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새해에 읽으면 좋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몸 건강도 중요하지만 마음 건강도 더없이 중요한 지금, 흔들리는 마음을 책으로 다잡아보자. (2017. 12. 22.)

곧 새해다. 2018년은 무술년이다. 황금 개띠의 해다. 한 해 한 해 늘어가는 나이를 붙잡고만 싶다면, 굳이 내 나이를 세어보지 말자. 누가 나이를 묻는다면? “에이~ 그런 거 몰라요. 계산 안 하고 산지 오래”라고 말하자. 새해를 맞아 다이어리를 사야 하는데 썩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 없다면, 다이어리 기능을 톡톡히 하는 책들을 살펴보자. 선물용으로도 좋다. 한 장 한 장 천천히 읽을 수 있는 산문집을 읽어도 좋다. 몸 건강도 중요하지만 마음 건강도 더없이 중요한 지금, 흔들리는 마음을 책으로 다잡아보자.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밤이 선생이다』

 

문학평론가 황현산의 생애 첫 산문집. 소문을 익히 들었지만 아직도 보지 못했다면, 큰 활자본을 구입해 부모님과 함께 읽어요. 얼마나 좋은 책이면, 큰 활자본이 나왔겠어요? 스테디셀러의 힘을 보여줍니다.

(황현산 저, 난다)


 

『매일 읽겠습니다』

 

새해에는 정말 매일 읽을 건가요? 책도 사람의 마음도 열심히 읽어보면 어떨까요. 책을 읽는 1년 53주의 방법과 위클리플래너가 함께 들어있는 책. 신년 맞이 선물용으로 더없이 좋습니다. (황보름 저, 어떤책)

 

『15도』

 

새해에도 반복되는 하루가 두렵다면 일상을 15도쯤 삐딱하게 보자는 브랜드라이터 김하나의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관점을 달리하면 보지 못했던 것들이 보여요. 창의성을 키우고 싶다면! 15도를 잊지 마세요. (김하나 저, 청림출판)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제목을 읽고 어떤 생각을 하셨나요? 너무 식상한 이야기라고요? 미국의 국민 화가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의 그림과 함께 보면, 그런 생각을 할 수 없어요. 76세에 그림을 시작한 모지스 할머니.
관절염 때문에 바늘 대신 붓을 든 할머니. 천천히 읽으면 너무 좋을 책이에요.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저, 수오서재)

 

『365 굿뉴스 다이어리』

 

365일 좋은 소식만 들려오면 얼마나 좋을까요? 불가능하다고요? 네, 물론입니다. 하지만 마음가짐은 조금 달리하면 300일 정도는 행복할 수 있지 않을까요? 예쁜 일러스트와 성경 말씀으로 하는 그림 묵상. 하루 10분이면 충분해요! (송소영 저, 팬덤북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소설가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

글쓰기와 여행을 가장 많이, 또 열심히 해온 작가 김영하. '우리는 왜 여행을 떠나고 싶어 할까'라는 누구나 갖고 있는 질문에 작가 김영하만의 섬세하고 지적인 문장으로 이야기한다. 소설가이자 여행자로 바라본 인간과 세상에 대한 이야기가 더없이 매혹적이다.

커머스 전쟁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유통 공룡 아마존, 대륙의 알리바바, 인스타그램의 쇼핑 서비스. 지금 리테일 비즈니스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강력한 소비 집단으로 떠오른 Z세대와 첨단기술로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렌드를 분석하고, 뉴 리테일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짚어본다.

아이와 부모를 향한 사랑과 감사의 노래

뮤지션 유희열의 곡 「딸에게 보내는 노래」가 ‘창비 노랫말 그림책’ 첫 권으로 출간됐다.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과 아름다운 노랫말이 어우러져 아이와 함께하는 소중한 순간들, 포근한 사랑을 담아낸다. 아이와 엄마를 향한 축복과 응원이 뭉클한 감동을 전하는 책.

[왕좌의 게임] 프리퀄, 드래곤 가문의 연대기

〈얼음과 불의 노래〉 '왕좌의 게임'이 벌어지기 300년 전 이야기. 도르네 정복에 성공한 다에론 1세부터 마지막 왕인 미친 왕 아에리스 2세까지, 철왕좌 최초의 주인인 타르가르옌 가문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는 다시 올 것이다. 그리고 그때는 불과 피와 함께 올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