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검정치마의 핵심은 사랑

검정치마 'Team Baby'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이질감 없는 대중적 사운드가 듣는 이에게 효과적으로 다가와 이를 융화하나 검정치마만의 독특함을 저해하지는 않는다. (2017.09.27)

image1.jpeg

 

6년은 꽤 긴 산통(産痛)이었다. 현란한 전자음과 제어불가의 가사로 잔뜩 채운 데뷔작 <201>과, 반대로 어쿠스틱 사운드를 전면에 내세워 망망대해를 표류하는 막막함과 고독을 녹여냈던 <Don’t You Worry Baby>로 검정치마는 파격과 감성의 아이콘으로 인디 신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했다. 그 뒤 혁오와 같은 하이그라운드로 둥지를 옮겼다는 소식이 간간히 들려오던 중 <TEAM BABY>가 발매됐다.

 

신보에서 그가 그리는 세계는 사랑만이 존재하는 곳이다. 하지만 이 사랑엔 설렘이나 들뜬 열기 대신 미온과 쓸쓸함이 있다. 달콤한 사랑노래들과 달리 세상에서 벗어나 오직 단 둘만이 남는 공허하고 고립된 공간을 담는다. 대다수의 노래를 흔한 사랑이라는 주제로 채웠음에도 부담이 되거나 물리지 않는 이유는 특유의 건조한 질감에 있다.

 

첫 곡 「난 아니에요」는 술 취해 늘어놓는 자기 독백에 가깝지만 다음 곡 「Big love」는 상대를 향한 열띤 사랑고백이다. 이 두 곡은 음악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분명 다른 색채를 가진다. 이 차이를 특정한 노이즈 소리가 잇는다. 앞 곡의 중심에서 휘몰아치듯 몽환을 더하는 요소로 사용됐던 소리를 「Big love」의 인트로까지 끌어오면서 넘김은 매끄럽고, 소리와 감정의 비약을 어느 정도의 공통점으로 희석한다. 드림 팝에서 밝은 분위기로 전환 후 이를 「Diamond」와 「Love is all」까지 끌고 간다.

 

또렷했던 소리들이 「나랑 아니면」부터 조금씩 부드러워지기 시작하며 신스 팝의 골조를 세운다. 앞서 중심에 있던 기타 소리들은 후면에 놓이고, 그 자리에 현악기와 보컬 코러스가 고루 깔리며 포근한 소리로 뒤바뀐다. 말랑한 사운드와 달리 꾸밈없는 가사가 노래의 매력을 배가한다. 「나랑 아니면」에서 처음 등장하는 ‘야 나랑 놀자’, 「혜야」의 ‘난 너랑 있는 게 제일 좋아’ 같은 가사들이 그렇다.

 

앞으로의 3부작 프로젝트를 알리는 첫 발인 이 앨범의 핵심은 사랑이다. 그래서 여기엔 오로지 사랑을 하는 나와 너만 있다. 조휴일은 ‘나를 기다린 줄 알았던 사람들은 떠나가고 다시 우리 둘만 남았네’(「Love is all」), ‘내 노래가 멈춘 뒤엔 모두 떠나가고 또 너와 나 둘만 남겠지’(「폭죽과 풍선들」)라는 가사들로 이 사실을 끊임없이 재확인한다. 그렇게 둘만의 울타리는 견고해지고 말 그대로 ‘사랑이 전부’가 된다. 이질감 없는 대중적 사운드가 듣는 이에게 효과적으로 다가와 이를 융화하나 그만의 독특함을 저해하지는 않는다. 세상에서 한 발 비켜 선 이들이 만드는 사랑은 이토록 외롭고 애틋하며, 그래서 더 로맨틱하다.

 

강민정(jao1457@naver.com)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이즘

이즘(www.izm.co.kr)은 음악 평론가 임진모를 주축으로 운영되는 대중음악 웹진이다. 2001년 8월에 오픈한 이래로 매주 가요, 팝, 영화음악에 대한 리뷰를 게재해 오고 있다. 초기에는 한국의 ‘올뮤직가이드’를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에 힘썼으나 지금은 인터뷰와 리뷰 중심의 웹진에 비중을 두고 있다. 풍부한 자료가 구비된 음악 라이브러리와 필자 개개인의 관점이 살아 있는 비평 사이트를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오늘의 책

유홍준만의 글쓰기로 만나는 진짜 추사

유홍준 교수가 30여 년 추사 공부의 결실을 책으로 엮었다. 서예 뿐 아니라 고증학, 시문 등 수 가지 분야에서 모두 뛰어났던 불세출의 천재 추사 김정희의 일대기를 따라가는 이 책은 조선을 넘어 동아시아 전체에 이름을 떨친 위대한 한 예술가의 진면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막말 사회에서 더 빛나는 정중함의 힘

막말, 갑질 등 무례함이 판치는 시대. 성공하고 싶다면 매너부터 챙겨라! 저자는 무례한 사람은 바이러스처럼 사람과 조직을 파괴한다고 경고하며, 정중함의 실질적 효용성을 입증하는 동시에 정중한 사람 그리고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한 방법을 제시한다.

세련된 일러스트와 함께 읽는 하루키 단편

무라카미 하루키와 카트 멘시크의 '소설X아트' 프로젝트 최신 단편.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은 한 소녀의 평범하면서도 은밀한 하루를 그린 소설로,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도 실려 화제를 모았다. 생일의 의미는 물론 인생의 의미를 묻는, 짧지만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소설.

책 먹는 여우가 쓴 두 번째 탐정 소설

『책 먹는 여우』의 작가 프란치스카 비어만과 ‘책 먹는 여우’가 공동 집필한 두 번째 탐정 소설이 탄생했다. 돼지 삼 남매 공장에 나타난 검은 유령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한 탐정 ‘잭키 마론’ 의 활약이 펼쳐진다. 유명 동화의 주인공들로 재구성한 탐정 판타지.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