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arte : 새로운 감각의 문학을 선보인다

북이십일의 문학 브랜드 ‘아르테’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예술적인 유산을 되찾기 위해 취재기행부터 집필하는 시리즈 「Arte Classic Cloud」를 론칭하고 영역을 확대하려는 기획을 준비중이다. (2018. 01. 12.)

arte는 문학 타이틀을 라인업 한, 2014년부터 시작된 북이십일의 문학 브랜드다. 유럽문학의 대가나 동시대의 화제작, 문학상 수상작과 오리지널 기획물, 일본문학 작품 등 다양한 작품을 진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인류의 가장 위대한 문학적, 사상적, 예술적인 유산을 되찾기 위해 취재기행부터 집필하는 시리즈 「Arte Classic Cloud」를 론칭하고 영역을 확대하려는 기획을 준비중이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1.jpg

 

2.jpg

 

3.jpg

 

 55555.jpg

 

 

5.jpg

 

 

 

『빨강머리 앤이 하는 말』

 

친근하고 사랑스러운 빨강머리 앤은 3040세대에게 추억으로 깊이 새겨진 캐릭터.  백영옥 작가를 통해 추억 속 앤의 말을 다시 불러왔고, 앤 특유의 따스한 위로와 희망의 말이 독자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백영옥 저, arte)

 

『고슴도치의 소원』

 

먼저 다가가는 것이 두려운 세상의 모든 어른아이를 위한 이야기. 먼저 손 내미는 것은 두려워하는 현대인들의 미묘한 마음을 잘 표현한 작품. (톤 텔레헨 저, arte)

『비하인드 도어』

 

완벽한 남편, 완벽한 결혼, 그리고 완벽한 거짓말. 닫힌 문 뒤로 흘러나오는 숨막히는 공포의 냄새. 스토리라인이 명쾌한 심리 스릴러로 사랑 받았다. 통쾌한 복수를 넘어서는 마지막 결정적 한 문장은 많은 독자들에게 큰 여운을 남겼다. (B. A. 패리스 저, arte)

『애프터 유』

 

사지마비 환자를 돌보다 사랑에 빠진 루이자의 이야기 『미 비포 유』의 두 번째 이야기. 기자 출신 작가의 간결하고 깊이 있는 글이 여성 독자들에게 폭발적으로 사랑을 받았다. 여주인공 루이자의 독백이
SNS를 통해 많이 공유되기도 했다. (조조 모예스 저, arte)

 

『침묵의 기술』

 

250년이 지난 지금도 끊임없이 재해석되는 ‘침묵론’의 대표 고전. 난무하는 말과 글에 지친 사람들이 침묵에 대해 깊이 탐구했다. KBS <TV 책>에 선정되면서 더욱 인기를 끌었다. (조제프 앙투안 투생 저, arte)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2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