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돌베개 : 시대를 일깨우는 책

우리의 역사를 돌아보게 하는 출판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항상 깨어 있는 눈으로 독자와 소통하면서 우리 인문서의 ‘넓이와 깊이’를 더해가는 책을 만들고 있다. (2018. 01. 26)

1979년에 문을 연 ‘돌베개’ 출판사의 이름은 이 땅의 해방과 민주화를 위해 실천하는 삶을 살았던 장준하 선생의 책 『돌베개』에서 따왔다. 돌베개는 인문사회, 역사, 고전, 문화예술, 청소년 분야 출판을 위주로 하여 우리의 역사와 현실을 밝히는 책,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지향하는 책, 우리의 아름다운 문화와 전통을 이어가는 책을 꾸준히 펴내왔다. 『전태일 평전』 , 『백범일지』 , 『다시 쓰는 한국현대사』 ,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등은 시대를 일깨운 기록으로 남았으며, ‘돌베개 한국학총서’를 비롯한 ‘답사여행의 길잡이’, ‘테마한국문화사’, ‘우리고전 100선’ 등의 시리즈는 우리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 살피는 길잡이가 되었다. 『고뇌의 원근법』 , 『분노하라』 , 『현앨리스를 찾아서』, 『담론』 , 『전복과 반전의 순간』 , 『국가란 무엇인가』 등 항상 깨어 있는 눈으로 독자와 소통하면서 우리 인문서의 ‘넓이와 깊이’를 더해가는 책을 만들고 있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1.jpg

 

2.jpg

 

3.jpg

 

4.jpg

 

5.jpg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고 신영복 선생이 20년간 감옥에서 쓴 편지를 엮은 아름다운 산문집으로 늘 새로이 읽히는 고전. 현재까지 약 30만 부가 팔렸으며 2018년 8월, 출간 30주년을 맞아 기념 특별판을 펴낼 계획이다. (신영복 저, 돌베개)


『백범일지』

 

민족 독립에 혼신을 다한 백범 김구의 오롯한 생애를 담은 책. 수많은 판본 가운데, 가장 표준이 되는 책으로 독자와 연구자에게 필독서로 평가받는다. 약 65만 독자가 읽었다. (김구 저 / 도진순 주해, 돌베개)


『나의 한국현대사』

 

우리 시대의 대중 지성 ‘유시민’의 삶과 한국 현대사의 펄떡이는 기록. 베이비부머 세대인 저자가 한국 현대사의 주요 사건들을 큰 줄기로 자신의 체험을 담아냈다. 약 22만 독자와 만났다. (유시민 저, 돌베개)


『이것이 인간인가』

 

프리모 레비가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 겪은 일들을 기록한 책. 극한의 폭력에 노출된 인간의 존엄성과 타락의 과정을 생생하게 담았다. 세계 증언문학의 대표적 고전. (프리모 레비 저, 돌베개)

 

『명리

 

벙커1의 명강좌 ‘좌파명리학’을 글로 풀어낸 책.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저자의 말맛과 글맛이 복잡한 명리학의 언어와 그 의미를 명쾌히 깨우치게 한다. 명리학으로 스스로의 운명을 읽고 찾고자 하는 독자 6만 명과 통했다. (강헌 저, 돌베개)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