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재석의 담담한 얼굴 : 위대한 항해 후에도 삶은 계속된다

13년간 <무한도전>호의 선장이었던 그의 무사입항을 축하하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563회의 기나긴 항해 동안 <무한도전> 호의 선장이었던 유재석만큼은 녹화가 끝날 때까지 제 감정을 있는 그대로 드러낼 수 없었을 것이다. (2018. 04. 02)

1.jpg

 


300회를 기념해 멤버들의 속마음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던 2012년 MBC <무한도전> ‘쉼표’ 특집, 정형돈과 유재석은 텐트 안에 앉아 이런 대화를 나눴다. “<무도>가 없어지면 왠지 나도 없어질 것 같아. 그런 생각이 많이 들어.” “나도 그럴 거 같아. 왠지 모르게 <무도>와 함께 나의 예능인생도 함께 하지 않을까?” 사람 마음이 그렇다. 한 트랙 위에서 오래 달리며 이름과 커리어를 얻으며 나이를 먹다 보면, 트랙에서 내려오는 순간 제 삶이 의미를 잃을 것만 같은 불안에 휩싸인다. 그 불안은 오직 트랙에서 내려왔을 때에만 극복할 수 있다. <무한도전>의 끝을 이야기하며 자신도 사라질 것 같다던 정형돈은 <무한도전>을 그만 둔 지금 JTBC <뭉쳐야 뜬다>, tvN <김무명을 찾아라>, 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를 진행 중이다. <무한도전>을 떠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지고 돌아온 노홍철은 MBC 금요 오전 시사교양 <아침발전소>를 진행하며 영역을 넓히고 있다. <무한도전> 이후에도, 삶은 계속 된다.
 
정형돈이나 노홍철과 달리 <무한도전> 그 자체와 같았던 유재석은 프로그램에서 쉽사리 내려올 수 없었다. 그는 <무한도전>이 영광을 누리던 날들뿐 아니라, <무한도전>이 시대의 변화를 따라잡지 못해 비판을 받고 기존 멤버들의 뜻하지 않은 하차로 전에 없던 하중이 걸리던 시기에도 프로그램의 얼굴이 되어 그 모든 비판과 하중을 제일 앞에서 견뎌야 했던 사람이니까. 그는 프로그램을 지탱하는 두 기둥 중 하나였던 김태호 PD가 하차를 고민할 때서야 비로소 “그렇다면 나도 그만 두는 게 맞지 않을까”라고 말할 수 있었다. 그리고 김태호와 그가 없는 <무한도전>은 더 이상 같은 <무한도전>이 아닐 것이기에, 13년의 항해는 그렇게 마무리됐다.
 
<무한도전>이 스스로 ‘시즌1’이라 이름 붙인 13년을 마무리하던 날, 눈물 많은 정준하는 우느라 말을 잇지 못했고, 하하와 조세호, 양세형도 목이 메어 마지막 인사를 하는 게 쉽지 않았다. 멤버들 중 가장 감정표현이 서툰 편인 박명수조차 눈시울이 붉어졌으니, 종영이 아쉬운 건 모두가 비슷한 마음이었던 모양이다. 그러나 유재석만큼은 울지 않았다. 시즌 1이 자신과 멤버들에게 어떤 의미였는지 정리하고 시즌 2의 희망을 이야기하는 그의 목소리는 담담하지만 힘이 있었다. 당연한 일이리라. 선장은 다른 승무원들이 무사히 하선하는 걸 확인할 때까지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되니까.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563회의 기나긴 항해 동안 <무한도전> 호의 선장이었던 유재석만큼은 녹화가 끝날 때까지 제 감정을 있는 그대로 드러낼 수 없었을 것이다. <무한도전> 호의 무사 입항을 축하하며, 유재석이 조금은 홀가분한 마음으로 다음 항해를 꿈꿀 수 있기를 바란다. 위대한 항해가 끝난 뒤에도 의외로 삶은 계속 되고, 새로운 항로의 가능성은 늘 그런 순간에 열리곤 하니까.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승한(TV 칼럼니스트)

TV를 보고 글을 썼습니다. 한때 '땡땡'이란 이름으로 <채널예스>에서 첫 칼럼인 '땡땡의 요주의 인물'을 연재했고, <텐아시아>와 <한겨레>, <시사인> 등에 글을 썼습니다. 고향에 돌아오니 좋네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