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잠이 오지 않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편안한 잠자리를 만들어주는 책 5 (2018. 02. 02)

불면증은 내 인생에서 존재하지 않았다. 잠은 내 인생의 절친이니까. 도저히 포기할 수 없는 시간이니까. 그런데 요즘 잠이 쉽게 들지 않는다. 커피를 마셔서도 스트레스가 많아서도 아니다. 그렇다면 고민이 많은가? 그렇지도 않다. 내 좌우명은 “어차피 바뀔 계획들을 많이 세우지 말고 하루하루 충실하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잠이 오지 않을 때, 역시 책 만한 것이 없다. 흠뻑 빠져드는 소설도 유쾌한 만화도 따뜻한 에세이도 좋다. 꿈자리가 뒤숭숭 해질 것만 같을 때, 펼쳐보면 좋을 책 다섯 권을 골랐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똑똑』

 

당신은 오늘 왜 잠이 쉽게 오지 않나요? 혹시 오늘 한 말과 행동이 찜찜한가요? 그렇다면 정여울 작가의 글을 읽어보면 어때요? ‘똑똑’ 당신의 잃어버린 감각을 깨웁니다.  드러누워 읽어도 좋은 에세이입니다.

(정여울 저, 천년의상상)

『우리는 날마다』

 

매일 밤 단편 소설을 하나 읽고 잠이 든다면 왠지 내 꿈이 달라질 것 같아요. 그래서 선택한 책이에요. ‘첫’을 테마로 한 손바닥소설집. 당신의 ‘첫’을 어떻게 기억되나요?  (공선옥 외 저, 걷는사람)

 

『이불을 덮기 전에』

 

아직도 그림책을 아이들만의 책이라고 생각하고 계신 건 아니죠? 이불을 덮기 전에 읽으면 좋을 그림책. 서현 작가의 유쾌한 상상력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PICK! (김유진 서현 저, 창비)
 

『댓글부대』

 

잠을 포기했다면 책을 읽으세요. 흠뻑 빠져들어서 도저히 멈출 수 없는 책. 그렇다면 장강명의 소설이 압권입니다. 지금 당신, 혹시 ‘댓글부대’의 댓글을 읽고 계신 건 아니죠? (장강명 저, 은행나무)

 

막대가 하나』

 

만화가들이 동경하는 특별한 만화가 타카노 후미코의 단편을 모은 작품집입니다. 그는 빨리 넘기면서 보는 만화가 아니라, 천천히 읽을 수 있는 만화를 추구해요. 코믹스 앞에 왜 ‘아트’가 붙었는지 이 책을 보면 알 수 있을 거예요. (타카노 후미코 저, 북스토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