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19)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세상 일은 왜 이렇게 풀리지 않고, 내 앞에 있는 사람은 왜 이렇게 일을 건성건성 할까. 그럴 수도 있다고, 나도 뭐 다른가? 마음이 좀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는 어떤 책을 읽어야 하지? (2017.09.22)

찬 바람이 불면, 이지연의 노래가 생각난다.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떠난 줄 아세요~” 지금 들어도 명곡인데, 가사가 또 시적이다. 찬 바람이 불면 마음이 조금 너그러워질 줄 알았는데, 아침부터 말이 안 되는 메일을 몇 개 받고 보니 뜨아! 나이가 더 들어야 하나, 싶다. 편협한 생각에서 탈출하고 싶다, 말이 안 되는 말을 해도 좀 너그럽게 듣고 싶다, 한 템포 쉬어 가고 싶다, 그럴 땐 또 책을 읽으라고? 네! 책 읽으면 우선 마음이 고요해집니다. 우리에겐 언제나 고요한 시간이 필요하니까요. 벌써 열아홉 번째, 혼읽책(혼자 읽기 아까운 책) 주제는 ‘마음이 너그러워지고 싶을 때’ 읽으면 좋을 책입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신중한 사람

이승우의 신작 소설집이 나왔는데 나는 그의 전작을 또 읽는다.
“신중한 사람을 위로하고 싶었다”는 작가의 말처럼, 오늘은 나를 위로하고 싶어서.
답답하지만 우리가 껴안아야 할 신중한 사람을 떠올리며.
(이승우 저, 문학과지성사)

 

『사람을 공부하고 너를 생각한다

제목만 읽고 3분만 생각해봐도 좋겠다.
사람을 공부하고 너를 생각한다. 당신은 무슨 생각이 떠오는지, 궁금하다.
생계형 떠돌이 무사 ‘김종광’의 첫 산문집.

읽고 있는 내내, 소박한 웃음이 후드득 퍼진다. (김종광 저, 교유서가)

 

『배움에 관하여

학창시절, 존경했던 선생님이 없었던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고 화를 낼지 모른다.
저자에게 공부를 배우고 싶어서.  이런 스승을 한 번쯤은 만나고 싶어서.

삶의 한 틈도 허투루 보내지 않는 선생. 그의 마음과 생각을 닮고 싶다. (강남순 저, 동녘)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과연 달라지는 게 없을까요? 그렇다고 생각하지 않아요.
시인의 산문을 한 편 한 편 읽다 보면,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거지? 하고, 생각하게 된다.

오래 두고 볼 책이다. (박준 저, 난다)

 

『삶과 나이

추천 받아 선뜻 사놓고는 읽는 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그러나 완독한 후에는 기분 좋게 배불렀다.  저자는 노년의 가치가 잊히는 것에 강력하게 비판한다. 그의 의견에 동조한다.
내 삶의 위치를 이해하고 싶을 때, 추천.
(로마노 과르디니 저/ 문학과지성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