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잠이 오지 않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편안한 잠자리를 만들어주는 책 5 (2018. 02. 02)

불면증은 내 인생에서 존재하지 않았다. 잠은 내 인생의 절친이니까. 도저히 포기할 수 없는 시간이니까. 그런데 요즘 잠이 쉽게 들지 않는다. 커피를 마셔서도 스트레스가 많아서도 아니다. 그렇다면 고민이 많은가? 그렇지도 않다. 내 좌우명은 “어차피 바뀔 계획들을 많이 세우지 말고 하루하루 충실하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잠이 오지 않을 때, 역시 책 만한 것이 없다. 흠뻑 빠져드는 소설도 유쾌한 만화도 따뜻한 에세이도 좋다. 꿈자리가 뒤숭숭 해질 것만 같을 때, 펼쳐보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골랐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똑똑』

 

당신은 오늘 왜 잠이 쉽게 오지 않나요? 혹시 오늘 한 말과 행동이 찜찜한가요? 그렇다면 정여울 작가의 글을 읽어보면 어때요? ‘똑똑’ 당신의 잃어버린 감각을 깨웁니다.  드러누워 읽어도 좋은 에세이입니다.

(정여울 저, 천년의상상)

『우리는 날마다』

 

매일 밤 단편 소설을 하나 읽고 잠이 든다면 왠지 내 꿈이 달라질 것 같아요. 그래서 선택한 책이에요. ‘첫’을 테마로 한 손바닥소설집. 당신의 ‘첫’을 어떻게 기억되나요?  (공선옥 외 저, 걷는사람)

 

『이불을 덮기 전에』

 

아직도 그림책을 아이들만의 책이라고 생각하고 계신 건 아니죠? 이불을 덮기 전에 읽으면 좋을 그림책. 서현 작가의 유쾌한 상상력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PICK! (김유진 서현 저, 창비)
 

『댓글부대』

 

잠을 포기했다면 책을 읽으세요. 흠뻑 빠져들어서 도저히 멈출 수 없는 책. 그렇다면 장강명의 소설이 압권입니다. 지금 당신, 혹시 ‘댓글부대’의 댓글을 읽고 계신 건 아니죠? (장강명 저, 은행나무)

 

막대가 하나』

 

만화가들이 동경하는 특별한 만화가 타카노 후미코의 단편을 모은 작품집입니다. 그는 빨리 넘기면서 보는 만화가 아니라, 천천히 읽을 수 있는 만화를 추구해요. 코믹스 앞에 왜 ‘아트’가 붙었는지 이 책을 보면 알 수 있을 거예요. (타카노 후미코 저, 북스토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