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독의 끝에서 개가 가르쳐 준 소중한 것] 당신은 혼자가 아니다

뭉클한 감동으로 마음이 맑아지는 이야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누군가는 그저 반려견이 곁에 있다는 것만으로 위로를 받기도 하고 반려견의 존재로 인해 가족의 끈이 다시 이어지기도 한다. (2018. 04. 16)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1.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2.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3.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4.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5.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6.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7.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8.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9.jpg

 

고독의끝_카드뉴스_수정-10.jpg

 

 

 

 

 

 

펫 테라피스트, 펫 간호사 자격증을 가진 작가 다키모리 고토에게 반려 동물은 가족 그 이상의 존재다. 어릴 적부터 동물을 좋아하는 어머니 덕분에 그녀의 삶에는 개나 고양이뿐 아니라 토끼와 앵무새 등 동물이 늘 함께했다. 그런 그녀가 들려주는 동물과 인간의 이야기가 독자들의 공감을 이끌어내는 건 당연한 일이 아닐까. 이번 책 『고독의 끝에서 개가 가르쳐 준 것』 에는 전작 『슬픔의 밑바닥에서 고양이가 가르쳐 준 소중한 것』 에 등장하는 청년 히로무의 어린 시절 이야기가 나온다.

 

캠핑카를 개조하여 이동도서관을 하는 54세의 미츠 씨와 부모의 얼굴도 모른 채 보육시설에서 자란 초등학교 5학년생 히로무. 두 사람은 불꽃놀이 축제 날 좁은 창고에 갇혀 사는 개 한 마리를 구하려 계획을 세우고 이를 계기로 다양한 사람과 사건을 만난다. 아들을 기다리는 아버지와 가난한 연인들, 가슴 아픈 비밀을 간직한 가족, 사라진 노부부와 사랑스러운 소년의 이야기가 어느새 하나로 이어져 완결된다. 과거와 현재가 교차하고 매 장면마다 화자가 바뀌면서 스토리가 완성되어 가는 과정이 탄탄하고 흥미롭다.


 

 

고독의 끝에서 개가 가르쳐 준 소중한 것다키모리 고토 저/권남희 역 | 마리서사
두 사람은 불꽃놀이 축제 날 좁은 창고에 갇혀 사는 개 한 마리를 구하려 계획을 세우고 이를 계기로 다양한 사람과 사건을 만난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출판사 제공

출판사에서 제공한 자료로 작성한 기사입니다. <채널예스>에만 보내주시는 자료를 토대로 합니다.

고독의 끝에서 개가 가르쳐 준 소중한 것

<다키모리 고토> 저/<권남희> 역12,600원(10% + 5%)

“성기게 뜬 목도리처럼 따뜻한 소설” 펫 테라피스트, 펫 간호사 자격증을 가진 작가 다키모리 고토에게 반려 동물은 가족 그 이상의 존재다. 어릴 적부터 동물을 좋아하는 어머니 덕분에 그녀의 삶에는 개나 고양이뿐 아니라 토끼와 앵무새 등 동물이 늘 함께했다. 그런 그녀가 들려주는 동물과 인간의 이야기가 독자..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