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좋은 인생을 살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가 바라는 건, 나도 행복하고 남도 행복한 것. 되도록 상처를 주지 않고 작은 친절을 베풀고 싶은 것. (2017.10.27)

출근길, 퇴근길 사람들의 표정을 유심히 살핀다. 눈은 보지 않는다. 어색하니까. 인중을 보는 듯하면서 사람들의 처지를 살핀다. 종종 발걸음도 살핀다. 유독 조급해 보이는 사람, 지나치게 여유로워 보이는 사람, 자기만족이 발걸음에도 묻어나는 사람, 함께 걷는 사람에게 세심한 배려를 주는 사람 등이 있다. 나는 그들에게 어떤 얼굴로 비칠까, 상상하기도 한다. 사람은 혼자 있을 때 비로소 본연의 모습이 나온다. 타인을 의식하지 않을 때, 진짜 얼굴이 드러난다. 지나치게 까칠해서 말을 한 마디 걸면, 툭 하고 내 선의가 꺾어질 것 같은 사람을 만나면 자연스레 머뭇거린다. 그리고 생각한다. 나도 누군가에게는 그런 얼굴이었지 않았을까? 2017년이 두 달 남았다. 아쉬운 마음이 그득하다. 좋은 일상, 좋은 인생을 살고 싶을 때는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마음을 따르면 된다

제목만 읽어도 꽂히는 책이 있다. 김용택 시인과 그의 아들 ‘민세’ 군이 쓴 서간집이 그렇다.
마음이 삐죽거릴 때 이 책을 꺼내 읽는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내가 마음을 써야할 일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한다.  (김용택 저, 마음산책)

 

『우리는 고독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외롭다』

짧은 책이지만 한참을 읽었다. 한 장도 쉬이 넘어가지 않았다. 여운이 깊었다. 내 삶을 돌아봤다.
“좋은 글은 불편하며 좋은 음악은 가슴 아프다” 저자의 말에 고개를 오랫동안 주억거렸다.
이 책을 만나서 2017년은 다행이었다. (김규항 저, 알마)

 

『딸에 대하여』

좋은 사람은 뭘까? 남을 배려하는 사람인가? 나를 감추면서 상대를 높이는 사람일까?
여기, 딸아이의 삶을 바라보며 스스로를 돌아보는 엄마가 있다. 세상과 불화하는 삶이 일상이 되어 버린 딸. 엄마는 딸을 통해 자신을 만나고 타인을 만난다. 2017년 나만의 올해의 소설이다. (김혜진 저, 민음사)

 

『시를 쓴다는 것』

다니카와 슌타로의 이야기를 좋아한다. 시도 좋지만 그의 말들이 더 흥미롭다.
60년 넘게 시를 써온 시인의 회고담을 담았다. 시인을 말한다. “텅 비우면 말이 들어온다.”
복잡한 생각들이 머리를 파고들 때, 읽으면 퍽, 꽤, 많이 좋은 책이다. (다니카와 슌타로 저, 교유서가)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김형경의 글들은 소화가 잘 된다. 소설도 그렇고 에세이도 그렇다. 만사가 치열한 느낌이 들 때는 순식간에 몰입할 수 있는 소설을 읽자. ‘우리 마음 사용설명서’라고 평가된 김형경의 스테디셀러. (김형경 저, 사람풍경)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소설가 김영하의 여행의 이유

글쓰기와 여행을 가장 많이, 또 열심히 해온 작가 김영하. '우리는 왜 여행을 떠나고 싶어 할까'라는 누구나 갖고 있는 질문에 작가 김영하만의 섬세하고 지적인 문장으로 이야기한다. 소설가이자 여행자로 바라본 인간과 세상에 대한 이야기가 더없이 매혹적이다.

커머스 전쟁의 승자는 누가 될 것인가

유통 공룡 아마존, 대륙의 알리바바, 인스타그램의 쇼핑 서비스. 지금 리테일 비즈니스는 그 어느 때보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 강력한 소비 집단으로 떠오른 Z세대와 첨단기술로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트렌드를 분석하고, 뉴 리테일 시대에서 살아남기 위한 전략을 짚어본다.

아이와 부모를 향한 사랑과 감사의 노래

뮤지션 유희열의 곡 「딸에게 보내는 노래」가 ‘창비 노랫말 그림책’ 첫 권으로 출간됐다.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과 아름다운 노랫말이 어우러져 아이와 함께하는 소중한 순간들, 포근한 사랑을 담아낸다. 아이와 엄마를 향한 축복과 응원이 뭉클한 감동을 전하는 책.

[왕좌의 게임] 프리퀄, 드래곤 가문의 연대기

〈얼음과 불의 노래〉 '왕좌의 게임'이 벌어지기 300년 전 이야기. 도르네 정복에 성공한 다에론 1세부터 마지막 왕인 미친 왕 아에리스 2세까지, 철왕좌 최초의 주인인 타르가르옌 가문의 역사를 다룬다. “우리는 다시 올 것이다. 그리고 그때는 불과 피와 함께 올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