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한겨레출판: 살아 숨쉬는 인문 교양

스테디셀러가 궁금해 (4)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겨레문학상부터 휴, 씨네21북스. 한겨레아이들까지 (2017.09.01)

한겨레출판은 1994년 <한겨레>의 한 팀으로 출발, 2006년 한겨레출판으로 새로운 걸음을 내디딘 이래 지금까지 휴머니티를 기조로 ‘나’를 돌아보고 미래를 전망하는 책을 내고 있다. 정치사회 분야의 책을 중심으로 인문서, 역사서 등을 출간하며, 젊고 실력 있는 작가들의 등용문인 ‘한겨레문학상’을 운영하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여러 작가의 에세이, 소설을 내고 있다. 또한 국내에 아직  알려지지 않은 해외의 훌륭한 작가와 작품을 발굴하는 한편, 브랜드 ‘휴’에서는 종교 에세이와 실용 분야를 펴내고 있다. 이외에도 문화, 예술, 만화를 주로 펴내는 ‘씨네21북스’, 어린이와 청소년 책을 두루 출간하는 ‘한겨레아이들’이 있다.

 

표지.jpg

 

1.jpg

 

2.jpg

 

3.jpg

 

4.jpg

 

5.jpg

 

 

『생각의 좌표

 

돈이 지배하는 사회에서 어떻게 사는 것이 생각의 주인으로 사는 것일까? 홍세화의 문제의식이 독자와 통한 이 책. 2009년 출간 이래 6만 부가 팔렸다. 여전히 중ㆍ고교생, 대학생들의 필독서. (홍세화 저, 한겨레출판)

 

『산책자

 

스위스 국민 작가 ‘로베르트 발저’의 작품집. 작가의 독특하고 아름다운 사유와 문장에 배수아 작가의 유려한 번역으로 화제를 모았다. 마르틴 발저 등 ‘노벨문학상’ 수상작가들이 크게 영향을 받은 작가로 ‘로베르트 발저’를 주저 없이 꼽았다. (로베르트 발저 저, 한겨레출판)

 

『태도에 관하여』

 

작가 임경선의 베스트셀러이자 스테디셀러. 성실하고, 공정하고 고유의 태도가 있는 삶을 추구하는 20,30대 독자들이 많이 읽었다. 2015년 출간 이래, 10만 부가 팔렸다. (임경선 저, 한겨레출판)

『인생수업』

 

2013년 출간, 현재까지 60만 독자들이 읽은 법륜 스님의 에세이.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아름답다”, “’죽고 싶다’는 말은 ‘살고 싶다’는 신호”. 쉽게 잊히지 않는 글귀가 쏟아지는 책.  (법륜 저-유근택 그림, 휴)

 

『블랙아웃』

 

탁월한 공감대로 입소문을 탔다. 가상의 대규모 정전 사태를 소재로 우리 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를 비판한다. 박효미 작가의 글과 마영신 만화가의 그림이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어린이책이지만 전 세대가 읽어도 좋을 책. (박효미 저-마영신 그림, 한겨레아이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엄지혜

채널예스, 월간 채널예스, 책읽아웃을 만들고 있습니다.
eumji01@yes24.com

오늘의 책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이야기

『내가 되는 꿈』은 어른이 된 주인공이 과거와 마주하며 온전한 '나'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지난 괴로움까지 빼곡히 꺼내어 깨끗이 씻어내 바로 보는 일, 그 가운데서 떠오르는 보편적인 삶의 순간, 생각과 감정이 어느 것 하나 누락 없이 작가의 주저하지 않는 문장들 속에 생생하게 살아있다.

아마존 CEO 제프 베조스가 직접 쓴 유일한 책

전 세계 부호 1위이자 아마존 CEO인 제프 베조스. 이제 그는 아마존 CEO 타이틀을 뒤로 하고 자신이 평생 꿈꿔왔던 우주 개척을 다음 목표로 삼고 있다. 남다른 인생 행보를 걸어온 베조스는 이 책을 통해 '자신을 움직이는 힘'을 2개의 키워드로 설명한다. 바로 '발명'과 '방황'이다.

김혼비 박태하, K-축제 탐험기

김혼비, 박태하 작가가 대한민국 지역 축제 열 두 곳을 찾아간다. 충남 예산 의좋은형제축제, 경남 산청 지리산산청곶감축제 등 이름부터 범상치 않은 지역 축제에서 발견한 ‘K스러움’은 이상하면서도 재미있고 뭉클하다. 두 작가의 입담이 살아있는 문장만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일본이라는 문제적 나라 이해하기

친절한 국민과 우경화하는 정부, 엄숙한 가부장제와 희한한 성문화, 천황제 등 일본은 외국인이 보기에 쉽게 이해하기 힘든 모습이 공존한다. 일본에서 40년 넘게 살아온 태가트 머피가 쓴 『일본의 굴레』는 이러한 일본의 모습을 냉철하게 분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