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심장을 파고드는 문장을 만나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하나 없다고 우울해지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주말에 약속이 없다고 서글퍼 하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2018. 01. 05.)

연말이라서 그간 안 보던 아이돌 무대를 봤다. 그래 봤자 연말 시상식이 전부지만. 여하튼 요즘 유행하는 노래를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이를 테면 방탄소년단이 왜 해외에서 인기를 끄는지를 나는 아직까지 모르니, 공부해야 한다. 30대 중반부터 이렇게 유행을 모른다면 나는 도태될 지도 모른다. 점점 젊은 친구들과의 의사소통이 어렵다. 때때로 마음을 주고 싶지만 애써 모른 척한다. 손 내미는 법 잊은 사람들과 내가 굳이……. 외롭다. 진정. 그럴 땐 책이다. 또 책이라고? 하지만 생각해보시라. 책만큼 조용한 친구가 있나? 간혹 이상한 저자들이 훈계를 늘여 놓긴 하지만, 좋은 책은 그저 나를 지켜줄 뿐이다.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하나 없다고 우울해지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주말에 약속이 없다고 서글퍼 하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젠장 좀 서러워합시다』

 

책 제목이 뭐 이런가! 그런데, 조금만 일찍 읽었다면 ‘올해의 책’이었다. 고 김근태, 인재근 부부의 ‘검열필’ 도장이 박힌 5년간의 편지. 그들의 자녀들은 말한다. “아빠의 망설임, 두려움을 사랑한다.”
평생 지니고 싶은 문장을 너무 많이 만났다. (김병민 저, 알마)
 

슬픈 인간』

 

『천천히, 스미는』을 읽은 독자라면 필히 구입한 책이다. 나쓰메 소세키 등 일본 근현대 작가 26명의
산문 41편을 엮었다. 가지런하고 간결한 목차만 읽어도 좋다. 이 책을 안 읽을 수 없게 만드니까.

(정수윤 엮고 옮김, 봄날의책)

 

『마음사전』

 

스테디셀러는 이유가 있다. 베스트셀러보다 더 큰 이유가 있다. 시인 김소연이 쓴 ‘마음’에 관한 사전. 내 감정을 슬며시 살펴보고 싶다면, 바로 이 책. (김소연 저, 마음산책)

 

『웅크린 말들』

 

책이 나오자마자 출판인들이 서둘러 구입한 책. 이문영 기자가 <한겨레21>에 연재했던 ‘이문영의 한(恨)국어 사전’을 기초로 한 책이다. ‘거울’이면서 ‘거짓’인 언어에 관한 이야기. 잘 바른 생선 같은 글들이 시선을 당긴다. (이문영 저, 후마니타스)

 

『책기둥』

 

어쩌면 시집은 가장 늦게 읽을 수밖에 없는 책이다. 이 시집을 읽고 나니 더 그렇다. 등단 이후 최단 기간에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한 1992년생 문보영의 당선 소감을 기억한다. “시는 사람을 미워하는 가장 다정한 방식인 것 같다.”  (문보영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이상한’ 한국인의 식사법, 왜 그럴까?

식사 방식을 통해 한국의 음식문화사를 살피는 책. 음식인문학자 주영하 교수는 이 책에서 탄탄한 연구를 바탕으로 매일 밥상 앞에서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수많은 행위와 익숙한 풍경들이 어디에서 시작되고 변화해왔는지를 추적해 그 역사를 흥미롭게 재구성한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인의 독한 집중력

증명이 필요한 순간, 모든 것을 버리고 나만 남겨라! 결정적 순간에 끝까지 몰입하여 최고의 성취를 이끌어내는 힘, 최후의 몰입. 12개 종목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33명과 그들을 키워낸 3명의 감독과의 심층 인터뷰를 통해 밝혀낸 최후의 몰입법과 성취의 비밀을 소개한다.

좋게좋게 넘어가지 않아야 좋은 세상이 온다

일상에서 마주치는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을 알려주는 책. 꼭 착한 사람이 될 필요는 없다. 싫으면 싫다고 단호하게 말해도 괜찮다. 그런 척 하다 보면 정말 그렇게 되는 법. 인생 자체는 긍정적으로 개소리에는 단호하게, 자기표현의 근육을 조금씩 키워보길.

매력 있는 마을은 살아남는다

2040년까지 일본 내 896개 마을이 사라질 수 있다는 예측은 일본은 물론 한국에도 충격을 던졌다. 저출산 노령화로 직격탄을 맞은 건 도시보다는 지방이다. 그렇다면 정말 지방은 붕괴할까. 지방 재생 연구자인 저자는 다양한 사례를 제시하며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