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너는 왜 시를 읽니?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를 읽고 싶긴 한데, 막상 읽어보면 무슨 이야기인지 모르겠다는 당신께 보내는 편지. (2017.10.13)

시를 읽는 사람은 어쩐지 멋있어 보입니다. 시를 좋아하는 사람은 어쩐지 삶의 깊이를 아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시집을 몇 권 사 보았습니다. 그런데 웬 걸, 속도가 나지 않습니다. 이 시를 어떻게 음미해야 할지,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도대체 모르겠습니다. 시인의 마음을 추측해봐야 할까요? 아니면 그냥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시를 읽어야 인생이 풍성해질 것 같은데. 쌀쌀해진 가을 문턱에 서서, 펼쳐보면 좋을 시집 다섯 권을 소개합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괜찮아, 내가 시 읽어줄게』

누가 내게 이렇게 말해준다면 얼마나 기쁠까. 시를 읽어 준다니! 그리고 괜찮단다. 시를 잘 몰라도!
피처 에디터 출신 문화부 기자 김지수가 고른 60편의 명시를 읽는 고요한 시간을 오늘 한 번 누려보자.  (김지수 저, 이봄)

 

『표류하는 흑발

김이듬 시인의 신작 시집을 읽었다.
‘이 신음이 노래인 줄 모르고’ ‘만약 착한 새가 있다면 노래하지 않을 테지’
1, 3부의 제목을 읽으며 가슴이 콕콕 쑤셨다. 마음을 쑤시는 시집을 만날 때, 이 얼마나 기쁘지 아니한가.  (김이듬 저, 민음사)

 

괴괴한 날씨와 착한 사람들

괴괴하다와 착하다, 이 동떨어진 단어를 시인은 왜 시어로 길어 올렸을까.
시인은 생각한다. 같은 말만 반복하는 ‘나의 선의’ 알고 보면 이 선의가 나를 감금하는 건 아닐까?
장편소설 『최선의 삶』을 쓴 임솔아의 신작.  (임솔아 저, 문학과지성사)

 

『나는 나를 간질일 수 없다

간질이다, 간질이다, 간질이다. 시집을 읽기 전, 이 단어를 오래 곱씹었다.
기어코 나는 간지러운 기분을 상상했다.「짜증론」을 읽었다. 짜증낼 사람이 하나도 없는 사람은 자신에게 짜증을 낸다고 했다.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이란다. 아차, 나는 외로워서 시집을 읽고 있었다.  (이희중 저, 문학동네)

 

『시가 나를 안아준다

잠들기 전 시 한 편을 읽으면 내일의 마음이 달라지지 않을까. 시인 신현림이 고른 91편의 베갯머리 시.
괴테, 틱낫한부터 윤동주, 정호승까지. 어쩐지 시가 나를 안아주는 느낌이다. (신현림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소설가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

글쓰기와 여행을 가장 많이, 또 열심히 해온 작가 김영하. '우리는 왜 여행을 떠나고 싶어 할까'라는 누구나 갖고 있는 질문에 작가 김영하만의 섬세하고 지적인 문장으로 이야기한다. 소설가이자 여행자로 바라본 인간과 세상에 대한 이야기가 더없이 매혹적이다.

커머스 전쟁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유통 공룡 아마존, 대륙의 알리바바, 인스타그램의 쇼핑 서비스. 지금 리테일 비즈니스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강력한 소비 집단으로 떠오른 Z세대와 첨단기술로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렌드를 분석하고, 뉴 리테일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짚어본다.

아이와 부모를 향한 사랑과 감사의 노래

뮤지션 유희열의 곡 「딸에게 보내는 노래」가 ‘창비 노랫말 그림책’ 첫 권으로 출간됐다.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과 아름다운 노랫말이 어우러져 아이와 함께하는 소중한 순간들, 포근한 사랑을 담아낸다. 아이와 엄마를 향한 축복과 응원이 뭉클한 감동을 전하는 책.

[왕좌의 게임] 프리퀄, 드래곤 가문의 연대기

〈얼음과 불의 노래〉 '왕좌의 게임'이 벌어지기 300년 전 이야기. 도르네 정복에 성공한 다에론 1세부터 마지막 왕인 미친 왕 아에리스 2세까지, 철왕좌 최초의 주인인 타르가르옌 가문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는 다시 올 것이다. 그리고 그때는 불과 피와 함께 올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