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존감이 떨어질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상처받은 나를 사랑하고 존중하는 법이 있을까. 그런 법을 책에서 찾을 수 있을까. (2018. 01. 19)

삶은 왜 이렇게 좋았다가도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지고, 또 금방 괜찮아지고 또 금세 힘들어질까.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왜 이렇게 자꾸 나를 건드리나! 이것은 나의 문제인가? 타인의 문제인가? 달콤한 브라우니도 좀처럼 위로가 되지 않는다. TV에서는 온통 잘난 사람들의 퍼포먼스만 이어질 뿐이고, 인스타그램 속 셀피들은 환경 오염 같다. 사람들은 왜 이렇게 속마음을 보여주지 않을까. 웃는 낯이 너무나 어색하다는 걸 그는 알까? 나도 알까? 하루에도 12번씩 자존감이 떨어질 때, 한순간에 집중할 수 있는 책이 과연 있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나는 왜 나를 사랑하지 못하는 걸까』

 

때론 다른 사람의 사연으로 내 안의 문제를 발견하기도 한다. 더 이상 내 상처를 발견하고 싶지 않을 때.
마음칼럼니스트 박미라의 이야기를 기억하자.  너무 애쓰지 말자. 한계를 알자. 선택하고 감당하고 틀에서 벗어나자. 
(박미라 저, 나무를심는사람들)

 


『환대받을 권리, 환대할 용기』

 

환대라는 말을 들어본 지가 언…( )년 환대라는 것을 느껴본 지가 언…( )년 대한민국은 어쩌다 이렇게 환대가 어려워졌나. 스스로에게도 타인에게도 어려운 환대.  어쩌면 지금 당신에게 가장 필요한 건 환대할 용기, 그리고 권리. (이라영 저, 동녘)


『그렇다면 정상입니다』

 

누군가에게 내 상태를 말하고 싶지만 털어놓을 상대가 없을 때.  병원을 가야 하나? 고민될 때. 우선 이 책을 봐도 좋겠다. 친한 친구도 둘만 만나면 불편하다고요?  “그렇다면 정상입니다.” (하지현 저, 푸른숲)


『명치나 맞지 않으면 다행이지』

 

저자는 뉴타운 월세 아파트 주민이자 두 아이의 아빠, 그리고 (개저씨가 되기 싫은) 아저씨 입문자다. 너무도 꼰대가 되기 싫은데 하루에도 열댓 번씩 분노가 솟구친다. 당신도 비슷하다고? 그렇다면 바로 이 책. (이지원 저, 민음사)

 

『보편적 정신』

 

어떤 소설은 제목의 힘으로 읽게 된다.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 18번째 작품. 붉은 페인트와 연금술을 둘러싼 비밀. 실패는 정말 실패인가? 성공은 정말 성공인가? 때론 한 편의 소설로 내 문제를 잊게 되기도 한다. (김솔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어디엔가 분명히 있었던 마음에 관한 이야기

『너무 한낮의 연애』 김금희 첫 장편. 마음을 폐기하지 말라고, 우리는 조금 부스러지기는 했지만 파괴되지 않았다는 문장이 마음을 울린다. 다정한 목소리와 따뜻한 유머로 우리가 견뎌온 아픈 시간을 보듬고, 앞으로의 삶을 좀더 단단하고 건강하게 맞을 수 있게 하는 이야기.

2018 칼데콧 대상작. 영화 같은 우정

눈보라 속 길을 잃은 어린 소녀와 무리에서 뒤처져 길 잃은 새끼 늑대의 이야기. 하나의 이야기를 머금은 채, 글 없이 오롯이 그림만으로 둘 사이의 우정을 아름답게 담아냅니다.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인간을 도와주려는 늑대의 이야기가 전하는 감동을 만나보세요.

너는 어떤 어른이 되고 싶었어?

전 세계 1억 명이 넘는 사람들을 감동시킨 어린 왕자 이야기와 등장 인물을 우리의 삶에 맞게 재해석해 꿈, 사랑, 어른, 그리고 나에 대한 이야기를 완성해 간다. 마치 어린 왕자와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같은 특별한 경험과 감동을 선사하는 책.

조선을 넘어 이제 세계인과 ‘톡’한다!

<조선왕조실톡>을 잇는 새 역사 웹툰 <세계사톡>을 책으로 만난다. 작가는 역사의 주요한 장면을 당시 인물들간의 대화로 재구성하고 만화로 그려내 세계사 속으로 떠나는 독자의 발걸음을 가볍게 하는 한편, 더 자세한 역사의 이야기를 함께 전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