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심장을 파고드는 문장을 만나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25)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하나 없다고 우울해지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주말에 약속이 없다고 서글퍼 하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2018. 01. 05.)

연말이라서 그간 안 보던 아이돌 무대를 봤다. 그래 봤자 연말 시상식이 전부지만. 여하튼 요즘 유행하는 노래를 너무 모르는 것 같아서, 이를 테면 방탄소년단이 왜 해외에서 인기를 끄는지를 나는 아직까지 모르니, 공부해야 한다. 30대 중반부터 이렇게 유행을 모른다면 나는 도태될 지도 모른다. 점점 젊은 친구들과의 의사소통이 어렵다. 때때로 마음을 주고 싶지만 애써 모른 척한다. 손 내미는 법 잊은 사람들과 내가 굳이……. 외롭다. 진정. 그럴 땐 책이다. 또 책이라고? 하지만 생각해보시라. 책만큼 조용한 친구가 있나? 간혹 이상한 저자들이 훈계를 늘여 놓긴 하지만, 좋은 책은 그저 나를 지켜줄 뿐이다. 내 마음을 알아주는 이가 하나 없다고 우울해지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주말에 약속이 없다고 서글퍼 하지 말자. 우리에겐 책이 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젠장 좀 서러워합시다』

 

책 제목이 뭐 이런가! 그런데, 조금만 일찍 읽었다면 ‘올해의 책’이었다. 고 김근태, 인재근 부부의 ‘검열필’ 도장이 박힌 5년간의 편지. 그들의 자녀들은 말한다. “아빠의 망설임, 두려움을 사랑한다.”
평생 지니고 싶은 문장을 너무 많이 만났다. (김병민 저, 알마)
 

슬픈 인간』

 

『천천히, 스미는』을 읽은 독자라면 필히 구입한 책이다. 나쓰메 소세키 등 일본 근현대 작가 26명의
산문 41편을 엮었다. 가지런하고 간결한 목차만 읽어도 좋다. 이 책을 안 읽을 수 없게 만드니까.

(정수윤 엮고 옮김, 봄날의책)

 

『마음사전』

 

스테디셀러는 이유가 있다. 베스트셀러보다 더 큰 이유가 있다. 시인 김소연이 쓴 ‘마음’에 관한 사전. 내 감정을 슬며시 살펴보고 싶다면, 바로 이 책. (김소연 저, 마음산책)

 

『웅크린 말들』

 

책이 나오자마자 출판인들이 서둘러 구입한 책. 이문영 기자가 <한겨레21>에 연재했던 ‘이문영의 한(恨)국어 사전’을 기초로 한 책이다. ‘거울’이면서 ‘거짓’인 언어에 관한 이야기. 잘 바른 생선 같은 글들이 시선을 당긴다. (이문영 저, 후마니타스)

 

『책기둥』

 

어쩌면 시집은 가장 늦게 읽을 수밖에 없는 책이다. 이 시집을 읽고 나니 더 그렇다. 등단 이후 최단 기간에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한 1992년생 문보영의 당선 소감을 기억한다. “시는 사람을 미워하는 가장 다정한 방식인 것 같다.”  (문보영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