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존감이 떨어질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상처받은 나를 사랑하고 존중하는 법이 있을까. 그런 법을 책에서 찾을 수 있을까. (2018. 01. 19)

삶은 왜 이렇게 좋았다가도 한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지고, 또 금방 괜찮아지고 또 금세 힘들어질까.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는데 왜 이렇게 자꾸 나를 건드리나! 이것은 나의 문제인가? 타인의 문제인가? 달콤한 브라우니도 좀처럼 위로가 되지 않는다. TV에서는 온통 잘난 사람들의 퍼포먼스만 이어질 뿐이고, 인스타그램 속 셀피들은 환경 오염 같다. 사람들은 왜 이렇게 속마음을 보여주지 않을까. 웃는 낯이 너무나 어색하다는 걸 그는 알까? 나도 알까? 하루에도 12번씩 자존감이 떨어질 때, 한순간에 집중할 수 있는 책이 과연 있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나는 왜 나를 사랑하지 못하는 걸까』

 

때론 다른 사람의 사연으로 내 안의 문제를 발견하기도 한다. 더 이상 내 상처를 발견하고 싶지 않을 때.
마음칼럼니스트 박미라의 이야기를 기억하자.  너무 애쓰지 말자. 한계를 알자. 선택하고 감당하고 틀에서 벗어나자. 
(박미라 저, 나무를심는사람들)

 


『환대받을 권리, 환대할 용기』

 

환대라는 말을 들어본 지가 언…( )년 환대라는 것을 느껴본 지가 언…( )년 대한민국은 어쩌다 이렇게 환대가 어려워졌나. 스스로에게도 타인에게도 어려운 환대.  어쩌면 지금 당신에게 가장 필요한 건 환대할 용기, 그리고 권리. (이라영 저, 동녘)


『그렇다면 정상입니다』

 

누군가에게 내 상태를 말하고 싶지만 털어놓을 상대가 없을 때.  병원을 가야 하나? 고민될 때. 우선 이 책을 봐도 좋겠다. 친한 친구도 둘만 만나면 불편하다고요?  “그렇다면 정상입니다.” (하지현 저, 푸른숲)


『명치나 맞지 않으면 다행이지』

 

저자는 뉴타운 월세 아파트 주민이자 두 아이의 아빠, 그리고 (개저씨가 되기 싫은) 아저씨 입문자다. 너무도 꼰대가 되기 싫은데 하루에도 열댓 번씩 분노가 솟구친다. 당신도 비슷하다고? 그렇다면 바로 이 책. (이지원 저, 민음사)

 

『보편적 정신』

 

어떤 소설은 제목의 힘으로 읽게 된다. ‘오늘의 젊은 작가’ 시리즈 18번째 작품. 붉은 페인트와 연금술을 둘러싼 비밀. 실패는 정말 실패인가? 성공은 정말 성공인가? 때론 한 편의 소설로 내 문제를 잊게 되기도 한다. (김솔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