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제 15회 올해의 책’ 투표 실시

- 오는 12월 14일까지 2017년 대표하는 ‘올해의 책’ 24권 선정 네티즌 투표 진행
- <82년생 김지영>, <말의 품격>, <우리아이 낭독혁명> 등 2017 화제작 총 144권 후보에 올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예스24 ‘올해의 책’ 행사는 문학, 아동·청소년, 인문·교양, 비즈니스·자기관리, 가정·실용 5개 분야에서 총 144권의 후보작 가운데 독자들이 선택한 도서 24권을 ‘올해의 책’으로 선정하는 행사다. (2017.11. 13)

예스24 올해의 책 2017.jpg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김석환 www.yes24.com)가 2017년 한 해 동안 출간된 도서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책을 뽑는 ‘제 15회 올해의 책’ 투표를 11월 13일부터 12월 14일까지 약 한 달간 실시한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예스24 ‘올해의 책’ 행사는 문학, 아동ㆍ청소년, 인문ㆍ교양, 비즈니스ㆍ자기관리, 가정ㆍ실용 5개 분야에서 총 144권의 후보작 가운데 독자들이 선택한 도서 24권을 ‘올해의 책’으로 선정하는 행사다. 특히 올해에는 투표의 전체 현황뿐만 아니라, 성별?연령별 득표 현황도 함께 공개해 독자들의 도서 선호도에 대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올해 후보작에는 조남주의 『82년생 김지영』, 무라카미 하루키의 『기사단장 죽이기』, 이기주의 『말의 품격』,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잠』, 고영성, 김선의 『우리아이 낭독혁명』, 어린이 도서 『꼬마 흡혈귀』 등 올 한 해 출판계를 뜨겁게 달군 베스트셀러 144권이 물망에 올랐다.

 

예스24 회원이라면 누구나 온라인 투표에 참여할 수 있으며, 5개 분야 중 2개 분야 이상에서 최소 4권에서 최대 10권까지 투표가 가능하다. 투표에 참가한 모든 회원에게는 1천원 YES 상품권을 증정한다. 아울러, 책 속 인상 깊었던 구절을 추천한 회원 중 2천명을 추첨해 YES 포인트 1천원을 추가 지급한다.

 

이 밖에도 예스24는 이번 행사를 기념하기 위해 ‘2003~2017 역대 올해의 책’ 오프라인 전시회를 개최해 독자들에게 더 큰 재미와 감동을 전할 예정이다. 내년 1월 6일(토)부터 17일(수)까지 예스24 중고서점이 위치한 부산 F1963 내 전시공간에서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 박완서에서 조남주까지’ 전시회가 열린다. 1월 12일에는 조남주 작가의 사인회가 진행된다.

 

독자들의 선택을 받은 역대 올해의 책으로는 2003년 나무』를 시작으로, 2004년 『다빈치 코드』, 2005년 『블루오션 전략』, 2006년 『부의 미래』, 2007년 『시크릿』, 2008년 『개밥바라기별』, 2009년 『1Q84』, 2010년 『정의란 무엇인가』, 2011년 『닥치고 정치』, 2012년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2013년 『정글만리』, 2014년 『강신주의 감정수업』, 2015년 『미움받을 용기』, 2016년 『설민석의 조선왕조실록』 등이 있다.

 

예스24 ‘제 15회 올해의 책 2017’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www.yes24.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스24 ‘제 15회 네티즌 선정 올해의 책’ 투표 페이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예스24

1994년 4월 1일, 국내 최초 인터넷서점으로 출발하여 시장을 선도해온 예스24는 도서를 기반으로 e북, 음반 및 DVD, e-러닝, 공연, 영화예매 등 각종 문화상품과 채널예스와 블로그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