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 남자의 진정한 우정을 그린 블랙 코미디

2월 8일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 개막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억이 넘는 거액의 그림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감정의 변화를 일상의 대사를 통해 숨김없이 드러냄으로써 남자들의 의리, 우정이라는 틀 속에 깔려 있는 인간 내면의 이기심, 질투, 자괴감과 소심하고 옹졸한 모습을 속사포 수다로 리얼하게 파헤치며 통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2018. 01. 25)

연극_아트_포스터.jpg

                              ㈜더블케이필름앤씨어터

 

 

최고 객석 점유율 103%, 누적 관객 수 20만 명을 기록하며 대학로 일대에 ‘아트 광풍’을 일으킨 대한민국 연극 <ART> 가 10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뮤지컬 <로미오와 줄리엣>, <사의찬미> 등을 통해 특유의 세련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성종완이 연출을 맡고, 안정적인 연기력과 배우로서의 깊은 내공이 쌓인 국내 최고의 실력파 배우 9명 정상훈, 김결, 류경환, 김대곤, 안두호, 장격수, 김정환, 최원석, 박세원이 <ART> 를 위해 한 무대로 뭉쳤다.

지적이며 고전을 좋아하는 항공 엔지니어 ‘마크’역엔 정상훈, 류경환, 안두호, 예술에 관심이 많은 피부과 의사 ‘세르주’역엔 김결, 김정환, 박세원, 좋은 건 좋은 것이라고 믿는 문구 도매업자 사원 ‘이반’ 역엔 김대곤, 장격수, 최원석이 캐스팅되었다.

 

연극 <ART> 는 질투 많은 수컷들의 진한 우정을 담은 블랙 코미디이다. 세 남자, 마크, 세르주, 이반 세 남자의 이야기로, 2억이 넘는 거액의 그림을 둘러싸고 일어나는 감정의 변화를 일상의 대사를 통해 숨김없이 드러냄으로써 남자들의 의리, 우정이라는 틀 속에 깔려 있는 인간 내면의 이기심, 질투, 자괴감과 소심하고 옹졸한 모습을 속사포 수다로 리얼하게 파헤치며 통쾌한 웃음을 자아낸다.

 

범세계적이고 예술적인 환경에서 자라 작가뿐만 아니라 배우, 연출가, 영화감독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프랑스 극작가인 야스미나 레자의 <ART> 는 현재까지 15개 언어로 번역되어 35개 나라에서 공연되었고, 이브닝 스탠다드상, 몰리에르상 최고 연극상, 토니 어워즈 베스트 연극상, 로런스 올리비에 뉴 코미디상, 뉴욕 드라마 비평가 협회 베스트 연극상을 수상하였다.

 

남자들의 우정을 그린 블랙 코미디 연극 <ART> 는 오는 2월 8일(목)부터 드림아트센터 2관 드림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문의 : 02-747-0507)

 

 

공연개요


공연명 : ART
공연장 :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
공연기간 : 2018년 2월 8일(목) ~ 3월 18일(일)
공연시간 : 월, 목, 금 8시 / 수 4시, 8시 / 토 3시, 7시 / 일, 공휴일 2시, 6시 (화 공연 없음)
티켓가격 : 40,000원
러닝타임 : 100분
관람연령 : 만 12세 이상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기획사 제공

기사와 관련된 공연

  • 연극 아트(ART)
    • 부제:
    • 장르: 연극
    • 장소: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2관 더블케이씨어터
    • 등급: 만 12세 이상 관람가 (중학생이상 관람가)
    공연정보 관람후기 한줄 기대평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