 것 또한 그런 이유 때문이었으리라. 얇게 기름을 바른 쇠틀에 반죽을 넣어 담백하게 호떡을 구워 내는 과정을 직접 보여주며, 이영자는 맛 뒤에 숨은 수고로움에 감사하며 세상을 섬세하게 사랑하는 태도를 알려주고 싶었던 건지도 모른다. 쌀과 고기를 벌어오는 입, 세상 온갖 맛있는 음식이 들어가는 입, 다시 그 모든 음식에 맛이 고이는 과정을 정성 들여 설명하는 입. 그렇게 세상은 이영자의 입을 기점으로 원을 그리며 순환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인간의 몸과 과학기술의 만남

김초엽 소설가와 김원영 변호사는 공통점이 있다. 어린 시절부터 손상된 신체를 보완하는 기계(보청기와 휠체어)와 만났다는 점이다. 두 사람은 자신의 경험과 사색을 통해 사이보그가 그려갈 미래를 논한다. 사이보그의 존재론과 윤리에 관한 두 사람의 통찰이 빛난다.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자정의 세계로!

영화화가 검토되고 있는 해리포터를 연상시키는 아동 판타지 문학. 사라진 엄마 아빠를 찾아 헤매던 소녀가 자신을 쫓는 정체 모를 존재를 피해 자정을 울리는 빅벤의 종소리가 울려퍼질 때 밤의 세상으로 모험을 떠난다. 마법과 비밀, 낮과 밤의 세계를 지키기 위한 에밀리의 여정이 펼쳐진다.

우리에게 두 번째 날은 없다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의 CEO부터 직원까지 2년간의 집중 인터뷰를 통해 발견한 그들의 생존 전략. 거대 기술 기업에겐 둔화와 정체라는 비즈니스 주기가 적용 되지 않는다. 하나를 성공할 때마다 다시 ‘첫 번째 날’로 돌아가 다음을 준비하기에 성장만이 있을 뿐이다.

나는 울고 싶을 때마다 이 말을 떠올릴 거예요.

캐나다를 대표하는 시인 조던 스콧의 자전적인 이야기에 케이트 그리너웨이상 수상 작가 시드니 스미스의 그림이 만나, 전 세계 평단과 독자들의 마음을 뒤흔든 아름다운 그림책. 굽이치고 부딪치고 부서져도 쉼 없이 흐르는 강물처럼 아픔을 딛고 자라나는 아이의 눈부신 성장 이야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