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심장을 파고드는 문장을 만나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하나 없다고 우울해지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주말에 약속이 없다고 서글퍼 하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2018. 01. 05.)

연말이라서 그간 안 보던 아이돌 무대를 봤다. 그래 봤자 연말 시상식이 전부지만. 여하튼 요즘 유행하는 노래를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이를 테면 방탄소년단이 왜 해외에서 인기를 끄는지를 나는 아직까지 모르니, 공부해야 한다. 30대 중반부터 이렇게 유행을 모른다면 나는 도태될 지도 모른다. 점점 젊은 친구들과의 의사소통이 어렵다. 때때로 마음을 주고 싶지만 애써 모른 척한다. 손 내미는 법 잊은 사람들과 내가 굳이……. 외롭다. 진정. 그럴 땐 책이다. 또 책이라고? 하지만 생각해보시라. 책만큼 조용한 친구가 있나? 간혹 이상한 저자들이 훈계를 늘여 놓긴 하지만, 좋은 책은 그저 나를 지켜줄 뿐이다.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하나 없다고 우울해지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주말에 약속이 없다고 서글퍼 하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젠장 좀 서러워합시다』

 

책 제목이 뭐 이런가! 그런데, 조금만 일찍 읽었다면 ‘올해의 책’이었다. 고 김근태, 인재근 부부의 ‘검열필’ 도장이 박힌 5년간의 편지. 그들의 자녀들은 말한다. “아빠의 망설임, 두려움을 사랑한다.”
평생 지니고 싶은 문장을 너무 많이 만났다. (김병민 저, 알마)
 

슬픈 인간』

 

『천천히, 스미는』을 읽은 독자라면 필히 구입한 책이다. 나쓰메 소세키 등 일본 근현대 작가 26명의
산문 41편을 엮었다. 가지런하고 간결한 목차만 읽어도 좋다. 이 책을 안 읽을 수 없게 만드니까.

(정수윤 엮고 옮김, 봄날의책)

 

『마음사전』

 

스테디셀러는 이유가 있다. 베스트셀러보다 더 큰 이유가 있다. 시인 김소연이 쓴 ‘마음’에 관한 사전. 내 감정을 슬며시 살펴보고 싶다면, 바로 이 책. (김소연 저, 마음산책)

 

『웅크린 말들』

 

책이 나오자마자 출판인들이 서둘러 구입한 책. 이문영 기자가 <한겨레21>에 연재했던 ‘이문영의 한(恨)국어 사전’을 기초로 한 책이다. ‘거울’이면서 ‘거짓’인 언어에 관한 이야기. 잘 바른 생선 같은 글들이 시선을 당긴다. (이문영 저, 후마니타스)

 

『책기둥』

 

어쩌면 시집은 가장 늦게 읽을 수밖에 없는 책이다. 이 시집을 읽고 나니 더 그렇다. 등단 이후 최단 기간에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한 1992년생 문보영의 당선 소감을 기억한다. “시는 사람을 미워하는 가장 다정한 방식인 것 같다.”  (문보영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어떻게 시골 작은 카페는 지역 명소가 됐을까?

한적한 시골에서 일곱 평의 카페로 시작 해 스타벅스 등 거대 프랜차이즈를 제치고 일본인이 사랑하는 3대 커피로 성장한 사자 커피. 변하지 않는 가치는 지키고, 시대에 맞는 가치는 새롭게 만들며 고집을 철학으로, 아이디어를 가치로 바꾼 독창적인 경영 전략을 소개한다.

인생이란 자신의 균형을 찾아가는 여행

70년 가까이 환자들의 마음을 살핀 100세 정신과 의사 할머니가 건네는 마음 처방전. 너무 아등바등 살지도, 남에게 지나치게 의지하지도 말라고 조언한다. 정답이 없는 인생이라 어렵기만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나은 방향으로 마음의 균형을 찾아간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까칠한 사춘기 아들과 소통하는 법

마냥 어린애 같았던 아들이 사춘기가 찾아오자 달라졌다. 살갑기만 했던 아이가 낯설어질 때, 어떻게 소통해야 될까? 이 책은 아들의 특성과 심리를 이해하고 엄마들이 마음의 여유를 갖고 아들을 대할 수 있도록 실생활에 바로 사용 가능한 팁을 소개한다.

행복은 담백에서 나온다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양창순 저자의 신작. 과도한 욕망과 기대는 때때로 사람을 망칠 수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은 담백함. 담백한 삶이란 덜 감정적이고 덜 반응하는 태도다. 저자는 심리학 이론과 사례로써 담백함을 설명하고 삶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