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 남자의 진정한 우정을 그린 블랙 코미디

2월 8일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 개막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억이 넘는 거액의 그림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감정의 변화를 일상의 대사를 통해 숨김없이 드러냄으로써 남자들의 의리, 우정이라는 틀 속에 깔려 있는 인간 내면의 이기심, 질투, 자괴감과 소심하고 옹졸한 모습을 속사포 수다로 리얼하게 파헤치며 통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2018. 01. 25)

연극_아트_포스터.jpg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최고 객석 점유율 103%, 누적 관객 수 20만 명을 기록하며 대학로 일대에 ‘아트 광풍’을 일으킨 대한민국 연극 <ART> 가 10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사의찬미> 등을 통해 특유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성종완이 연출을 맡고, 안정적인 연기력과 배우로서의 깊은 내공이 쌓인 국내 최고의 실력파 배우 9명 정상훈, 김결, 류경환, 김대곤, 안두호, 장격수, 김정환, 최원석, 박세원이 <ART> 를 위해 한 무대로 뭉쳤다.

지적이며 고전을 좋아하는 항공 엔지니어 ‘마크’역엔 정상훈, 류경환, 안두호, 예술에 관심이 많은 피부과 의사 ‘세르주’역엔 김결, 김정환, 박세원, 좋은 건 좋은 것이라고 믿는 문구 도매업자 사원 ‘이반’ 역엔 김대곤, 장격수, 최원석이 캐스팅되었다.

 

연극 <ART> 는 질투 많은 수컷들의 진한 우정을 담은 블랙 코미디이다. 세 남자, 마크, 세르주, 이반 세 남자의 이야기로, 2억이 넘는 거액의 그림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감정의 변화를 일상의 대사를 통해 숨김없이 드러냄으로써 남자들의 의리, 우정이라는 틀 속에 깔려 있는 인간 내면의 이기심, 질투, 자괴감과 소심하고 옹졸한 모습을 속사포 수다로 리얼하게 파헤치며 통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범세계적이고 예술적인 환경에서 자라 작가뿐만 아니라 배우, 연출가, 영화감독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프랑스 극작가인 야스미나 레자의 <ART> 는 현재까지 15개 언어로 번역되어 35개 나라에서 공연되었고, 이브닝 스탠다드상, 몰리에르상 최고 연극상, 토니 어워즈 베스트 연극상, 로런스 올리비에 뉴 코미디상, 뉴욕 드라마 비평가 협회 베스트 연극상을 수상하였다.

 

남자들의 우정을 그린 블랙 코미디 연극 <ART> 는 오는 2월 8일(목)부터 드림아트센터 2관 드림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문의 : 02-747-0507)

 

 

공연개요


공연명 : ART
공연장 :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
공연기간 : 2018년 2월 8일(목) ~ 3월 18일(일)
공연시간 : 월, 목, 금 8시 / 수 4시, 8시 / 토 3시, 7시 / 일, 공휴일 2시, 6시 (화 공연 없음)
티켓가격 : 40,000원
러닝타임 : 100분
관람연령 : 만 12세 이상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 연극 아트(ART)
    • 부제:
    • 장르: 연극
    • 장소: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 등급: 만 12세 이상 관람가 (중학생이상 관람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