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휴머니스트: 가치 있는 삶의 동반자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9)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가치 있는 삶의 동반자’를 기업 모토로 하여 그동안 1,800여 명의 국내 저자와 1,000종의 책을 출간했다. (2017.11. 17)

2001년 5월 8일 창립해 2007년 1월 1일 (주)휴머니스트 출판그룹으로 성장한 휴머니스트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지식,교양 출판사이다. ‘가치 있는 삶의 동반자’를 모토로 하여 그동안 1,800여 명의 국내 저자와 1,000종의 책을 출간했다. 인문적인 소양을 기본으로 하여 역사, 철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등 기초 학문 분야에서 일반인과 대학생을 위한 교양서와 학술서, 청소년을 위한 차세대 대안 교과서와 교양서 발간에 주력하고 있고, 2006년에 ‘휴먼 어린이’를 자회사로 설립, 초등학생을 위한 대안 교과서와 기초 교양서를 발간하고 있다.

 

배너_스테디셀러가궁금해.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시를 잊은 그대에게』

 

메마른 감수성을 자극한 시 에세이. 불후의 명시들을 오감으로 느끼는 특별한 시 읽기를 통해 서점가에 시 열풍을 불러일으킨 책이다. 다시 시를 읽어보려는 독자들에게 통했다. (정재찬 저, 휴머니스트)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세트』

 

330만 독자가 읽은 책. 만화계는 물론 역사학계에서도 인정한 〈실록〉을 가장 충실히 읽고 독창적으로 그린 역사물. 재미와 공부를 모두 잡을 수 있는, 조선사를 전달하는 최고의 수작이라고 평가 받았다. 온 가족이 함께 보는 역사 만화로 사랑받고 있다. (박시백 저, 휴머니스트)

 

『주경철의 유럽인 이야기 1』

 

드라마틱하고 흥미진진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어렵고 복잡한 서양사를 명쾌하게 들려준 책.
믿음직한 서양사학자 주경철 교수의 재치와 유머도 한 몫 하지 않았을까?
가볍고 재미있게 역사를 즐기고 싶어 하는 독자들이 읽으면 좋을 책. (주경철 저, 휴머니스트)

 

『살아있는 한국사 교과서』

 

살아 있는 역사 교육을 지향하는 교사들이 만든 완전히 다른 역사 교과서이자 ‘최초의 대안 교과서’.
청소년, 역사 교사, 학부모 등 전 연령의 독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책 이후로 수많은 역사 대안 교과서의 모습이 바뀌었다고 평가 받았다. (전국역사교육모임 저, 휴머니스트)

 

『미학 오디세이』

 

미학의 세계를 열어준 우리 시대의 고전. 미학이 대중에게 거의 알려져 있지 않던 시절, 미와 예술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했다. 출간된 지 2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랑받고 있는 진정한 스테디셀러.
미학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입문 독자라면, 바로 이 책!  (진중권 저, 휴머니스트)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환경을 바꿔라. 당신의 인생도 달라질 것이다

“바보들은 노력만하고, 똑똑한 사람들은 환경을 바꾼다.” 저자는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은 더 많은 노력, 열정, 의지가 아니라 환경의 변화라고 강조하며, 더 나은 삶을 가로막고 있는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좀 더 빠르고, 확실하게 성공하기 위한 최적의 전략을 제시한다.

『언어의 온도』 이기주 작가의 신작 산문집

지금은 곁에 없지만 누구나의 가슴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 지금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들은 지난날 그만큼 우리를 행복하게 해준 것들이라고 말한다. 행복했던 기억의 힘이 세기 때문에, 아물지 않은 상처를 끌어안은 채 삶을 계속해나갈 수 있는 것이다.

제24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내 마음 몰라주는 엄마, 날 힘들게 하는 친구, 상대방과 몸이 바뀌면 통쾌하게 복수할 수 있을까? 엄마와 딸이 몸이 바뀐 일주일.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법한 마음을 톡톡 유쾌하게 건드린 이야기가 웃음과 감동을 주는 동화.

남편도 결혼도 없는 세상

남자 중심으로 돌아가는 법조계에서 여성 변호사로 성공한 저자는 돌연 사직서를 내고 중국 변방인 원난 지역으로 떠난다. 가모장제 모계사회를 유지해온 모쒀족이 어떻게 사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 책은 가모장제 사회가 어떻게 가능한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기록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