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방탄소년단, 안정적인 ‘주목 후 대처’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承 ‘her’'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학교와 청춘의 끝에서 빌보드의 영예까지 확보한 이들의 새로운 서사는 불안 대신 희망, 비장미 대신 섬세함과 여유를 탑재한다. (2017.09.27)

DJi_DSGSVo_AAg_G4q - 복사본.jpg

 

「DNA」는 방탄소년단이 이을 승(承)뿐 아니라 오를 승(昇) 임도 증명한다. 청량한 휘파람과 어쿠스틱 기타 인트로로부터 일곱 멤버들이 차례대로 등장하고, 이들은 구름 위를 걷는 듯 산뜻한 베이스와 킥을 타고 존재감을 과시하다 드랍 부에서 나선 구조의 DNA를 형상화하며 하나가 된다. 케이팝의 치밀한 구성과 팝 시장의 메인 트렌드에 세계로부터 인정받았다는 활력까지 더해져 빚어낸 「정점의 순간」을 멋지게 포착했다.

 

학교와 청춘의 끝에서 빌보드의 영예까지 확보한 이들의 새로운 서사는 불안 대신 희망, 비장미 대신 섬세함과 여유를 탑재한다. 최초의 보컬 인트로 「Intro : Serendipity」가 인도하는 몽환으로부터 「보조개」까지의 네 트랙은 유기적으로 사랑의 환희와 확신, 아련함과 호기심을 풀어내며 다양한 양상임에도 고유의 섬세한 색채를 잃지 않는다. 체인스모커스와의 콜라보 「Best of me」는 살짝 지난 감은 있지만 트렌드에 발맞추어 그룹의 세계적 면모와 감성을 유지하고, 현대적 트랩 비트 위의 「보조개「에서는 여리고 수줍은 소년의 사랑을 그린다. 무난 무난한 트랙들이지만 하나의 모범 사례가 된 그들의 단단한 세계관 구축에 이질감 없는 새 페이지를 잘 펼치고 있다.

 

타 보이 그룹과 이들을 구분 짓는 「젊은 세대의 대변자」로서도 앞서간다. 진보(Jinbo)의 멜로디 라인과 펑키(Funky)한 기타 리프의 「Pied piper」는 과감히 ‘그만해 뮤비는 나중에 해석하고 / 어차피 내 사진 니 방에도 많잖아「로 굳건한 팬덤 아미(A.R.M.Y)의 노고를 치하하며 종국엔 ‘이 노랜 내가 네게 주는 상’ 임을 공식화한다. 드레이크의 「Portland」를 연상케 하는 「고민보다 go」는 사회 현상 욜로(YOLO)와 신조어 ‘탕진 잼’으로 미래를 당겨 쓸 수밖에 없는 20대의 현실을 정확히 관통한다. 이미 「쩔어」의 ‘육포 세대’, 「뱁새」의 ‘노력 타령’ 등 세계는 둘째치고 국내 팬들은 물론 아이돌에 무관심하더라도 공감할 수 있는 현시대의 메시지가 발전한 사례다. 그러고 보니 공격적인 기타 리프로 출발하는 「Mic drop」은 최근 콜라보한 서태지의 아이들 시절이 잠깐 스치기도 한다.

 

안정적인 ‘주목 후 대처’다. 히든 스킷 「망설임과 두려움」처럼 순식간에 비약적으로 성장한 위치와 기대가 부담으로 작용할 법했는데, 무게를 줄이고 잘하던 것을 풀어내되 성숙한 위치를 적절히 활용하여 앞으로 이어질 3막과 장기적 기획의 틀을 다졌다. 오히려 그 불안을 숨기지 않고 마지막 트랙 「바다」에서 털어놓으며 서사의 길을 더욱 넓히기도 한다. 흥분하지 않는 차분한 시선 내에서 「DNA」같은 멋진 새 모델도 만들어냈고, 타이틀에 비해 개별적 매력은 덜하지만 각 수록곡들은 메인 싱글로도 손색이 없다. 종교의 율법, 우주의 섭리까지는 몰라도, 방탄소년단의 성공이 우연이 아닌 건 확실하다.

 

김도헌(zener1218@gmail.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2018년 제42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손홍규의 중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 가정의 붕괴를 통해 폭력의 기원을 탐색하는 소설로, "가슴속에 슬픔을 매설해둔 사람"들의 상실과 실패를 단단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기꺼이 불편해져야 할 때다

『불편한 미술관』의 작품은 그 자체로 명작으로 읽히는 한편, 또 다른 이야기를 전한다. 책에서 예술은 ‘인권’으로 다양하게 해석되고,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인 인권은 이 새로운 시도로 그것이 인류 공통의 가치임을 증명한다. 약간의 불편이 사고를 더 풍요롭게 한다.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제3회 문학동네동시문학상 대상 수상에 이어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주미경 작가의 단편집. 이야기를 읽다가 스스로 작가가 되기도 하고, 여섯 편의 이야기 속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는 독특한 구조가 읽기에 재미를 더한다.

영리하게 인생을 움직이는 행복의 기술

“행복은 돈, 재능, 사람과 관계없다. 어리석은 것, 잘못된 것을 피하면 저절로 찾아온다.” 반복되는 인생의 오류를 피하고,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해주는 52가지 현명한 생각의 도구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스마트한 생각들』 롤프 도벨리의 신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