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너는 왜 시를 읽니?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를 읽고 싶긴 한데, 막상 읽어보면 무슨 이야기인지 모르겠다는 당신께 보내는 편지. (2017.10.13)

시를 읽는 사람은 어쩐지 멋있어 보입니다. 시를 좋아하는 사람은 어쩐지 삶의 깊이를 아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시집을 몇 권 사 보았습니다. 그런데 웬 걸, 속도가 나지 않습니다. 이 시를 어떻게 음미해야 할지,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도대체 모르겠습니다. 시인의 마음을 추측해봐야 할까요? 아니면 그냥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시를 읽어야 인생이 풍성해질 것 같은데. 쌀쌀해진 가을 문턱에 서서, 펼쳐보면 좋을 시집 다섯 권을 소개합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괜찮아, 내가 시 읽어줄게』

누가 내게 이렇게 말해준다면 얼마나 기쁠까. 시를 읽어 준다니! 그리고 괜찮단다. 시를 잘 몰라도!
피처 에디터 출신 문화부 기자 김지수가 고른 60편의 명시를 읽는 고요한 시간을 오늘 한 번 누려보자.  (김지수 저, 이봄)

 

『표류하는 흑발

김이듬 시인의 신작 시집을 읽었다.
‘이 신음이 노래인 줄 모르고’ ‘만약 착한 새가 있다면 노래하지 않을 테지’
1, 3부의 제목을 읽으며 가슴이 콕콕 쑤셨다. 마음을 쑤시는 시집을 만날 때, 이 얼마나 기쁘지 아니한가.  (김이듬 저, 민음사)

 

괴괴한 날씨와 착한 사람들

괴괴하다와 착하다, 이 동떨어진 단어를 시인은 왜 시어로 길어 올렸을까.
시인은 생각한다. 같은 말만 반복하는 ‘나의 선의’ 알고 보면 이 선의가 나를 감금하는 건 아닐까?
장편소설 『최선의 삶』을 쓴 임솔아의 신작.  (임솔아 저, 문학과지성사)

 

『나는 나를 간질일 수 없다

간질이다, 간질이다, 간질이다. 시집을 읽기 전, 이 단어를 오래 곱씹었다.
기어코 나는 간지러운 기분을 상상했다.「짜증론」을 읽었다. 짜증낼 사람이 하나도 없는 사람은 자신에게 짜증을 낸다고 했다.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이란다. 아차, 나는 외로워서 시집을 읽고 있었다.  (이희중 저, 문학동네)

 

『시가 나를 안아준다

잠들기 전 시 한 편을 읽으면 내일의 마음이 달라지지 않을까. 시인 신현림이 고른 91편의 베갯머리 시.
괴테, 틱낫한부터 윤동주, 정호승까지. 어쩐지 시가 나를 안아주는 느낌이다. (신현림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