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을유문화사: 인문학의 지평을 넓힌다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7)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을유문화사는 인문 출판의 명가로서 21세기가 요구하는 인문학의 지평을 넓히는 출판사다. (2017.10.20)

을유문화사는 1945년, 을유년 12월 1일 광복의 감격과 의의를 기리며 ‘출판은 곧 건국 사업’이라는 사명감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한국 현대사와 궤를 같이하며 한국 출판의 기틀을 다져 왔다. 그동안 을유문화사는 우리 시대의 사회와 문화 발전에 최고의 가치를 두고 ‘전통적 민족문화의 선양과 선진적인 해외 문화의 섭취’라는 기치 하에 우리의 인문, 교양뿐 아니라 해외 문학과 사상을 앞장서 소개했다. 을유문화사는 지금까지 쌓아 온 연륜을 기반으로 인문 출판의 명가로서 21세기가 요구하는 인문학의 지평을 넓힐 예정이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이기적 유전자』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과학자’  리처드 도킨스의 대표작.
‘사람은 왜 존재하는가?’ 같은 명제부터 유전자의 행동방식까지. 우리 시대의 고전으로 50만 부가 팔렸다.
2010년 전면개정판으로 내용의 가독성을 높였다. (리처드 도킨스 저, 을유문화사)

 

『도시는 무엇으로 사는가』

 

홍익대 건축학과 교수인 저자가 <어쩌다 어른>, <20세기 소년 탐구생활>에 출연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도시를 보는 15가지 인문적 시선을 담아 건축학도 학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있다. (유현준 저, 을유문화사)

 

『몸은 기억한다』

 

심리서, 정신의학서를 뛰어넘은 인문서. 위안부, 분단, 세월호 등 수많은 트라우마를 안고 살아가는 한국 사회 독자들에게 치유의 길을 열어줬다. 트라우마가 남긴 흔적을 통해 사람을 이해하고자 하는 책. (베셀 반 데어 콜크 저, 을유문화사)

 

『블록체인 혁명』

 

미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경영 컨설턴트의 책. 제4차산업혁명 시대, 인공지능을 뛰어넘는 기술 ‘블록체인’에 집중했다. 경제경영서를 탐독하는 20~50대 남성 독자들이 주로 찾은 책. (돈 탭스콧 외 저, 을유문화사)

 

『아니라고 말하는게 뭐가 어때서』

 

일본의 인기 에세이스트 사노 요코의 에세이. 중년의 돌싱녀로서 세상의 편견에 맞서 살아가는 모습을 시원시원한 화법으로 풀어냈다. 언니 같은 인생 선배가 들려주는 소박하고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 (사노 요코 저, 을유문화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묵묵하고 먹먹한 우리 삶의 노선도

누구도 주목하지 않는 ‘글 쓰는 운전사'의 작지만 단단한 삶에 대한 이야기. ‘그냥’ 버스기사의 평범한 일상이 마음을 울리는 이유는 “노동하는 한 인간의 고백만큼 특별하고 힘 있는 글이 없”기 때문이다. 주어진 현장에서 이름 없이 땀흘리는 모든 이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무례한 행동 하나가 결국 회사를 망친다

최고의 조직은 왜 매너에 집중하는가? 평판을 쌓는 데는 20년이 걸리지만 무너뜨리는 데는 5분이면 충분하다. 저자는 작은 태도의 차이가 회사 생활을 완전히 바꿔놓는다고 강조하며, 능력과 사회성을 함께 갖춘 프로 직장인이 되기 위한 예의와 존중의 기술을 밝힌다.

제2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사람들의 꿈을 관리하는 환상 세계 ‘카시오페아’, 그리고 악몽을 쫓아 내는 비밀 대원 ‘하라’의 모험을 담은 드림 판타지가 펼쳐진다. 자신의 꿈은 물론 아이들이 꿈까지 지켜내는 당찬 소녀 하라가 이 시대 소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다.

50년 수행으로 깨우친 인간답게 살기

권력과 자본이 인간다움을 망칠 때, 명진 스님은 가만 있지 않았다. 2017년 조계종과 대립하며 종단으로부터 제적당하기도 했다. 승적을 박탈당하면서 출가하기 전의 자리에 선 명진스님은 그간 삶에서 만난 사람과 깨우친 바를 책 한 권으로 묶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