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좋은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첫눈이 내렸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온다. 스타벅스 다이어리를 사도 좋지만, 책 한 권을 사도 좋다 (2017.11.24)

첫눈이 내렸다. 찔끔찔끔 내렸지만 그래도 기분이 푸근해졌다. 첫눈을 같이 맞고 싶은 사람이 있었는데 아쉽게도 그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소복소복 쌓인 눈을 보고 있으니 따뜻한 라떼 한 잔이 생각난다. 출근길 좋아하는 카페에 갔다. 항상 딱 적절한 온도로, 적절한 친절로 커피를 내려주는 바리스타가 나는 고맙다. 문득, 그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면 어떨까 생각했다. 그는 카페 테이블 안 쪽에 항상 책을 한 권 올려놓는다. 그 바리스타가 좋아진 건, 사실 내 책 취향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나의 아름다운 연인들

 책장을 열자마자 따뜻해진다. 달 출판사가 걸음마를 뗀 지 10년을 맞아 기획해 만든 책.
공모전 ‘엄마 아빠, 그땐 어땠어?’를 통해 당선된 원고와 사진을 담았다. 11명의 작가 이야기도 함께 실렸다. (달 편집부 저, 달)

 

모든 삶은, 작고 크다

한동안 음악을 듣지 않은 사람에게 루시드폴의 노래와 글을 선물하자.
마법처럼 마음이 고요해진다. 감정에 요동치는 요즘을 보내고 있는 이에게 “당신의 속도로 살아요” 속삭여보자. (루시드폴 저, 예담)

 

여름엔 북극에 갑니다

북극해와 맞닿은 그린란드의 북쪽 끝 짧은 여름을 정성 들여 살아가는 동식물을 만나러 떠난 한 생태학자의 일기. 춥다가 따뜻해지고, 따뜻하다가 추워지는 이상한 매력이 가득한 책.
겨울에 선물하면 더없이 좋다. (이원영 저, 글항아리)

 

『어떤 이름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쓰기 어색하다면 예쁜 책에 짧은 엽서를 띄우면 어떨까.
수필집 『20킬로그램의 삶』으로 사랑받은 아트디렉터 박선아의 여행 에세이.
책과 함께 실린 사진엽서집에 편지를 써서 선물한다면, 당신에게 반할지도. (박선아 저, 안그라픽스)

 

소중한 것은 모두 일상 속에 있다

일본의 대표적인 미니멀리스트 ‘야마시타 히데코’와 심리상태를 통해 몸의 습관을 개선하는 카운슬러 ‘오노코로 신페이’가 쓴 책. 공간의 정리, 주고받는 말, 인간관계 등 현대인이 놓치지 쉬운 108가지 주제를 논한다. 지금 여기, 이 책이 필요한 당신. (야마시타 히데코 외 저, 이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소설가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

글쓰기와 여행을 가장 많이, 또 열심히 해온 작가 김영하. '우리는 왜 여행을 떠나고 싶어 할까'라는 누구나 갖고 있는 질문에 작가 김영하만의 섬세하고 지적인 문장으로 이야기한다. 소설가이자 여행자로 바라본 인간과 세상에 대한 이야기가 더없이 매혹적이다.

커머스 전쟁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유통 공룡 아마존, 대륙의 알리바바, 인스타그램의 쇼핑 서비스. 지금 리테일 비즈니스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강력한 소비 집단으로 떠오른 Z세대와 첨단기술로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렌드를 분석하고, 뉴 리테일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짚어본다.

아이와 부모를 향한 사랑과 감사의 노래

뮤지션 유희열의 곡 「딸에게 보내는 노래」가 ‘창비 노랫말 그림책’ 첫 권으로 출간됐다.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과 아름다운 노랫말이 어우러져 아이와 함께하는 소중한 순간들, 포근한 사랑을 담아낸다. 아이와 엄마를 향한 축복과 응원이 뭉클한 감동을 전하는 책.

[왕좌의 게임] 프리퀄, 드래곤 가문의 연대기

〈얼음과 불의 노래〉 '왕좌의 게임'이 벌어지기 300년 전 이야기. 도르네 정복에 성공한 다에론 1세부터 마지막 왕인 미친 왕 아에리스 2세까지, 철왕좌 최초의 주인인 타르가르옌 가문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는 다시 올 것이다. 그리고 그때는 불과 피와 함께 올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