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상 일은 왜 이렇게 풀리지 않고, 내 앞에 있는 사람은 왜 이렇게 일을 건성건성 할까. 그럴 수도 있다고, 나도 뭐 다른가? 마음이 좀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는 어떤 책을 읽어야 하지? (2017.09.22)

찬 바람이 불면, 이지연의 노래가 생각난다.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떠난 줄 아세요~” 지금 들어도 명곡인데, 가사가 또 시적이다. 찬 바람이 불면 마음이 조금 너그러워질 줄 알았는데, 아침부터 말이 안 되는 메일을 몇 개 받고 보니 뜨아! 나이가 더 들어야 하나, 싶다. 편협한 생각에서 탈출하고 싶다, 말이 안 되는 말을 해도 좀 너그럽게 듣고 싶다, 한 템포 쉬어 가고 싶다, 그럴 땐 또 책을 읽으라고? 네! 책 읽으면 우선 마음이 고요해집니다. 우리에겐 언제나 고요한 시간이 필요하니까요. 벌써 열아홉 번째, 혼읽책(혼자 읽기 아까운 책) 주제는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을 책입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신중한 사람

이승우의 신작 소설집이 나왔는데 나는 그의 전작을 또 읽는다.
“신중한 사람을 위로하고 싶었다”는 작가의 말처럼, 오늘은 나를 위로하고 싶어서.
답답하지만 우리가 껴안아야 할 신중한 사람을 떠올리며.
(이승우 저, 문학과지성사)

 

『사람을 공부하고 너를 생각한다

제목만 읽고 3분만 생각해봐도 좋겠다.
사람을 공부하고 너를 생각한다. 당신은 무슨 생각이 떠오는지, 궁금하다.
생계형 떠돌이 무사 ‘김종광’의 첫 산문집.

읽고 있는 내내, 소박한 웃음이 후드득 퍼진다. (김종광 저, 교유서가)

 

『배움에 관하여

학창시절, 존경했던 선생님이 없었던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고 화를 낼지 모른다.
저자에게 공부를 배우고 싶어서.  이런 스승을 한 번쯤은 만나고 싶어서.

삶의 한 틈도 허투루 보내지 않는 선생. 그의 마음과 생각을 닮고 싶다. (강남순 저, 동녘)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과연 달라지는 게 없을까요?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시인의 산문을 한 편 한 편 읽다 보면,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거지? 하고, 생각하게 된다.

오래 두고 볼 책이다. (박준 저, 난다)

 

『삶과 나이

추천 받아 선뜻 사놓고는 읽는 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러나 완독한 후에는 기분 좋게 배불렀다.  저자는 노년의 가치가 잊히는 것에 강력하게 비판한다. 그의 의견에 동조한다.
내 삶의 위치를 이해하고 싶을 때, 추천.
(로마노 과르디니 저/ 문학과지성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