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가 예민해? 무슨 소리야?

혼자 읽기 아까운 책(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감정을 표현하지 않고 사는 것은 아무 맛도 없는 맹물처럼 사는 것과 같다.” 느끼는 힘을 키우면 삶을 내 편으로 만들 수 있다. (2017. 12. 08.)

친구님들께 말하고 싶다. “내가 예민한 게 아니고 네가 둔감한 거”라고. 아직도 그것을 모르냐고. 내가 네게 잘못하지 않았는데 왜 네게 사과를 해야 할까 말까를 고민하고 있는지. 언제까지 당신은 피해자 코스프레만 하고 살 것인지. 네 감수성은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는 사실을 아직도 모르는 것인지. 예민함은 사실 좋은 감정인데, 왜 나만 닦달하는지. 도저히 참을 수 없을 때, 막말에 지쳐서 도무지 말이 나오지 않을 때. 내 마음을 읽어주는 책은 없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예민해도 괜찮아』

 

불쾌한 터치와 막말에 분노해본 적이 있다면 이 책은 필독서다.

변호사 이은의는 말한다. “예민해서 피곤한 게 아니라 예민하지 못한 둔감함에서 사회가 피곤해졌다.”

2030대 여성, 남성들에게 꼭 추천하고 싶다. 책을 읽고 나면 용기가 생긴다. (이은의 저, 북스코프)

 

『황상민의 성격상담소』

 

이 책을 기획한 편집자는 말했다. ‘사심으로 책을 기획했다”고. 그렇다면 나도? 아니다.
사심 없이 이 책은 추천한다. 저자가 10여 년간 연구 끝에 고안한 개념 ‘WPI’
내가 불행한, 또 행복한 이유를 분명하게 깨달았다. (황상민 저, 심심)

 

『1밀리리터의 희망이라도』

 

책 타이틀이 “어느 속물의 윤리적 모험”이다. 읽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책이었다.
‘무심한 듯 자본주의, 시크하게 민주주의’ ‘희망이라는 불치병’. 제목을 읽었을 뿐인데 내 안의 너덜너덜한 감정들이 추슬러졌다. 일독을 꼭 권하고 싶은 책. (박선영 저, 스윙밴드)

 

『감정의 온도』

 

“감정을 표현하지 않고 사는 것은 아무 맛도 없는 맹물처럼 사는 것과 같다.”
사람의 마음을 정확하게 읽는 정신과전문의 김병수의 심리서. 느끼는 힘을 키우면 삶을 내 편으로
만들 수 있는 이야기에 스르륵 힘이 생긴다. (김병수 저, 레드박스)


『용서에 대하여』

 

이 책을 들기까지는 시간이 걸렸다. 용서하고 싶지 않았기 때문에.
그러나 흘릴 말이 없는 책을 읽고 문득 그를 용서하고 싶었고 또 먼저 나를 용서하고 싶었다.

(강남순 저, 동녘)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