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좋은 사람에게 선물하고 싶은 책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첫눈이 내렸다. 크리스마스가 다가온다. 스타벅스 다이어리를 사도 좋지만, 책 한 권을 사도 좋다 (2017.11.24)

첫눈이 내렸다. 찔끔찔끔 내렸지만 그래도 기분이 푸근해졌다. 첫눈을 같이 맞고 싶은 사람이 있었는데 아쉽게도 그와 연락이 닿지 않았다. 소복소복 쌓인 눈을 보고 있으니 따뜻한 라떼 한 잔이 생각난다. 출근길 좋아하는 카페에 갔다. 항상 딱 적절한 온도로, 적절한 친절로 커피를 내려주는 바리스타가 나는 고맙다. 문득, 그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을 주면 어떨까 생각했다. 그는 카페 테이블 안 쪽에 항상 책을 한 권 올려놓는다. 그 바리스타가 좋아진 건, 사실 내 책 취향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나의 아름다운 연인들

 책장을 열자마자 따뜻해진다. 달 출판사가 걸음마를 뗀 지 10년을 맞아 기획해 만든 책.
공모전 ‘엄마 아빠, 그땐 어땠어?’를 통해 당선된 원고와 사진을 담았다. 11명의 작가 이야기도 함께 실렸다. (달 편집부 저, 달)

 

모든 삶은, 작고 크다

한동안 음악을 듣지 않은 사람에게 루시드폴의 노래와 글을 선물하자.
마법처럼 마음이 고요해진다. 감정에 요동치는 요즘을 보내고 있는 이에게 “당신의 속도로 살아요” 속삭여보자. (루시드폴 저, 예담)

 

여름엔 북극에 갑니다

북극해와 맞닿은 그린란드의 북쪽 끝 짧은 여름을 정성 들여 살아가는 동식물을 만나러 떠난 한 생태학자의 일기. 춥다가 따뜻해지고, 따뜻하다가 추워지는 이상한 매력이 가득한 책.
겨울에 선물하면 더없이 좋다. (이원영 저, 글항아리)

 

『어떤 이름에게』

크리스마스 카드를 쓰기 어색하다면 예쁜 책에 짧은 엽서를 띄우면 어떨까.
수필집 『20킬로그램의 삶』으로 사랑받은 아트디렉터 박선아의 여행 에세이.
책과 함께 실린 사진엽서집에 편지를 써서 선물한다면, 당신에게 반할지도. (박선아 저, 안그라픽스)

 

소중한 것은 모두 일상 속에 있다

일본의 대표적인 미니멀리스트 ‘야마시타 히데코’와 심리상태를 통해 몸의 습관을 개선하는 카운슬러 ‘오노코로 신페이’가 쓴 책. 공간의 정리, 주고받는 말, 인간관계 등 현대인이 놓치지 쉬운 108가지 주제를 논한다. 지금 여기, 이 책이 필요한 당신. (야마시타 히데코 외 저, 이봄)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