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궁리: 생각하고 또 생각하는 책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6)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궁리출판사는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는 ‘궁리’라는 말의 뜻을 살려 자연의 이치와 삶의 이치를 두루 살피고 깊게 생각할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있다. (2017.09.29)

‘궁리(窮理)’라는 이름에는 많은 뜻이 담겨 있다. 과거에는 과학을 ‘궁리학’이라고 불렀던 만큼, 출판사 설립 초기에는 자연과학 책을 주로 펴내다, 현재는 인문학, 예술, 취미 실용 등 다양한 분야의 책을 출간하고 있다. 궁리출판사는 ‘생각하고 또 생각한다’는 ‘궁리’라는 말의 뜻을 살려, 자연의 이치와 삶의 이치를 두루 살피고 깊게 생각할 수 있는 책을 만들고 있다. 한편 궁리닷컴(www.kungree.com)을 통해 ‘책 밖에서 만난 작가’ 인터뷰와 ‘화요일의 심리학’, ‘일상의 일생’ 등 재밌는 칼럼과 문화 콘텐츠를 독자들에게 제공하고 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이중나선』

 

수많은 독자를 과학의 세계로 끌어들인 21세기 新고전. 과학 고전 분야의 필독서로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가 되었다. DNA구조를 발견한 두 젊은 과학자의 이야기. 서울대 등 여러 대학에서 필독서로 선정했다. (제임스 왓슨 저, 궁리)

 

『하리하라의 생물학 카페』

 

생물학에 관심 많은 청소년에게 통한 책. 생명의 수수께끼를 알아가는 즐거움에 신화를 읽는 쏠쏠한 재미까지 선사한다. 출간 당시 전문가가 아닌 보통 사람들을 위한 교양 과학서로 주목받았다. 현재까지 20만 부가 팔렸다.  (이은희 저, 궁리)

 

『정원생활자』

 

<정원의 발견>, <시골의 발견> 등 ‘정원학교 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는 정원 가든디자이너 ‘오경아’의 신작. 가드닝 문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지금, 일상의 여유를 꿈꾸는 30, 40대 독자들에게 특히 반응이 좋았다. (오경아 저, 궁리)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세계사』

 

하버드, 예일대 부교재 선정. 20세기 100대 만화. 서양 중심의 시각에서 벗어나 수평적 역사관으로 세계사를 바라보는 새로운 시각과 지평을 선사했다. 촌철살인 글발, 기운생동 붓발, 재기발랄 말발까지. 제목이 아깝지 않은 책이다. (레리 고닉 저, 궁리)

 

『세계만물 그림사전』

 

5개 국어별 32,000단어 수록. 6,000개의 일러스트레이션. 25개 언어로 출판되어 전세계 800만 부 이상 판매된 매력적인 그림 사전. 사전 마니아 및 셀럽들 사이 입소문이 자자한 책. (QA인터내셔널 저, 궁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태도를 읽어요.

오늘의 책

"남편을 총으로 쏴 죽였다" 데니스 루헤인 신작

'스릴러의 거장' 데니스 루헤인 신작. 트라우마로 인해 공황 발작을 겪고 있는 여성을 주인공으로, 한계점에 다다른 그가 살인, 사기, 복수, 탐욕 등이 뒤섞인 사건에 휘말리며 거침없이 폭주하는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낸다. 끝까지 예측불가능한 데니스 루헤인표 스릴러!

쓰고 싶은데 글이 안 나와요

SNS에서부터 에세이까지 두루 통하는 글쓰기 비법을 [씨네 21] 이다혜 기자가 알려준다. 글쓰기가 왜 어려운지를 짚어주고, 일상에서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글쓰기 연습 방법을 소개했다. 글쓰기 비법과 함께 글이란 무엇인지에 관한 이다혜 기자의 집필 철학도 공개한다.

색다른 미야베 월드의 '문'을 여는 소설

실종된 선배의 행적을 좇던 고타로는 한 유령 빌딩에서 옥상의 조각상이 움직인다는 괴소문을 확인하러 온 전직 형사 쓰즈키를 만나고, 수수께끼 같은 존재의 힘을 빌려 직접 사건의 진상을 파헤치는데... 인간과 이야기에 대한 깊은 통찰력이 엿보이는 색다른 미스터리!

바꿀 수 있는 건 그와 나의 거리뿐

“이제 사람 때문에 힘들어하지 마세요. 내 삶에서 살짝 떨어뜨려 놓으면 그만이니까요.” 사람 때문에 지치고 힘들 때는 상대를 탓하거나, 상대에게 맞추려 애쓰지 마세요. 서로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약간의 거리를 두는 것 만으로도 새로운 관계가 시작되니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