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새해에 읽으면 좋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몸 건강도 중요하지만 마음 건강도 더없이 중요한 지금, 흔들리는 마음을 책으로 다잡아보자. (2017. 12. 22.)

곧 새해다. 2018년은 무술년이다. 황금 개띠의 해다. 한 해 한 해 늘어가는 나이를 붙잡고만 싶다면, 굳이 내 나이를 세어보지 말자. 누가 나이를 묻는다면? “에이~ 그런 거 몰라요. 계산 안 하고 산지 오래”라고 말하자. 새해를 맞아 다이어리를 사야 하는데 썩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 없다면, 다이어리 기능을 톡톡히 하는 책들을 살펴보자. 선물용으로도 좋다. 한 장 한 장 천천히 읽을 수 있는 산문집을 읽어도 좋다. 몸 건강도 중요하지만 마음 건강도 더없이 중요한 지금, 흔들리는 마음을 책으로 다잡아보자.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밤이 선생이다』

 

문학평론가 황현산의 생애 첫 산문집. 소문을 익히 들었지만 아직도 보지 못했다면, 큰 활자본을 구입해 부모님과 함께 읽어요. 얼마나 좋은 책이면, 큰 활자본이 나왔겠어요? 스테디셀러의 힘을 보여줍니다.

(황현산 저, 난다)


 

『매일 읽겠습니다』

 

새해에는 정말 매일 읽을 건가요? 책도 사람의 마음도 열심히 읽어보면 어떨까요. 책을 읽는 1년 53주의 방법과 위클리플래너가 함께 들어있는 책. 신년 맞이 선물용으로 더없이 좋습니다. (황보름 저, 어떤책)

 

『15도』

 

새해에도 반복되는 하루가 두렵다면 일상을 15도쯤 삐딱하게 보자는 브랜드라이터 김하나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관점을 달리하면 보지 못했던 것들이 보여요. 창의성을 키우고 싶다면! 15도를 잊지 마세요. (김하나 저, 청림출판)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제목을 읽고 어떤 생각을 하셨나요? 너무 식상한 이야기라고요? 미국의 국민 화가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의 그림과 함께 보면, 그런 생각을 할 수 없어요. 76세에 그림을 시작한 모지스 할머니.
관절염 때문에 바늘 대신 붓을 든 할머니. 천천히 읽으면 너무 좋을 책이에요.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저, 수오서재)

 

『365 굿뉴스 다이어리』

 

365일 좋은 소식만 들려오면 얼마나 좋을까요? 불가능하다고요? 네, 물론입니다. 하지만 마음가짐은 조금 달리하면 300일 정도는 행복할 수 있지 않을까요? 예쁜 일러스트와 성경 말씀으로 하는 그림 묵상. 하루 10분이면 충분해요! (송소영 저, 팬덤북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