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존감이 떨어질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상처받은 나를 사랑하고 존중하는 법이 있을까. 그런 법을 책에서 찾을 수 있을까. (2018. 01. 19)

삶은 왜 이렇게 좋았다가도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지고, 또 금방 괜찮아지고 또 금세 힘들어질까.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왜 이렇게 자꾸 나를 건드리나! 이것은 나의 문제인가? 타인의 문제인가? 달콤한 브라우니도 좀처럼 위로가 되지 않는다. TV에서는 온통 잘난 사람들의 퍼포먼스만 이어질 뿐이고, 인스타그램 속 셀피들은 환경 오염 같다. 사람들은 왜 이렇게 속마음을 보여주지 않을까. 웃는 낯이 너무나 어색하다는 걸 그는 알까? 나도 알까? 하루에도 12번씩 자존감이 떨어질 때, 한순간에 집중할 수 있는 책이 과연 있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나는 왜 나를 사랑하지 못하는 걸까』

 

때론 다른 사람의 사연으로 내 안의 문제를 발견하기도 한다. 더 이상 내 상처를 발견하고 싶지 않을 때.
마음칼럼니스트 박미라의 이야기를 기억하자.  너무 애쓰지 말자. 한계를 알자. 선택하고 감당하고 틀에서 벗어나자. 
(박미라 저, 나무를심는사람들)

 


『환대받을 권리, 환대할 용기』

 

환대라는 말을 들어본 지가 언…( )년 환대라는 것을 느껴본 지가 언…( )년 대한민국은 어쩌다 이렇게 환대가 어려워졌나. 스스로에게도 타인에게도 어려운 환대.  어쩌면 지금 당신에게 가장 필요한 건 환대할 용기, 그리고 권리. (이라영 저, 동녘)


『그렇다면 정상입니다』

 

누군가에게 내 상태를 말하고 싶지만 털어놓을 상대가 없을 때.  병원을 가야 하나? 고민될 때. 우선 이 책을 봐도 좋겠다. 친한 친구도 둘만 만나면 불편하다고요?  “그렇다면 정상입니다.” (하지현 저, 푸른숲)


『명치나 맞지 않으면 다행이지』

 

저자는 뉴타운 월세 아파트 주민이자 두 아이의 아빠, 그리고 (개저씨가 되기 싫은) 아저씨 입문자다. 너무도 꼰대가 되기 싫은데 하루에도 열댓 번씩 분노가 솟구친다. 당신도 비슷하다고? 그렇다면 바로 이 책. (이지원 저, 민음사)

 

『보편적 정신』

 

어떤 소설은 제목의 힘으로 읽게 된다.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 18번째 작품. 붉은 페인트와 연금술을 둘러싼 비밀. 실패는 정말 실패인가? 성공은 정말 성공인가? 때론 한 편의 소설로 내 문제를 잊게 되기도 한다. (김솔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주문을 틀리더라도 맛은 틀리지 않습니다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어르신들이 일하는 이상하고 특별한 음식점 이야기. 주문한 음식이 제대로 나오지 않아도 화를 내기는커녕 실수를 이해하며 오히려 즐기는 분위기다. 뒤죽박죽이지만 어쩐지 너그러워지는 이 곳의 따뜻한 관용과 소통의 빛이 우리 삶 곳곳에 가닿길.

노동 해방의 시대, 백수는 인류의 미래다!

고전 평론가 고미숙의 유쾌한 백수 예찬. 연암 박지원의 청년 시기와 취업난에 내몰린 오늘날의 청년들을 서로 오버랩하며 틀에 박힌 노동으로부터의 해방, 중독과 망상 탈출, 우정 그리고 삶의 주인이 되기 위한 공부까지. 행복한 백수의 삶을 현실감 있게 설파한다.

행복해지는 길, 함께 어울리기

자본주의는 소비가 자유라고 약속한다. 소비를 위해 일하고, 더 많은 돈을 벌기 위해 경쟁한다. 그렇게 남은 건 소진된 개인이다. 이 책은 경쟁이 아니라 어울리기를 택한 사람들을 소개한다. 국내외 공동체 23곳의 사례를 통해 다른 삶을 보여준다.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치유와 회복의 이야기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할머니들의 미술 수업 이야기를 담은 책. 할머니들의 ‘첫 미술 선생’인 저자가 만남의 순간부터 그림을 배우는 과정, 그림을 통해 자신의 상처와 마주하고자 한 노력들을 가감없이 전한다. 책에 실린 글과 그림이 묵직하고 따뜻하게 마음을 울린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