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좋은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첫눈이 내렸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온다. 스타벅스 다이어리를 사도 좋지만, 책 한 권을 사도 좋다 (2017.11.24)

첫눈이 내렸다. 찔끔찔끔 내렸지만 그래도 기분이 푸근해졌다. 첫눈을 같이 맞고 싶은 사람이 있었는데 아쉽게도 그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소복소복 쌓인 눈을 보고 있으니 따뜻한 라떼 한 잔이 생각난다. 출근길 좋아하는 카페에 갔다. 항상 딱 적절한 온도로, 적절한 친절로 커피를 내려주는 바리스타가 나는 고맙다. 문득, 그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면 어떨까 생각했다. 그는 카페 테이블 안 쪽에 항상 책을 한 권 올려놓는다. 그 바리스타가 좋아진 건, 사실 내 책 취향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나의 아름다운 연인들

 책장을 열자마자 따뜻해진다. 달 출판사가 걸음마를 뗀 지 10년을 맞아 기획해 만든 책.
공모전 ‘엄마 아빠, 그땐 어땠어?’를 통해 당선된 원고와 사진을 담았다. 11명의 작가 이야기도 함께 실렸다. (달 편집부 저, 달)

 

모든 삶은, 작고 크다

한동안 음악을 듣지 않은 사람에게 루시드폴의 노래와 글을 선물하자.
마법처럼 마음이 고요해진다. 감정에 요동치는 요즘을 보내고 있는 이에게 “당신의 속도로 살아요” 속삭여보자. (루시드폴 저, 예담)

 

여름엔 북극에 갑니다

북극해와 맞닿은 그린란드의 북쪽 끝 짧은 여름을 정성 들여 살아가는 동식물을 만나러 떠난 한 생태학자의 일기. 춥다가 따뜻해지고, 따뜻하다가 추워지는 이상한 매력이 가득한 책.
겨울에 선물하면 더없이 좋다. (이원영 저, 글항아리)

 

『어떤 이름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쓰기 어색하다면 예쁜 책에 짧은 엽서를 띄우면 어떨까.
수필집 『20킬로그램의 삶』으로 사랑받은 아트디렉터 박선아의 여행 에세이.
책과 함께 실린 사진엽서집에 편지를 써서 선물한다면, 당신에게 반할지도. (박선아 저, 안그라픽스)

 

소중한 것은 모두 일상 속에 있다

일본의 대표적인 미니멀리스트 ‘야마시타 히데코’와 심리상태를 통해 몸의 습관을 개선하는 카운슬러 ‘오노코로 신페이’가 쓴 책. 공간의 정리, 주고받는 말, 인간관계 등 현대인이 놓치지 쉬운 108가지 주제를 논한다. 지금 여기, 이 책이 필요한 당신. (야마시타 히데코 외 저, 이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