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생은 짧다 카르페 디엠] 정신없는 세상에서 오늘을 붙잡는 기술

삶이 ‘나’를 중심으로 흐르게 하는 인생철학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 대중음악, 영화 등 다양한 문화의 산물은 물론 마야 안젤루나 피카소, 데이비드 보위 등 강렬한 삶을 살아낸 대표적 인물들, 그리고 쇼핑과 미디어와 자기계발 트렌드 등 현대인의 생활상에서 찾은 다양한 사례에서 ‘카르페 디엠’의 발자취를 찾아낸다. (2018. 04. 16)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1.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2.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3.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4.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5.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6.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7.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8.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9.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10.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11.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12.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13.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14-1.jpg

 

카드뉴스_인생카르페디엠_500x500_예스15.jpg

 

 

 

 

 

 

 

영화 〈죽은 시인들의 사회〉의 대사 속 ‘카르페 디엠’에서 JUST DO IT, 월스트리트 점령운동, 그리고 SNS를 휩쓴 #욜로까지, 현대인은 ‘오늘을 붙잡아라’, ‘지금을 즐기라’는 메시지에 본능적으로 매력을 느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의혹을 감추지 못하고 선뜻 따르기를 주저한다. 왜일까?

 

사람들은 대개 ‘카르페 디엠Carpe Diem’이 자신에게 무엇을 뜻하는지 설명할 수는 있지만, 그 내용은 사람마다 천차만별이다. 영어로는 ‘오늘을 붙잡아라Seize the Day’로 알려진 이 글귀의 해석으로 지난 200년간 가장 널리 통용된 것은 ‘다시는 오지 않을 기회를 붙잡아라’였다. 한편으로 ‘마음챙김 운동’이 등장한 2000년대 이후로 가장 급격하게 두드러진 해석은 ‘지금 이 순간에 몰입하라’다.

 

『인생은 짧다 카르페 디엠Carpe Diem Regained』 의 저자 로먼크르즈나릭은 고문헌 연구팀과 협업하고 옥스퍼드대의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하며 미술?과학?문학?대중문화?대중매체에서 ‘카르페 디엠’ ‘오늘을 붙잡아라’ ‘현재에 충실하라’ 같은 문구가 어떻게 쓰였는가를 연구했다. 수백 년 동안 카르페 디엠은 크게 다섯 가지 의미로 해석됐다. 이 다섯 가지 해석은 그야말로 인류가 ‘오늘에 충실’하기 위해 개발한 방법들의 총체였다.


 

 

인생은 짧다 카르페 디엠로먼 크르즈나릭 저 | 더퀘스트
‘오늘을 붙잡아라Seize the Day’로 알려진 이 글귀의 해석으로 지난 200년간 가장 널리 통용된 것은 ‘다시는 오지 않을 기회를 붙잡아라’였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인생은 짧다 카르페 디엠

<로먼 크르즈나릭> 저/<안진이> 역14,400원(10% + 5%)

이 정신없는 세상에서 오늘을 붙잡는 기술, ‘카르페 디엠’을 되찾아라 영화 〈죽은 시인들의 사회〉의 대사 속 ‘카르페 디엠’에서 JUST DO IT, 월스트리트 점령운동, 그리고 SNS를 휩쓴 #욜로까지, 현대인은 ‘오늘을 붙잡아라’, ‘지금을 즐기라’는 메시지에 본능적으로 매력을 느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