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부키 : 늘 가까이 두고 싶은 책

한 사람의 마음속에 작은 씨앗 하나라도 뿌리는 책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부키는 언제 어디서나 늘 가까이 두고 싶은 책, 필요한 순간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그런 책을 만들고자 애쓰고 있다. (2018. 03. 16)

부키는 1995년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출판사다. 저마다 책을 좋아하는 방식도, 책에 대한 평가 기준도 다르지만 몇 가지 공통된 원칙이 있다. 첫째, 출판은 사양 산업이라는 결정론적 단정을 거부한다. 비록 책이라는 매체의 형태는 바뀔지 몰라도 ‘정돈된 콘텐츠’를 제공하는 일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다. 둘째, 어떤 식의 도그마에도 반기를 든다. 특히 고상한 주제, 클래식한 접근이 곧 양서라는 ‘교양주의’, ‘엘리트주의’에 냉소를 아끼지 않는다. 부키는 한 사람의 마음속에 작은 씨앗 하나라도 뿌리는 책, 언제 어디서나 늘 가까이 두고 싶은 책, 필요한 순간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그런 책을 만들고자 애쓰고 있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_01.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_02.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_03.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_04.jpg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_05.jpg

 

 

 

 

 

 

『장하준의 경제학 강의』

 

세계적인 경제학자 장하준의 경제학 교과서. 다양한 경제학적 접근법을 소개하는 가이드북으로 여전히 많은 독자의 사랑을 받고 있다. 주요 저서 중 『나쁜 사마리아인』 은 예스24 올해의 책에 선정되기도 했다.  (장하준 저, 부키)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넘치는 생각 때문에 삶이 피곤한 사람들이 주목하면 좋을 책.  프랑스 심리치료사 ‘크리스텔 프티콜랭’이 20여 년의 임상경험을 바탕으로 썼다. 꾸준한 사랑을 받은 덕분에 생존 편 『나는 왜 네가 힘들까』 도 펴냈다. (크리스텔 프티콜랭 저, 부키)

 

『어떻게 죽을 것인가』

 

세계적인 사상가 아툴 가완디가 죽음 앞에 선 인간의 존엄과 의학의 한계를 고백한다. 인간답게 살다가 죽음을 맞이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담은 이 책은 <뉴욕타임스> 1위는 물론 국내에서도 죽음에 관한 필독서로 평가받고 있다. (아툴 가완디 저, 부키)

 

『인간의 품격』

 

세계적 베스트셀러 『보보스』의 저자 데이비드 브룩스가 ‘Big Me’의 시대에 ‘Little Me’의 가치를 말하며 삶은 성공이 아닌 성장의 이야기라고 강조한다. 자신의 삶을 돌이켜볼 수 있었다는 호평이 쏟아졌다. (데이비드 브룩스 저, 부키)

 

『가족의 두 얼굴』

 

트라우마 가족치료 연구소장인 저자 최광현이 10여 년의 상담 사례를 바탕으로 쓴 책으로 가족과 나를 새로운 시선으로 바라보게 하고 원인과 상처 치유를 명쾌하게 짚어 준다. 폭넓은 독자의 지지를 받았다. 저서로 『가족의 발견』 등을 썼다.  (최광현 저, 부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어디서도 보지 못한 걸작, 2017 맨부커상 수상작

링컨 대통령이 어린 아들을 잃은 후 무덤에 찾아가 아들의 시신을 안고 오열했다는 실화를 모티브로 한 소설. 이승과 저승 사이 '중간계' 죽은 영혼들의 목소리를 통해 삶과 죽음 그리고 인간의 존재 조건에 대해 탐구한다. "당신의 마음을 유령처럼 붙들고 놓아주지 않"을 소설.

가장 과학적인 공룡 안내서

공룡의 제왕 티라노사우르스부터 한국의 공룡 코레아케라톱스까지, 100마리 공룡의 생물학적 특징과 극사실적인 모습이 담긴 공룡 사전. 철저한 고증을 바탕으로 사실에 가까운 공룡정보를 담았습니다. 끊임없이 발전하고 진화하는 새로운 공룡 세계를 만나 보세요.

장수가 불행이 되지 않으려면

불로장생은 인류의 꿈이었다. 현대 문명은 인간의 평균 수명을 늘리는 데까지는 성공했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오히려 불행해졌다. 나이가 들수록 아프고, 빈곤해지고, 고립될 확률이 늘기 때문이다. 100세 시대, 행복한 노년은 가능한가. 이 책은 그 질문에 대한 답이다.

삶의 전면이 아닌 단면에 대해, 이석원 산문집

사진을 찍듯 글로 잡아챈, 삶의 사소하고도 중요한 단면들을 담은 이석원 신작 산문집. 아름답지 못한 세상을 아름다운 것들로 돌파하기 위하여 오늘도 계속되는, 어느 '보통의 존재'의 쉼 없는 일상의 기록이다. 고요히 자신과 세상의 삶을 응시하는 그만의 리듬으로 가득한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