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MD 리뷰 대전] 길냥이, 그들과 함께 사는 세상

『공존을 위한 길고양이 안내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제는 한 번 그 편견과 오해를 버리고 함께 살아가는 일원으로 받아들여보는 연습을 해보는 건 어떨까. 그 평화로운 ‘공존’으로의 길은 멀지 않았다. (2018. 02. 06)

공존을위한.jpg

 

 

새로이 주택가에 이사를 오고 난 후부터 자주 볼 수 있는 풍경이 있다. 문 옆 신발장 한 켠에 나른하게 앉아있는 뚱한 표정의 노오란 고양이 한 마리. 한 겨울 막 시동이 꺼진 따끈한 자동차 보닛 위에 옹기종기 올라있는 어린 삼색이들. 우리에게는 밖이고 그저 길가인 그곳이 이들에게는 집이고 터전이 되어버렸다. 언제부터 이들은 이토록 자연스럽게 내 삶에, 그리고 우리의 삶에 등장하게 된 걸까.

 

전국의 길고양이 숫자는 약 100만마리, 서울시 한 곳에 사는 길고양이 숫자만 약 25만마리에 이른다고 한다. 여기에 매년 2만 마리 정도의 고양이가 버려진다고 하니, 이들이 이미 인간과 더불어 도심 생태계의 일원이 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닌 듯하다. 그리고 이 함께하는 삶의 시작에서 『공존을 위한 길고양이 안내서』 는 아직 이들과 함께 살아갈 준비가 되지 않은 우리들에게 길고양이의 특징, 성장 과정, 고양이 용어 같은 기본적인 부분에서부터, 길고양이를 돌보는 이들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전문적인 분야까지 다양한 노하우와 정보를 제공하는 기본 가이드북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책에서는 특히 그들과 함께 살아가기 위한 그 공존의 방법으로 ‘TNR’이라는 개념을 중요하게 다루고 있다. TNR, 즉 Trap(포획)-Neuter(중성화:불임수술)-Return(방사)를 통해 현재 민원의 상당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고양이들의 발정소리와 영역 싸움으로 인한 소음 등의 문제는 물론이거니와 무엇보다도 길고양이 개체 수의 급격한 증가를 방지할 수 있다는 게 그 포인트다.

 

이런 이유로 길고양이가 보기 싫고, 저런 이유로 저 밖의 고양이들이 꺼려졌다고? 이제는 한 번 그 편견과 오해를 버리고 함께 살아가는 일원으로 받아들여보는 연습을 해보는 건 어떨까. 그 평화로운 ‘공존’으로의 길은 멀지 않았다.


 

 

공존을 위한 길고양이 안내서이용한, 한국고양이보호협회 저 | 북폴리오
고양이를 싫어하든 좋아하든 길고양이는 도심 생태계의 일원으로 자리 잡았고, 우리도 이제 그것을 인정하고 고양이와 함께 사는 방법을 모색해야 하는 시점이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은영(도서MD)

혼자가 두려웠던 20대를 지나, 이제는 혼자여서 행복한 미운 30대의 나를 향해.

공존을 위한 길고양이 안내서

<이용한>,<한국고양이보호협회> 공저11,700원(10% + 5%)

도심 생태계 일원으로 자리 잡은 길고양이, 그들과 함께 살아가는 방법 집 앞 골목, 빌딩의 화단, 동네 공터……. 하루에도 몇 번씩 존재감을 내비치는 길고양이. 우리는 길이라 부르는 곳이 길고양이들에겐 그저 집일 뿐, 그들은 항상 우리 곁에 존재해 왔다. 고양이를 싫어하든 좋아하든 길고양이는 도심 생태계의 일..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