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돌베개 : 시대를 일깨우는 책

우리의 역사를 돌아보게 하는 출판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항상 깨어 있는 눈으로 독자와 소통하면서 우리 인문서의 ‘넓이와 깊이’를 더해가는 책을 만들고 있다. (2018. 01. 26)

1979년에 문을 연 ‘돌베개’ 출판사의 이름은 이 땅의 해방과 민주화를 위해 실천하는 삶을 살았던 장준하 선생의 책 『돌베개』에서 따왔다. 돌베개는 인문사회, 역사, 고전, 문화예술, 청소년 분야 출판을 위주로 하여 우리의 역사와 현실을 밝히는 책,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지향하는 책, 우리의 아름다운 문화와 전통을 이어가는 책을 꾸준히 펴내왔다. 『전태일 평전』 , 『백범일지』 , 『다시 쓰는 한국현대사』 ,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등은 시대를 일깨운 기록으로 남았으며, ‘돌베개 한국학총서’를 비롯한 ‘답사여행의 길잡이’, ‘테마한국문화사’, ‘우리고전 100선’ 등의 시리즈는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 살피는 길잡이가 되었다. 『고뇌의 원근법』 , 『분노하라』 , 『현앨리스를 찾아서』, 『담론』 , 『전복과 반전의 순간』 , 『국가란 무엇인가』 등 항상 깨어 있는 눈으로 독자와 소통하면서 우리 인문서의 ‘넓이와 깊이’를 더해가는 책을 만들고 있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1.jpg

 

2.jpg

 

3.jpg

 

4.jpg

 

5.jpg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고 신영복 선생이 20년간 감옥에서 쓴 편지를 엮은 아름다운 산문집으로 늘 새로이 읽히는 고전. 현재까지 약 30만 부가 팔렸으며 2018년 8월, 출간 30주년을 맞아 기념 특별판을 펴낼 계획이다. (신영복 저, 돌베개)


『백범일지』

 

민족 독립에 혼신을 다한 백범 김구의 오롯한 생애를 담은 책. 수많은 판본 가운데, 가장 표준이 되는 책으로 독자와 연구자에게 필독서로 평가받는다. 약 65만 독자가 읽었다. (김구 저 / 도진순 주해, 돌베개)


『나의 한국현대사』

 

우리 시대의 대중 지성 ‘유시민’의 삶과 한국 현대사의 펄떡이는 기록. 베이비부머 세대인 저자가 한국 현대사의 주요 사건들을 큰 줄기로 자신의 체험을 담아냈다. 약 22만 독자와 만났다. (유시민 저, 돌베개)


『이것이 인간인가』

 

프리모 레비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겪은 일들을 기록한 책. 극한의 폭력에 노출된 인간의 존엄성과 타락의 과정을 생생하게 담았다. 세계 증언문학의 대표적 고전. (프리모 레비 저, 돌베개)

 

『명리

 

벙커1의 명강좌 ‘좌파명리학’을 글로 풀어낸 책.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저자의 말맛과 글맛이 복잡한 명리학의 언어와 그 의미를 명쾌히 깨우치게 한다. 명리학으로 스스로의 운명을 읽고 찾고자 하는 독자 6만 명과 통했다. (강헌 저, 돌베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