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좋은 인생을 살고 싶을 때

혼자 읽기 아까운 책 (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내가 바라는 건, 나도 행복하고 남도 행복한 것. 되도록 상처를 주지 않고 작은 친절을 베풀고 싶은 것. (2017.10.27)

출근길, 퇴근길 사람들의 표정을 유심히 살핀다. 눈은 보지 않는다. 어색하니까. 인중을 보는 듯하면서 사람들의 처지를 살핀다. 종종 발걸음도 살핀다. 유독 조급해 보이는 사람, 지나치게 여유로워 보이는 사람, 자기만족이 발걸음에도 묻어나는 사람, 함께 걷는 사람에게 세심한 배려를 주는 사람 등이 있다. 나는 그들에게 어떤 얼굴로 비칠까, 상상하기도 한다. 사람은 혼자 있을 때 비로소 본연의 모습이 나온다. 타인을 의식하지 않을 때, 진짜 얼굴이 드러난다. 지나치게 까칠해서 말을 한 마디 걸면, 툭 하고 내 선의가 꺾어질 것 같은 사람을 만나면 자연스레 머뭇거린다. 그리고 생각한다. 나도 누군가에게는 그런 얼굴이었지 않았을까? 2017년이 두 달 남았다. 아쉬운 마음이 그득하다. 좋은 일상, 좋은 인생을 살고 싶을 때는 어떤 책을 읽으면 좋을까.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마음을 따르면 된다

제목만 읽어도 꽂히는 책이 있다. 김용택 시인과 그의 아들 ‘민세’ 군이 쓴 서간집이 그렇다.
마음이 삐죽거릴 때 이 책을 꺼내 읽는다.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내가 마음을 써야할 일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한다.  (김용택 저, 마음산책)

 

『우리는 고독할 기회가 적기 때문에 외롭다』

짧은 책이지만 한참을 읽었다. 한 장도 쉬이 넘어가지 않았다. 여운이 깊었다. 내 삶을 돌아봤다.
“좋은 글은 불편하며 좋은 음악은 가슴 아프다” 저자의 말에 고개를 오랫동안 주억거렸다.
이 책을 만나서 2017년은 다행이었다. (김규항 저, 알마)

 

『딸에 대하여』

좋은 사람은 뭘까? 남을 배려하는 사람인가? 나를 감추면서 상대를 높이는 사람일까?
여기, 딸아이의 삶을 바라보며 스스로를 돌아보는 엄마가 있다. 세상과 불화하는 삶이 일상이 되어 버린 딸. 엄마는 딸을 통해 자신을 만나고 타인을 만난다. 2017년 나만의 올해의 소설이다. (김혜진 저, 민음사)

 

『시를 쓴다는 것』

다니카와 슌타로의 이야기를 좋아한다. 시도 좋지만 그의 말들이 더 흥미롭다.
60년 넘게 시를 써온 시인의 회고담을 담았다. 시인을 말한다. “텅 비우면 말이 들어온다.”
복잡한 생각들이 머리를 파고들 때, 읽으면 퍽, 꽤, 많이 좋은 책이다. (다니카와 슌타로 저, 교유서가)

 

사랑을 선택하는 특별한 기준

김형경의 글들은 소화가 잘 된다. 소설도 그렇고 에세이도 그렇다. 만사가 치열한 느낌이 들 때는 순식간에 몰입할 수 있는 소설을 읽자. ‘우리 마음 사용설명서’라고 평가된 김형경의 스테디셀러. (김형경 저, 사람풍경)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거리와 사람, 상점이 함께 살아가는 법

똑같은 가게에서 같은 물건을 사고, 같은 책과 영화를 즐길 수 밖에 없다면 우리의 삶은 얼마나 건조할까?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서점 10에 선정된 교토 이치조지 게이분샤 서점이 전하는 사람과 거리를 살아 숨 쉬게 하는 작은 가게의 참된 가치, 거리와 사람의 공생법.

권력 저격자 우석훈이 돌아왔다

권력은 시장으로 넘어간 적이 없다. 국가는 여전히 현대 자본주의에서 주요한 행위자다. 국가가 사기를 친다면? 분배가 악화되고 국민의 생활 전반이 하락할 수밖에 없다. 모피아, 토건족, 자원외교, 4대강 등등 저자는 지난 두 정권에서 국가가 어떻게 사기를 쳤는지 고발한다.

『괭이부리말 아이들』 김중미 작가 신작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김중미 작가가 오랜만에 어린이 책으로 찾아왔다. 언제나 이름처럼 좋은 일만 있을 순 없지만 누군가에게 내가 ‘행운’과 ‘복’이 되어줄 수 있다면 행복은 저절로 찾아올 거라는 가슴 따뜻한 이야기.

봄을 기다리며, 마음으로 읽는 문태준 시집

"서정시의 대가"가 펼쳐보이는 믿음직스러운 시 세상. "세계가 연주하는, 아니 노동하는 소리"를 詩란 노래로 듣는달까. "낮밤과 계절을 잊고 사랑하며 계속 피어"나는 꽃들과 "흰 미죽을 떠먹일 때의 그 음성" 속, 우리가 잃지 말아야 할 따스한 '사랑'이 마음에 고이 스며든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