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너는 왜 시를 읽니?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0)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시를 읽고 싶긴 한데, 막상 읽어보면 무슨 이야기인지 모르겠다는 당신께 보내는 편지. (2017.10.13)

시를 읽는 사람은 어쩐지 멋있어 보입니다. 시를 좋아하는 사람은 어쩐지 삶의 깊이를 아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시집을 몇 권 사 보았습니다. 그런데 웬 걸, 속도가 나지 않습니다. 이 시를 어떻게 음미해야 할지,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도대체 모르겠습니다. 시인의 마음을 추측해봐야 할까요? 아니면 그냥 제 맘대로 해석해도 될까요? 시를 읽어야 인생이 풍성해질 것 같은데. 쌀쌀해진 가을 문턱에 서서, 펼쳐보면 좋을 시집 다섯 권을 소개합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괜찮아, 내가 시 읽어줄게』

누가 내게 이렇게 말해준다면 얼마나 기쁠까. 시를 읽어 준다니! 그리고 괜찮단다. 시를 잘 몰라도!
피처 에디터 출신 문화부 기자 김지수가 고른 60편의 명시를 읽는 고요한 시간을 오늘 한 번 누려보자.  (김지수 저, 이봄)

 

『표류하는 흑발

김이듬 시인의 신작 시집을 읽었다.
‘이 신음이 노래인 줄 모르고’ ‘만약 착한 새가 있다면 노래하지 않을 테지’
1, 3부의 제목을 읽으며 가슴이 콕콕 쑤셨다. 마음을 쑤시는 시집을 만날 때, 이 얼마나 기쁘지 아니한가.  (김이듬 저, 민음사)

 

괴괴한 날씨와 착한 사람들

괴괴하다와 착하다, 이 동떨어진 단어를 시인은 왜 시어로 길어 올렸을까.
시인은 생각한다. 같은 말만 반복하는 ‘나의 선의’ 알고 보면 이 선의가 나를 감금하는 건 아닐까?
장편소설 『최선의 삶』을 쓴 임솔아의 신작.  (임솔아 저, 문학과지성사)

 

『나는 나를 간질일 수 없다

간질이다, 간질이다, 간질이다. 시집을 읽기 전, 이 단어를 오래 곱씹었다.
기어코 나는 간지러운 기분을 상상했다.「짜증론」을 읽었다. 짜증낼 사람이 하나도 없는 사람은 자신에게 짜증을 낸다고 했다. 세상에서 가장 외로운 사람이란다. 아차, 나는 외로워서 시집을 읽고 있었다.  (이희중 저, 문학동네)

 

『시가 나를 안아준다

잠들기 전 시 한 편을 읽으면 내일의 마음이 달라지지 않을까. 시인 신현림이 고른 91편의 베갯머리 시.
괴테, 틱낫한부터 윤동주, 정호승까지. 어쩐지 시가 나를 안아주는 느낌이다. (신현림 저, 민음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우리들의 N번방 추적기

2020년 3월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이 알려지기 시작했다. N번방은 디지털 성범죄의 심각함과 처참한 현실을 일깨워줬다. 이 사건을 알린 최초 보도자이자 최초 신고자인 두 사람이 쓴 이 책은 그간의 취재를 정리하며 보다 안전하고 평등한 사회를 꿈꾼다.

인류 역사와 문화의 시작, 지구

46억 년 전 지구의 탄생에 맞춰 지구의 변천사에 따라 인류의 문명이 어떻게 진화해왔는지 추적하는 대작. 그간의 역사가 인간 중심이었다면, 철저하게 지구 중심으로 새로운 빅히스토리를 과학적으로 저술했다. 수많은 재해로 불확실성이 커진 지금, 인간이 나아가야할 길을 제시하는 책.

지금 살고 있는 집, 몸도 마음도 편안한가요?

나에게 맞는 공간, 내게 편안한 공간을 만드는 일은 인생을 돌보는 일과 닮았습니다. tvN [신박한 정리] 화제의 공간 크리에이터 이지영이 소개하는 인테리어, 정리정돈, 공간 재구성의 모든 것! 아주 작은 변화로 물건도, 사람도 새 인생을 되찾는 공간의 기적이 펼쳐집니다.

노벨문학상 수상 작가의 범죄 스릴러

마을에서 연이어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살인 사건, 시신 주변에는 사슴 발자국들이 찍혀있다. 누군가의 말처럼 이것은 동물들의 복수일까? 동물 사냥을 정당화하는 이들과 그에 맞서는 인물의 이야기가 긴장감 있게 펼쳐진다. 작가가, 문학이, 세상을 말하고 바꾸는 방식이 선명하게 드러나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