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궁리: 생각하고 또 생각하는 책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궁리출판사는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는 ‘궁리’라는 말의 뜻을 살려 자연의 이치와 삶의 이치를 두루 살피고 깊게 생각할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있다. (2017.09.29)

‘궁리(窮理)’라는 이름에는 많은 뜻이 담겨 있다. 과거에는 과학을 ‘궁리학’이라고 불렀던 만큼, 출판사 설립 초기에는 자연과학 책을 주로 펴내다, 현재는 인문학, 예술, 취미 실용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출간하고 있다. 궁리출판사는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는 ‘궁리’라는 말의 뜻을 살려, 자연의 이치와 삶의 이치를 두루 살피고 깊게 생각할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있다. 한편 궁리닷컴(www.kungree.com)을 통해 ‘책 밖에서 만난 작가’ 인터뷰와 ‘화요일의 심리학’, ‘일상의 일생’ 등 재밌는 칼럼과 문화 콘텐츠를 독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이중나선』

 

수많은 독자를 과학의 세계로 끌어들인 21세기 新고전. 과학 고전 분야의 필독서로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가 되었다. DNA구조를 발견한 두 젊은 과학자의 이야기. 서울대 등 여러 대학에서 필독서로 선정했다. (제임스 왓슨 저, 궁리)

 

『하리하라의 생물학 카페』

 

생물학에 관심 많은 청소년에게 통한 책. 생명의 수수께끼를 알아가는 즐거움에 신화를 읽는 쏠쏠한 재미까지 선사한다. 출간 당시 전문가가 아닌 보통 사람들을 위한 교양 과학서로 주목받았다. 현재까지 20만 부가 팔렸다.  (이은희 저, 궁리)

 

『정원생활자』

 

<정원의 발견>, <시골의 발견> 등 ‘정원학교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는 정원 가든디자이너 ‘오경아’의 신작. 가드닝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일상의 여유를 꿈꾸는 30, 40대 독자들에게 특히 반응이 좋았다. (오경아 저, 궁리)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세계사』

 

하버드, 예일대 부교재 선정. 20세기 100대 만화. 서양 중심의 시각에서 벗어나 수평적 역사관으로 세계사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과 지평을 선사했다. 촌철살인 글발, 기운생동 붓발, 재기발랄 말발까지. 제목이 아깝지 않은 책이다. (레리 고닉 저, 궁리)

 

『세계만물 그림사전』

 

5개 국어별 32,000단어 수록. 6,000개의 일러스트레이션. 25개 언어로 출판되어 전세계 800만 부 이상 판매된 매력적인 그림 사전. 사전 마니아 및 셀럽들 사이 입소문이 자자한 책. (QA인터내셔널 저, 궁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습니다.

오늘의 책

책에서 결국, 좋아서 하는 일을 찾은 이야기

방송 출연 금지 처분과 퇴사 이후까지, 힘든 시간들을 책 덕분에 견딜 수 있었던 그는 결국 책방을 열었다. '그저 좋아서 하는 일'을 책에서 찾았기 때문. 책방을 하면서 또다른 어려운 일들을 마주하지만 날마다 설레는 하루하루를 만들 수 있는 건, 역시 책 때문이다.

그들은 어떻게 살아 있는 전설이 되었나?

하동관, 팔판정육점, 명돈돈까스, 을지면옥 등 대를 이어 수십 년간 사랑 받고 있는 노포들. 곳곳에 숨어있는 장사의 신들을 찾아 3년간 전국을 발로 뛴 박찬일 셰프의 노포 탐사 프로젝트. 마케팅, 브랜딩, 트렌드에 관계없이 우직하게 성장해온 한국형 성공 비결을 밝힌다.

야구의 세계, 그 떨리는 순간을 마주한 동심

글 없는 그림책, 환상 모험으로 독특한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칼데콧 상 수상작가 데이비드 위즈너가 이번에는 야구를 이야기합니다. 스피드를 요구하는 승부의 세계에 놓인 아이의 마음과 야구공을 잡는 순간을 섬세한 슬로모션으로 그려내어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 잡습니다.

자본주의에서 행복하게 살기

스스로 생계형 마르크스주의자라 칭하는 저자가 털어놓는 삶, 노동 그리고 행복에 관한 이야기다. 하고 싶은 일을 즐기며 사는 '불량한' 삶이 성공과는 거리가 멀어도 행복에는 더 가까운 게 아닌지 묻는다. 짧고 굵게 마르크스의 『자본론』을 요약한 대목은 보너스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