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가 예민해? 무슨 소리야?

혼자 읽기 아까운 책(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감정을 표현하지 않고 사는 것은 아무 맛도 없는 맹물처럼 사는 것과 같다.” 느끼는 힘을 키우면 삶을 내 편으로 만들 수 있다. (2017. 12. 08.)

친구님들께 말하고 싶다. “내가 예민한 게 아니고 네가 둔감한 거”라고. 아직도 그것을 모르냐고. 내가 네게 잘못하지 않았는데 왜 네게 사과를 해야 할까 말까를 고민하고 있는지. 언제까지 당신은 피해자 코스프레만 하고 살 것인지. 네 감수성은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는 사실을 아직도 모르는 것인지. 예민함은 사실 좋은 감정인데, 왜 나만 닦달하는지. 도저히 참을 수 없을 때, 막말에 지쳐서 도무지 말이 나오지 않을 때. 내 마음을 읽어주는 책은 없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예민해도 괜찮아』

 

불쾌한 터치와 막말에 분노해본 적이 있다면 이 책은 필독서다.

변호사 이은의는 말한다. “예민해서 피곤한 게 아니라 예민하지 못한 둔감함에서 사회가 피곤해졌다.”

2030대 여성, 남성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다. 책을 읽고 나면 용기가 생긴다. (이은의 저, 북스코프)

 

『황상민의 성격상담소』

 

이 책을 기획한 편집자는 말했다. ‘사심으로 책을 기획했다”고. 그렇다면 나도? 아니다.
사심 없이 이 책은 추천한다. 저자가 10여 년간 연구 끝에 고안한 개념 ‘WPI’
내가 불행한, 또 행복한 이유를 분명하게 깨달았다. (황상민 저, 심심)

 

『1밀리리터의 희망이라도』

 

책 타이틀이 “어느 속물의 윤리적 모험”이다. 읽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책이었다.
‘무심한 듯 자본주의, 시크하게 민주주의’ ‘희망이라는 불치병’. 제목을 읽었을 뿐인데 내 안의 너덜너덜한 감정들이 추슬러졌다. 일독을 꼭 권하고 싶은 책. (박선영 저, 스윙밴드)

 

『감정의 온도』

 

“감정을 표현하지 않고 사는 것은 아무 맛도 없는 맹물처럼 사는 것과 같다.”
사람의 마음을 정확하게 읽는 정신과전문의 김병수의 심리서. 느끼는 힘을 키우면 삶을 내 편으로
만들 수 있는 이야기에 스르륵 힘이 생긴다. (김병수 저, 레드박스)


『용서에 대하여』

 

이 책을 들기까지는 시간이 걸렸다. 용서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그러나 흘릴 말이 없는 책을 읽고 문득 그를 용서하고 싶었고 또 먼저 나를 용서하고 싶었다.

(강남순 저, 동녘)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2018년 제42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손홍규의 중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 가정의 붕괴를 통해 폭력의 기원을 탐색하는 소설로, "가슴속에 슬픔을 매설해둔 사람"들의 상실과 실패를 단단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기꺼이 불편해져야 할 때다

『불편한 미술관』의 작품은 그 자체로 명작으로 읽히는 한편, 또 다른 이야기를 전한다. 책에서 예술은 ‘인권’으로 다양하게 해석되고,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인 인권은 이 새로운 시도로 그것이 인류 공통의 가치임을 증명한다. 약간의 불편이 사고를 더 풍요롭게 한다.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제3회 문학동네동시문학상 대상 수상에 이어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주미경 작가의 단편집. 이야기를 읽다가 스스로 작가가 되기도 하고, 여섯 편의 이야기 속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는 독특한 구조가 읽기에 재미를 더한다.

영리하게 인생을 움직이는 행복의 기술

“행복은 돈, 재능, 사람과 관계없다. 어리석은 것, 잘못된 것을 피하면 저절로 찾아온다.” 반복되는 인생의 오류를 피하고,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해주는 52가지 현명한 생각의 도구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스마트한 생각들』 롤프 도벨리의 신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