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류사를 바꾼 위대한 과학] 만유인력, 원자구조, 상대성 이론

7가지 과학이 이뤄 낸 거의 모든 역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인류가 이해하고 있는 모든 과학을 탄생시킨 심오하고 본질적인 7가지만을 다룬다. 뉴턴의 만유인력 법칙이 없었더라면, 금성에 착륙한 탐사선이나 허블 망원경은 없었을 것이다. (2018. 04. 16)

위대한과학_카드뉴스-1.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2.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3.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4.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5.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6.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7.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8.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9.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10.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11.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12.jpg

 

위대한과학_카드뉴스-13.jpg

 

 

 

 

 

수십 년 동안 우리가 목격하고 경험한 기념비적인 업적과 발견은 모두 지난 400년 동안 물리학, 화학, 생물학, 천문학 분야에서 이루어진 기초적인 과학 발견의 결과물이다. 이 책은 그중에서도 인류가 이해하고 있는 모든 과학을 탄생시킨 심오하고 본질적인 7가지만을 다룬다. 뉴턴의 만유인력 법칙이 없었더라면, 금성에 착륙한 탐사선이나 허블 망원경은 없었을 것이다. 원자의 구조와 기능에 대해 알지 못했다면, 핵 발전소는 지어지지 못했으며 핵전쟁 역시 없었을 것이다. 유전 원리가 발견되지 않았다면, 부족한 세계 식량 공급량과 불치병으로 사람들이 더 많이 죽어 나갔을 것이다. DNA 분자에 대한 이해가 없었다면, 파킨슨병이나 겸상 적혈구 빈혈증, 혈우병 등의 치료법은 개발되지 못했다.


이러한 발견은 과학 지식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으며, 때로는 윤리적이거나 철학적인 문제로 논쟁을 빚기도 했다. 이 발견들은 현대 세계를 지적으로나 물질적으로 풍요롭게 했을 뿐만 아니라 우리의 일상생활에도 커다란 영향을 주었다. 무엇보다 이 7가지 발견이 없었더라면 지금 하늘 너머 우주를 개척하고, 기원을 이해하는 지성을 가진 우리는 없었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과학에 대한 모든 것, 더 나아가 현대 사회에서 우리가 누리고 있는 모든 것은 『인류사를 바꾼 위대한 과학』 에서 다루는 7가지 발견 위에 쌓아 올려졌다. 이 책은 그러한 7가지 발견을 어떠한 수식이나 방정식 없이 역사, 세상과 한 편의 그림처럼 얽어 설명함으로써 과학에 문외한이어도 누구든지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했다. 이것은 과학이자 세상을 꿰뚫는 책이다!


 

 

인류사를 바꾼 위대한 과학아널드 R. 브로디, 데이비드 E. 브로디 저/김은영 역 | 글담
어떠한 수식이나 방정식 없이 역사, 세상과 한 편의 그림처럼 얽어 설명함으로써 과학에 문외한이어도 누구든지 쉽게 읽을 수 있도록 했다. 과학이자 세상을 꿰뚫는 책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인류사를 바꾼 위대한 과학

<아널드 R.브로디>,<데이비드E.브로디> 저/<김은영> 역20,700원(10% + 5%)

만유인력 ·원자 구조·상대성 이론·빅뱅·진화론·유전 법칙·DNA 7가지 과학이 이뤄 낸 거의 모든 역사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마틴 로드벨 추천- -前 시카고 필드 자연사 박물관 부관장 로라 D. 게이트 추천- -미국 아마존 과학 부문 스테디셀러- 수십 년 동안 우리가 목격하고 경험한 기념비적인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