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상 일은 왜 이렇게 풀리지 않고, 내 앞에 있는 사람은 왜 이렇게 일을 건성건성 할까. 그럴 수도 있다고, 나도 뭐 다른가? 마음이 좀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는 어떤 책을 읽어야 하지? (2017.09.22)

찬 바람이 불면, 이지연의 노래가 생각난다.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떠난 줄 아세요~” 지금 들어도 명곡인데, 가사가 또 시적이다. 찬 바람이 불면 마음이 조금 너그러워질 줄 알았는데, 아침부터 말이 안 되는 메일을 몇 개 받고 보니 뜨아! 나이가 더 들어야 하나, 싶다. 편협한 생각에서 탈출하고 싶다, 말이 안 되는 말을 해도 좀 너그럽게 듣고 싶다, 한 템포 쉬어 가고 싶다, 그럴 땐 또 책을 읽으라고? 네! 책 읽으면 우선 마음이 고요해집니다. 우리에겐 언제나 고요한 시간이 필요하니까요. 벌써 열아홉 번째, 혼읽책(혼자 읽기 아까운 책) 주제는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을 책입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신중한 사람

이승우의 신작 소설집이 나왔는데 나는 그의 전작을 또 읽는다.
“신중한 사람을 위로하고 싶었다”는 작가의 말처럼, 오늘은 나를 위로하고 싶어서.
답답하지만 우리가 껴안아야 할 신중한 사람을 떠올리며.
(이승우 저, 문학과지성사)

 

『사람을 공부하고 너를 생각한다

제목만 읽고 3분만 생각해봐도 좋겠다.
사람을 공부하고 너를 생각한다. 당신은 무슨 생각이 떠오는지, 궁금하다.
생계형 떠돌이 무사 ‘김종광’의 첫 산문집.

읽고 있는 내내, 소박한 웃음이 후드득 퍼진다. (김종광 저, 교유서가)

 

『배움에 관하여

학창시절, 존경했던 선생님이 없었던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고 화를 낼지 모른다.
저자에게 공부를 배우고 싶어서.  이런 스승을 한 번쯤은 만나고 싶어서.

삶의 한 틈도 허투루 보내지 않는 선생. 그의 마음과 생각을 닮고 싶다. (강남순 저, 동녘)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과연 달라지는 게 없을까요?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시인의 산문을 한 편 한 편 읽다 보면,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거지? 하고, 생각하게 된다.

오래 두고 볼 책이다. (박준 저, 난다)

 

『삶과 나이

추천 받아 선뜻 사놓고는 읽는 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러나 완독한 후에는 기분 좋게 배불렀다.  저자는 노년의 가치가 잊히는 것에 강력하게 비판한다. 그의 의견에 동조한다.
내 삶의 위치를 이해하고 싶을 때, 추천.
(로마노 과르디니 저/ 문학과지성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