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좋은 인생을 살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가 바라는 건, 나도 행복하고 남도 행복한 것. 되도록 상처를 주지 않고 작은 친절을 베풀고 싶은 것. (2017.10.27)

출근길, 퇴근길 사람들의 표정을 유심히 살핀다. 눈은 보지 않는다. 어색하니까. 인중을 보는 듯하면서 사람들의 처지를 살핀다. 종종 발걸음도 살핀다. 유독 조급해 보이는 사람, 지나치게 여유로워 보이는 사람, 자기만족이 발걸음에도 묻어나는 사람, 함께 걷는 사람에게 세심한 배려를 주는 사람 등이 있다. 나는 그들에게 어떤 얼굴로 비칠까, 상상하기도 한다. 사람은 혼자 있을 때 비로소 본연의 모습이 나온다. 타인을 의식하지 않을 때, 진짜 얼굴이 드러난다. 지나치게 까칠해서 말을 한 마디 걸면, 툭 하고 내 선의가 꺾어질 것 같은 사람을 만나면 자연스레 머뭇거린다. 그리고 생각한다. 나도 누군가에게는 그런 얼굴이었지 않았을까? 2017년이 두 달 남았다. 아쉬운 마음이 그득하다. 좋은 일상, 좋은 인생을 살고 싶을 때는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마음을 따르면 된다

제목만 읽어도 꽂히는 책이 있다. 김용택 시인과 그의 아들 ‘민세’ 군이 쓴 서간집이 그렇다.
마음이 삐죽거릴 때 이 책을 꺼내 읽는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내가 마음을 써야할 일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한다.  (김용택 저, 마음산책)

 

『우리는 고독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외롭다』

짧은 책이지만 한참을 읽었다. 한 장도 쉬이 넘어가지 않았다. 여운이 깊었다. 내 삶을 돌아봤다.
“좋은 글은 불편하며 좋은 음악은 가슴 아프다” 저자의 말에 고개를 오랫동안 주억거렸다.
이 책을 만나서 2017년은 다행이었다. (김규항 저, 알마)

 

『딸에 대하여』

좋은 사람은 뭘까? 남을 배려하는 사람인가? 나를 감추면서 상대를 높이는 사람일까?
여기, 딸아이의 삶을 바라보며 스스로를 돌아보는 엄마가 있다. 세상과 불화하는 삶이 일상이 되어 버린 딸. 엄마는 딸을 통해 자신을 만나고 타인을 만난다. 2017년 나만의 올해의 소설이다. (김혜진 저, 민음사)

 

『시를 쓴다는 것』

다니카와 슌타로의 이야기를 좋아한다. 시도 좋지만 그의 말들이 더 흥미롭다.
60년 넘게 시를 써온 시인의 회고담을 담았다. 시인을 말한다. “텅 비우면 말이 들어온다.”
복잡한 생각들이 머리를 파고들 때, 읽으면 퍽, 꽤, 많이 좋은 책이다. (다니카와 슌타로 저, 교유서가)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김형경의 글들은 소화가 잘 된다. 소설도 그렇고 에세이도 그렇다. 만사가 치열한 느낌이 들 때는 순식간에 몰입할 수 있는 소설을 읽자. ‘우리 마음 사용설명서’라고 평가된 김형경의 스테디셀러. (김형경 저, 사람풍경)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2019년 제43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윤이형의 중편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가 대상을 수상했다. 두 반려 고양이의 삶과 죽음을 통해 현대 사회의 삭막함과 현대인의 고독을 유려한 문장과 빼어난 감수성으로 그려냈다.

세상엔 착한 도둑도 있는 게 아닐까?

주인한테서 잊혀지고 버려진 물건들의 소리를 듣는 도로봉. 천 번을 넘게 물건을 훔쳤지만 들킨 적도 없고 흔적도 남기지 않는 어느 천재 도둑의 마법 같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제48회 일본아동문학자협회신인상, 제64회 소학관아동출판문화상 수상작.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을 그린, 윤대녕 소설집

세월호 참사 이후 '작가인 나의 죽음'을 경험했다고 고백하는 작가는,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의 시간을 특유의 섬세한 문체로 그려냈다. 서로의 폐허가 맞닿은 이방(異邦)에서 헤매다 다시, 삶 쪽으로 한 걸음 내디디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향후 10년, 대한민국 부동산 전망

3기 신도시는 서울의 수요를 대체할 수 있을까? 1기 신도시의 미래는? 재건축·재개발이 가능한 곳과 불가능한 곳, 인구고령화와 청년실업이 부동산에 미칠 영향까지. 사야 할 부동산 vs 팔아야 할 부동산을 집중 분석하는 한편, 다가올 대한민국 부동산의 미래를 전망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