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월간인디, 인디음악을 알리는 소소한 커뮤니티

『사랑에 대하여』 월간인디 음감회 vol.3
슬로디 헤일 다린 출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번 음감회는 ‘사랑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4월 벚꽃이 만개하는 계절에 맞춰 사랑하는 사람들과 즐길 수 있는 테마로 공연이 진행된다. 각기 다른 감성으로 사랑을 노래하는 3팀의 인디뮤지션들 과 관객들이 “사랑”을 키워드로 이야기 나누는 소통의 장이 될 전망이다. (2018. 03. 29)

3. 월간인디음감회 vol.3 포스터 최종.jpg

 

 

인디음악을 페이스북, SNS 등 소셜미디어로 소개하는 커뮤니티 <월간인디>에서 오는 4월 8일, 영등포에서 세 번째 음감회(음악 감상회)를 개최한다. <월간인디>는 인디음악을 좋아하는 청년들이 모여, 영상이나 카드 뉴스, 웹툰 등을 SNS에 올려, 많은 사람이 인디음악을 조금 더 쉽고, 가깝게 느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는 작은 커뮤니티이다.

 

이번 음감회는 ‘사랑에 대하여’라는 주제로 4월 벚꽃이 만개하는 계절에 맞춰 사랑하는 사람들과 즐길 수 있는 테마로 공연이 진행된다. 각기 다른 감성으로 사랑을 노래하는 3팀의 인디뮤지션들 과 관객들이 “사랑”을 키워드로 이야기 나누는 소통의 장이 될 전망이다.

 

 

1. 월간인디 지난 공연사진.jpg

 

 


각기 다른 감성으로 사랑을 노래하는 3팀의 뮤지션

 

일상을 특별하게 노래하는 어쿠스틱 팝 듀오 ‘헤일’은 고등학교 시절 친구끼리 유튜브에 커버곡을 올린 것을 시작으로 2016년 디지털 싱글 앨범 <자몽>으로 데뷔했다. 통통 튀는 감성과 음악으로 리스너들을 사로잡았으며, 최근에는 웹드라마 <인생의 역사> ost에도 참여해 그들의 영역을 넓혀가는 중이다.


시간이 흐르는 소리를 노래하는 ‘다린’은 데뷔 전부터 sns를 통해 특유의 목소리와 노래실력이 알려져 많은 팬을 확보했다. 2017년 싱글 앨범 <가을>로 데뷔해 꾸준히 팬과 음악 과정을 소통하며, 지난 3월 디지털 싱글 앨범 <134340>을 발표하며 또 한 번의 도약을 준비한다.


깊이 있는 사랑을 노래하는 감성듀오 ‘슬로디’는 다양한 공연 및 페스티벌 (Have A Nice Day)을 통해 인지도를 쌓았다. 2015년 디지털 싱글 앨범 <너를 보면>으로 데뷔해 <그대에게> <잘지내> 등을 발표하며 입소문을 타고 있는 인디신의 요즘 핫한 남성듀오이다.


이번 공연은 이렇게 위 3팀의 인디뮤지션들로 꾸며지며, 관객들과 “사랑”을 주제로 이야기하는 토크시간, 뮤지션과의 포토타임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다채로운 공연이 될 것이다.

 

월간인디 그 세 번째 음감회 “사랑에 대하여”는 4월 8일 일요일 “스페이스 36.5” 오후 6시 관객들을 찾아간다.

 

 

예매 정보


ㆍ 티켓 예매 : https://goo.gl/4Kp8L4
월간인디 페이스북 : https://www.facebook.com/MonthlyIndependent/
 ㆍ월간인디 인스타그램 : https://www.instagram.com/monthly.indie/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